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생님은 왜 울고 있지?

자유글 조회수 7382 추천수 0 2012.02.23 19:33:54

원아수첩에 며칠 동안 계속 선생님과 작별의 아쉬움을 주고 받았어요.

첫 정이 깊다고, 처음 만난 담임쌤과 이 알수없는 유대감을 어찌 떼어내나 싶어서 미리부터 설레발을 쳤다고도 볼 수 있겠네요.

미리 이야기 다 했으니 웃으며 안녕할 수 있겠다 싶었는데...

꼬맹이 하원시키러 어린이집에 들렀을때, 하원마중 나온 쌤 얼굴을 보니 눈 코가 빨갛습니다.

아이들 보내놓고 혼자 훌쩍거리고 계셨던 모양이예요.

저도 왈칵 눈물이 나서 어린이집 문앞에서 같이 눈물을 흘렸네요. 완전 민망한 시츄에이션 ^^;;;;

우리 꼬맹이는 엄마랑 쌤 얼굴을 번갈아 쳐다봅니다.

선생님 우신다고, 꼭 안아서 달래드리라고 하고선 후다닥 뒤돌아 나왔네요.

거 참 민망하게 ㅎㅎ..

집으로 돌아오는 길.. 길동이가 조용히 묻습니다.

"엄마, 그런데...선생님은 왜 울고 있지?"

"......... 너 형님반으로 가잖아. 헤어져서 아쉬우신거야."

"나 형님반 가서도 선생님이랑 놀건데?"

아.. 이제 막 다섯살 된 아이가 이 아쉬움을 알기는 힘든 건가봐요 ^^

선생님이랑 엄마만 민망한 눈물바람을 하고 말았네요 ㅋ..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208 [가족] 부부의 6단계 성장과정…우리부부는 어디? image 베이비트리 2015-01-21 7405
2207 [직장맘] 어린이집 진급 설명회에 다녀왔어요. [6] yahori 2012-02-25 7404
2206 [나들이] 별장이 된 캠핑카, 마을을 꿈꾸다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06-12 7401
2205 [자유글] 도전! 리꼬따 치즈~ imagefile [5] 강모씨 2016-03-28 7398
2204 [자유글] 엄마의 꿈 imagefile [4] 윤영희 2014-05-29 7394
2203 [자유글] 저체중,양수부족 rsj7116 2010-07-07 7394
2202 [책읽는부모] [나의 운명 사용 설명서] 후기 - 팔자타령 이젠 못하죠^^ [7] 난엄마다 2013-10-10 7392
2201 [자유글] 플레인요구르트 언제부터먹이나요 sspeny 2010-05-30 7386
» [자유글] 선생님은 왜 울고 있지? [2] sejk03 2012-02-23 7382
2199 [자유글] 사이트 오픈을 축하드리며... 제언한마디 li0637 2010-05-18 7374
2198 [자유글] 자다가 각막이 찢어진 아픔에 대한 짧은 보고서 imagefile [4] 강모씨 2017-08-10 7371
2197 [자유글] 이제 실업급여 받는 여자 [8] 숲을거닐다 2015-02-25 7371
2196 [요리] 더운 날이면 생각나는 음식-중식 냉면과 물국수 image 베이비트리 2013-06-14 7371
2195 [직장맘] 26개월 개똥이, 극장은 아직 빨라요 imagefile [23] 강모씨 2012-06-10 7370
2194 [자유글] [120일]모유수유는 화장실에서 해야지... [14] 진이맘 2015-04-20 7369
2193 [가족] 구리와 구라의 빵만들기를 읽고 imagefile [4] 숲을거닐다 2015-01-26 7365
2192 [요리] “음식 먹을 만큼 덕 쌓았나요?” image 베이비트리 2012-05-31 7364
2191 [자유글] 베이비트리 송년회 인 도쿄^^ imagefile [14] 윤영희 2013-12-18 7357
2190 [살림] 층간소음 걱정말고 건강하게만 자라다오 image 베이비트리 2014-04-23 7356
2189 [자유글] 그래서 부부싸움은 시작되었어 [4] anna8078 2012-06-13 735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