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젯밤,

당신이 잠든 사이

침대 위에서 트위터를 들여다보다

혼자 비실비실 웃었더랬습니다. 


제 트친에 올린 ‘그래서 부부싸움이 시작되었다’ 에서 일부만 올려봅니다. 



아내에게 물었다.“우리 결혼기념일에 어디 가고 싶어?” 난 아내가 고마워하며 흐뭇해하는 얼굴을 볼 생각에 기뻤다.아내는 이렇게 대답했다 “오랫동안 가보지 못한 곳에 가고 싶어.” 난 제안했다. “부엌에 가 보는 건 어때?” 그래서 부부싸움이 시작 되었다.


 마트에서 아내에게 맥주 한 박스를 사라고 이야기했다. 하지만 아내는 화장품을 샀다. 난 아내에게 그 화장품을 쓰는 것보단 차라리 내가 맥주를 마시면 당신이 더 예뻐 보일 거라고 이야기했다. 그래서 부부싸움은 시작되었다. 


 아내가 침실의 거울을 바라보고 있었어.거울 속의 자신의 모습이 못마땅해서 나에게 말했어 기분이 별로 안좋아.늙어보이고 뚱뚱하고 못생겼어.나한테 좀 좋은 소리해줄 수 있어?´나는 대답했지, 음. 당신 시력 하나는 끝내주는데?´그래서 부부싸움은 시작되었어.


 내가 어젯밤에 집에 갔을때 아내가 좀 비싼곳에 데려가 주지 않겠냐고 하더군..그래서 난 아내를 주유소에 데려갔어. 그래서 부부싸움은 시작되었어.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208 [자유글] 내 남편에게 나는 어떤 여자? 아내? [22] yahori 2012-10-05 7228
2207 [가족] 부부의 6단계 성장과정…우리부부는 어디? image 베이비트리 2015-01-21 7226
2206 [책읽는부모] [나의 운명 사용 설명서] 후기 - 팔자타령 이젠 못하죠^^ [7] 난엄마다 2013-10-10 7222
2205 [자유글] 이제 실업급여 받는 여자 [8] 숲을거닐다 2015-02-25 7220
2204 [책읽는부모] 기다리는 부모가 아이를 ... - 기막히게 절묘했던 타이밍 [12] 강모씨 2012-04-19 7220
2203 [가족] 구리와 구라의 빵만들기를 읽고 imagefile [4] 숲을거닐다 2015-01-26 7219
2202 [요리] “음식 먹을 만큼 덕 쌓았나요?” image 베이비트리 2012-05-31 7216
2201 [자유글] 베이비트리 송년회 인 도쿄^^ imagefile [14] 윤영희 2013-12-18 7210
2200 [가족] 건강한 밥상 이야기-더운 여름 나기 imagefile [4] 리디아 2012-06-25 7208
» [자유글] 그래서 부부싸움은 시작되었어 [4] anna8078 2012-06-13 7207
2198 [살림] 층간소음 걱정말고 건강하게만 자라다오 image 베이비트리 2014-04-23 7205
2197 [자유글] 안명균님과 탈핵이야기를 했어요. imagefile [1] 푸르메 2014-11-25 7204
2196 [자유글] “‘제2의 세월호’ 막을 수 있는 건 작은 행동과 실천뿐”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4 7203
2195 [자유글] 사이트 오픈을 축하드리며... 제언한마디 li0637 2010-05-18 7194
2194 [건강] 바른 먹거리 교육-‘엄마 선생님’이 찾아갑니다~ zeze75 2011-08-29 7192
2193 [직장맘] 황금연휴엔 집으로... imagefile [2] yahori 2015-05-04 7187
2192 [가족] <아이와 동화쓰기> 괴물모자1 imagefile [4] 이니스 2014-06-17 7185
2191 [자유글] 살안찌게 라면먹는법 imagefile kkikki72 2011-04-22 7184
2190 [자유글] 축하합니다. imagefile srqpo 2010-05-15 7173
2189 [건강] 사고 소식 반복적으로 듣기, 절대금기 사항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04-23 716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