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새는 날이 더워져 10시만 넘어도 놀이터는 뜨거워서 갈 수가 없었습니다.

 

뭐가 좋을까? 

한번쯤 녀석과 해 보고 싶었던, 영화 관람에 도전했습니다.


나름 미혼 시절에는 매년 극장에서 보는 영화가 80편에 육박했고,

개똥이 출산 전까지도 매년 50~60편의 영화를 봤었던 매니아(?) 였는데 말이죠.

 

극장을 알아보니 마침 더빙판 영화가 있었습니다.

동영상 이라곤 보여 준적이 없는 녀석인데, 과연??

어쨌거나 1매를 잽싸게 예매하고, 개똥이와 극장을 향했습니다.

P120609005.jpg

 - 빨간 상의에 빨간 멜빵 바지 그리고 "나는 장화"를 고집한 개똥이

 P120609004.jpg

- 극장간다고 안경 챙기는 엄마를 따라 썬그라스 까지 챙긴 개똥이.

 

movie_image.jpg 

- 포스터 앞에서 이 영화를 볼게 될 거라 설명 해 주자. “출발!!!” 합니다.

 

행여 늦을까 택시까지 타고 갔는데, 광고는 길어도 느무 길었습니다.

개똥이는 계속 사자”, “사자~”, “사자~~~하면서 지쳐갈 무렵.

영화가 시작되었습니다.

개똥이 생애 처음으로 같이 보는 영화란 살짝 감동적이기 까지 했습니다.

 

하지만 개똥이는 영화 상영 시작 20분 무렵.

할머니를 찾더니, “우리 나가요합니다.

몇 번을 되물어 밖에 나와 할머니 위치를 확인 했는데, “다시 보러 가요합니다.

극장에 다시 들어가 몇 분?

다시 할머니를 찾더니, “가요합니다.

미련 없이 극장을 떠나 친정엄마와 만나기로 하여 같이 점심을 먹었습니다.

 

점심 먹고, 할머니랑 헤어져 택시 타고 집으로 오는데, “사자 보러 가요합니다.

사자 보러 가자고 보채던 녀석은 어느새 잠이 들었습니다.

P120609006.jpg

- 집으로 오는 택시 안에서 엄마를 등지고 잠든 개똥이

  

저녁에 아빠를 만나자(남편은 토요일도 일합니다) 매우 과장된 몸짓으로

사자, 하마, 기린, 펭귄하며 온몸으로 춤추고 노래하는 흉내를 냅니다.

개똥이와 함께 영화 보기는 실패했지만,

아주 실패는 아닌가 봅니다.

 

개똥아 조금만 더 커라.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208 [책읽는부모] 기다리는 부모가 아이를 ... - 기막히게 절묘했던 타이밍 [12] 강모씨 2012-04-19 7412
2207 [자유글] 내 남편에게 나는 어떤 여자? 아내? [22] yahori 2012-10-05 7410
2206 [직장맘] 어린이집 진급 설명회에 다녀왔어요. [6] yahori 2012-02-25 7407
2205 [나들이] 별장이 된 캠핑카, 마을을 꿈꾸다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06-12 7405
2204 [자유글] 저체중,양수부족 rsj7116 2010-07-07 7397
2203 [자유글] 엄마의 꿈 imagefile [4] 윤영희 2014-05-29 7395
2202 [책읽는부모] [나의 운명 사용 설명서] 후기 - 팔자타령 이젠 못하죠^^ [7] 난엄마다 2013-10-10 7394
2201 [자유글] 선생님은 왜 울고 있지? [2] sejk03 2012-02-23 7387
2200 [자유글] 플레인요구르트 언제부터먹이나요 sspeny 2010-05-30 7387
2199 [자유글] 자다가 각막이 찢어진 아픔에 대한 짧은 보고서 imagefile [4] 강모씨 2017-08-10 7385
2198 [요리] 더운 날이면 생각나는 음식-중식 냉면과 물국수 image 베이비트리 2013-06-14 7379
2197 [자유글] [120일]모유수유는 화장실에서 해야지... [14] 진이맘 2015-04-20 7374
2196 [자유글] 이제 실업급여 받는 여자 [8] 숲을거닐다 2015-02-25 7374
» [직장맘] 26개월 개똥이, 극장은 아직 빨라요 imagefile [23] 강모씨 2012-06-10 7373
2194 [자유글] 사이트 오픈을 축하드리며... 제언한마디 li0637 2010-05-18 7374
2193 [요리] “음식 먹을 만큼 덕 쌓았나요?” image 베이비트리 2012-05-31 7370
2192 [가족] 구리와 구라의 빵만들기를 읽고 imagefile [4] 숲을거닐다 2015-01-26 7368
2191 [살림] 층간소음 걱정말고 건강하게만 자라다오 image 베이비트리 2014-04-23 7359
2190 [자유글] 베이비트리 송년회 인 도쿄^^ imagefile [14] 윤영희 2013-12-18 7357
2189 [요리] 딸기가 좋아, 초콜릿이 좋아 imagefile [2] yahori 2016-02-15 735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