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내려가는 길에

 


아침에 떠오르는 해
참 오랜만이다
동향으로 창이 난 집에서
이사한 후로
아침 해를

이리 길게 지켜본 것이
참 오랜만이다

 

줄기줄기 물방울 맺힌
뿌연 창 너머로
아침해가
강열하게 뚫고 온다

 

살짝 걸려있다가
조금씩 떠오를수록
마주보기 어렵다
저절로 고개가 숙여진다

 

새벽에 나오면서
깨우지 못하고 나온
아이들 얼굴이 아른거려
전화기를 든다

 

고속도로 위에서
오늘 하루를 무탈하게
떠오르는 해에게
두 손 모아 맡겨본다

 

-------------------------------------------------------------

세종시 초등학교에서 4, 5, 6학년 약 500여명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헌법마당이 펼쳐졌다. 조별 이끄미로 이번에 참석하면서 아이들 오전 수업 시작 시간에 맞춰 가야하다보니 새벽녘에 집을 나서야했다. 서울에서 출발하는 선생님들이 양재역에 모여 전세 버스로 함께 내려갔다. 해당 학교의 교장선생님이 헌법 읽기에 관심이 많으셔서 연결된 자리였다. 한 학년씩 체육관에 모여 약 17개의 모둠으로 나뉘어 학급 헌법을 만들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40분씩 총 3회에 걸쳐 진행되었는데 생각보다 주어진 시간이 짧아 어찌나 시간이 후다닥 가던지. 손바닥헌법책을 받아든 아이들과 주권자, 공화국의 뜻을 알아가며 짧게 자신이 생각하는 학급 헌법을 적어냈다. 40분 안에 아이들의 이야기를 충분히 끌어내기가 쉽지 않았지만 헌법으로 만나는 소중한 시간이었다.

 

4교시를 마치고 맛본 학교급식은 최고였다. 미역국도 맛있고 깍뚜기도 맛있고. 교장선생님도 학교급식을 아이들이 가장 만족해 한다고 인정하셨다. 맛있는 점심을 든든하게 먹었더니 돌아오는 버스안에서 살짝 졸렸다.

--------------------------------------

 

다시 서울로 돌아가며

 


사람도 태어난 곳을
닮나보다
차창밖 아직은
앙상한 산허리가
아기자기하게
펼쳐진다

 

녹지 않은 눈들이
작은 골짜기
나무 그림자 사이로
간혹 나타난다

 

2월 어느 날
차 안으로 쏟아지는
따뜻한 햇살이
점심 먹은 두 눈을
무겁게 만든다

 

허허허
일 끝내고 돌아가며
느긋하게 즐기려는
마음을
고단한 몸은
봐주지 않는다

 

오후 2시
한창인 시간에
하루 일과가
다 끝난 듯
홀가분하다

 

함께 한 분들과
향기좋은 차 한잔
포근한 봄볕을
나누고 싶다

 

----------------------------------------------

새로운 경험의 시간이여서일까 내려가고 올라오는 길에 그냥 글이 쓰고 싶었다. 내려갈 때는 두 아이가 잘 일어나서 학교에 갈까, 많은 초등학교 아이들과 잘 어울릴 수 있을까 걱정했었다. 다행히 학교 담임선생임으로부터 문자는 안왔고 생각보다 40분 수업 시간은 금세 지나갔다. 오전 수업을 무사히 끝내서 마음도 홀가분하고 차 안에서 바라보는 바깥 풍경도 편하게 다가왔다. 따뜻하게 내려쬐는 봄볕을 맞으며 잠시 사색에 잠기고 싶을만큼.

 

사전 준비시간에다가 새벽부터 반나절 이상의 시간을 일부러 내서 다녀왔다. 뭐랄까 나 스스로에게 '잘했어.'라고 칭찬해주고 싶은 시간들이었다. 함께 소중한 시간을 만들어간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한다. 덕분에 두 편의 시도 얻었다.

 

KakaoTalk_20170206_140729252.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35 [자유글] 위기가정 지원 신고처라..... [3] 난엄마다 2014-03-25 4144
134 [자유글] 농부 통신 13 imagefile 농부우경 2014-03-20 4134
133 [자유글] 교육감과 대청소 [4] 분홍구름 2014-06-11 4132
132 [자유글] 민감성두피;; [1] gnsl3562 2016-12-20 4129
131 [자유글] 신경숙의 발언을 이해한다 [8] pss24 2015-06-24 4120
130 [자유글] 언니들의 캐리어엔 아린 삶이 실려 있다 image 베이비트리 2016-10-14 4120
129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꽃들 imagefile [2] 살구 2014-09-14 4112
128 [자유글] 참깨를 세우며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8-05 4109
127 [자유글] 엄마가 된다는 것(엄마가 미안해 당선 선물 '언젠가 너도, 너를 보면'을 읽고 blueizzy 2014-07-31 4109
126 [자유글] 자녀 사랑하기 - 올바른 훈육 공유합니다. imagefile jihojiho 2015-09-22 4106
125 [자유글] [시쓰는엄마] 3.5춘기 - 사춘기 시작이래요ㅜㅜ [4] 난엄마다 2016-07-30 4104
124 [자유글] 상처가 된 상자텃밭, 이젠 힐링! imagefile [2] 숲을거닐다 2015-05-22 4102
123 [자유글] 학교폭력, 사회악 - 가까운 곳을 간과하고 있지는 않을까? [2] koreakoala 2015-05-26 4100
122 [자유글] [시쓰는엄마] 그리움 - 시는 나를 표현하는 또 다른 나 난엄마다 2017-03-08 4098
121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부엌 [4] 살구 2014-11-13 4096
120 [자유글] 오랜만이에요. 명절 잘 보내셨나요?^^ imagefile [2] 아침 2018-02-21 4096
119 [자유글] 오랫만에 먹은 사탕이 맛나네요 ㅎ [2] gnsl3562 2016-11-11 4095
118 [자유글] 문제성피부 ㅠㅠ [1] gnsl3562 2016-12-26 4089
117 [자유글] 독감에 걸렸어요 ㅠㅠ imagefile [2] 아침 2017-12-24 4087
116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육아와 알랭 드 보통 [1] 윤영희 2017-05-18 408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