이미 오래된 유행어이긴 하지만.

일본 사회에서는 한때

'낫토, 너마저'란 말이 유행하던 때가 있었어요.

식품첨가물, 인스턴트 음식 등이 일본 가정의 식문화를 덮치면서

전통적인 콩 발효식품인 낫토에까지 식품첨가물이 들어간다는 보도로

사람들이 모두 망연자실하던 시절의 이야기입니다.


그동안 자연주의 육아를 지향하던 부모들 중심으로

이뤄져왔던 아이들의 숲체험을

요즘은 업체에 맡기기도 한다는 글을 읽고

'숲체험, 너마저'

란 말이 탄식처럼 머릿속에 떠올랐어요.


부모들이 주도할 경우, 벌어지기 쉬운 사소한 실수나 문제들

쉽지않은 준비과정들, 야외에서 아이들을 케어하는 어려움 등

을 감안하자면,

처음부터 끝까지 깔끔하게 해결해줄 업체에 맡기는 게

훨씬 더 현명한 선택인지도 모르지요.


그런데.

우리들의 육아와 교육, 너무 많은 부분들이

점점 정제된 백설탕처럼 되어간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습니다.

불순물 하나없이 새하얗게 가공된 백설탕, 보기에는 그럴듯해 보이지만

원재료 사탕수수가 가진 본래의 빛깔과 영양은 거의 제거되어버린

그런 백설탕..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으로

일본 내에서만 2000억원 이상의 수익을 올린

신카이 마코토 감독은

어린시절, 서점도 작은 영화관도 하나 없는 시골 마을에서

자랐다고 해요.

아무런 편리시설이 없는 대신,

자연 만큼은 너무 아름다워서 하루종일 하늘을 바라보고 있어도

지루하질 않을 정도였다 합니다.


어린시절 내내 오랫동안 바라보며

감동했던 하늘풍경에 대한 감성이

<너의 이름은.>이란 애니메이션에 그대로 담긴 것 같다 해요.


문득 그런 생각이 듭니다.

만약, 이 감독이 어린 시절에

사교육 업체가 주도했던 '하늘관찰 체험' 프로그램에 갔다면

어땠을까 하는..

물론, 전문가들의 훌륭한 안내와 지도로

부모들에게는 얻을 수 없는 지식을 얻게 될 기회가 되기도 할 거예요.


그런데 전문가의 지도나 지식없이도

신카이 마코토 감독은 하늘을 배경으로 한

뛰어난 그림과 스토리를 만들어 냈어요.

그 이유는 바로 어떤 누구의 방해도 없이

온전히 자기 자신과 자연이 마주할 수 있는 기회를,

그것도 시간 제한없이 맘껏 누릴 수 있었던 것 아닐까요.


두 아이를 키우면서

이제야 깨닫게 됩니다.

아이들의 자연체험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아이가 누구의 지시나 섣부른 방해없이

스스로 자연을 바라보고 느낄 수 있는 기회를 먼저 줘야 한다는 걸.

지식이나 정보는 그 다음이어도 늦지않다는 것,

아니 그 다음이 되어야 한다는 걸요.


숲을 걷다가 모르는 식물을 발견하거나

작은 곤충을 만났을 때

바로바로 척척 대답해주는 어른이 아니라,

집에 돌아와서 찍어온 사진과 도감을 비교해보며

그 대상의 이름을 드디어 알아내는 순간,

숲체험의 진정한 효과는 발휘되는 것 아닐까..

그런 생각이 드는 일요일 밤이네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20189/521/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36 [자유글] 바드라김선생 김밥 쿠폰사서 신랑에게 보냈어요~ imagefile 짱구맘 2015-06-03 2715
135 [자유글] 베이비트리 모바일 버전에 대한 여러분의 생각은? [2] 양선아 2015-06-17 2709
134 [자유글] 센스있는 엄마들의 선택 착한공구 맘&베이비입니다. ampas2000 2015-10-29 2705
133 [자유글] [시쓰는엄마] 지각 - 2017년 새해 우리 시를 써봐요~ [5] 난엄마다 2017-01-25 2704
132 [자유글] 9세 남아 개똥이의 분노 유발 수학 풀이 [4] 강모씨 2018-08-14 2678
131 [자유글] 정치하는 엄마들이 스토리펀딩을 하네요~ 양선아 2017-08-31 2667
130 [자유글] 점심때 먹은 김밥이.. [1] gnsl3562 2016-11-03 2663
129 [자유글] [시쓰는엄마] 네가 왔구나 [11] 난엄마다 2017-08-29 2661
128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딸들을 위한 생리 노래 image [2] 윤영희 2017-06-11 2659
127 [자유글] 문제성피부 ㅠㅠ [1] gnsl3562 2016-12-26 2656
126 [자유글] 인디고 서원에서 2017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1기를 모집합니다^^ indigo2828 2017-04-08 2654
125 [자유글] 홍준표 지사님 때문에, 집에 엄마가 없어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5-28 2653
124 [자유글] [시쓰는엄마] 상현달 [4] 난엄마다 2016-06-14 2642
123 [자유글] [하고 싶은 일해, 굶지 않아] 후기1- 과제 아닌 과제 [2] 난엄마다 2017-02-24 2637
»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숲체험, 너마저 [5] 윤영희 2017-04-23 2629
121 [자유글] [시쓰는엄마] 이것들과의 동거 [1] 난엄마다 2016-09-08 2619
120 [자유글] 오랫만에 먹은 사탕이 맛나네요 ㅎ [2] gnsl3562 2016-11-11 2611
119 [자유글] 유치원 첫 등원 풍경....^^ imagefile [2] 아침 2018-03-08 2608
118 [자유글] "Doing Democracy" 2017 인디고 다이어리와 캘린더 출시하였습니다! imagefile indigo2828 2016-12-10 2594
117 [자유글] 이제 그만 내려오시오 imagefile [2] yahori 2016-11-28 259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