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 휴유증

가족 조회수 3467 추천수 0 2014.09.09 17:59:16
이번 추석엔 음식만들러 오지말고 당일아침에나 일찍 오라셨는데.. 나한테 뭐 서운한게 있으신가?라는 생각이 먼저 들더라구요. 시댁이란 참... 다행히 볼일있어 그런건 아니었는데요.
추석아침 여섯시에 일어나서 30분거리인 시댁엘 갔죠. 차례를 지내고 할머니위패 모셔논 곳에 가고. 돌아와 점심차려먹고.
시댁에서는 설거지도 시키지 않으세요. 그릇 나르고 반찬 치우는 뒷치닥거리정도. 식사 후 과일깎고 커피타는 정도.
그래도 누워있는 건 커녕 앉아있는것도 그렇잖아요? 언제든 "네~"하고 발딱 일어날 수 있을 정도의 긴장은 살짝 타줘야 하잖아요.
신랑은 제집이니 벌러덩 누워도 있고 티비도 보고.
얄밉진 않지만 좀 그런....
왜냐면. 친정에 와서는 저도 누워 쉬지만 신랑도 누워 쉬거든요. 지금도 침대에 누워 폰질중이시고.ㅡㅡ
왜 남자들한테는 처갓집이 긴장되지 않는건가요???
어제 친정와서 저녁먹고 오늘 아침 열한시까지 자고 인났더니 애들 아침 싹 멕여놓으시고. 점심엔 잔치국수 끓여주는거 먹고 또 한시간 낮잠.
양가에서의 마음가짐과 행동이 사뭇 다른 나.
어디서나 한결같은 우리 남편.
시댁서 부리지 않으셔도.뭔가 억울하네요.ㅡㅡ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208 [책읽는부모] [발표] 9월 책 읽는 부모를 모집합니다 imagefile [12] 베이비트리 2014-09-11 8018
2207 [요리] 옥수수국수는 별미 간식, 속 꽉 찬 오징어순대는 안주로 딱!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9-11 8066
» [가족] 명절 휴유증 ILLUON 2014-09-09 3467
2205 [자유글] 벌초가 많은 이유 imagefile 농부우경 2014-09-08 3612
2204 [나들이] 음악영화 좋아한다면, 아이들과 같이간다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9-05 4941
2203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오므린 것들 imagefile [4] 살구 2014-09-05 7083
2202 [자유글] 즐거운 추석 되세요~ [1] 양선아 2014-09-04 3731
2201 [선배맘에게물어봐] 묻고싶어요~~ [13] ILLUON 2014-09-03 4345
2200 [자유글] 마흔살을 기다리며 imagefile [10] 숲을거닐다 2014-09-03 3925
2199 [가족] 부모와 자녀의 자존감 ‘비례 공식’ 아시나요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4-09-02 7568
2198 [가족] 잠자리의 세상구경 [4] 겸뎅쓰마미 2014-09-02 3851
2197 [가족] “배냇저고리 동화책, 아이에 선물하는 ‘저고리바람’ 어때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9-01 6063
2196 [가족] 둘째 어린이집 보내기... [4] ILLUON 2014-09-01 4455
2195 [자유글] 풀기 어려운 육아 고민에 대처하는 엄마의 자세 [6] 윤영희 2014-08-30 4489
2194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아이와의 편지쓰기, 덤으로 한글떼기 imagefile [2] pororo0308 2014-08-30 9571
2193 [책읽는부모] 가족과 이웃과 함께 느리게 살아가는 이야기 <슬로육아>후기 [1] blue13g 2014-08-29 4351
2192 [책읽는부모] 부엌 육아, 천천히 나를 키우는 일 (윤영희 님의 '슬로 육아'를 읽고) [9] 살구 2014-08-29 5222
2191 [가족] 절대 모르는데 딱 알 것 같은... 겸뎅쓰마미 2014-08-29 3218
2190 [책읽는부모]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 육아> 언니의 육아 조언 imagefile 푸르메 2014-08-28 4179
2189 [자유글] [세상 읽기] 유민 아빠께 / 김중미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8-28 341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