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육아에 '평등육아 일기'를 쓰고 있는 박진현입니다.

올해 초등학교에 입학한 윤슬이가 소아암 친구들에게 머리카락을 기증하기 위해 친구들이 여자 같다고 놀리는데도 불구하고 꿋꿋하게 머리를 기르는 이야기를 지난 6월 속닥속닥 게시판에 올렸어요.

그 글을 보고 kbs1 감성다큐 '고맙습니다' 작가한테서 연락이 와서  8월에 촬영을 했어요.

오늘(21일) 밤 10시30분, '내 머리가 자라면'이라는 제목으로 방영을 해요.

5분짜리 짧은 프로그램이에요. 어떻게 나올지는 우리도 아직 몰라요. ^^

아이들 재우고 난 시간이니 베이비트리 엄마, 아빠들 보시라고 글 올립니다.

 

[프로그램 안내]  kbs1 감성툰 '고맙습니다 - 내 머리가 자라면' 

단발머리 제주소년 8살 박윤슬 군. 친구들이 여자 같다고 놀리고 의아하게 쳐다봐도 8개월 간 꿋꿋하게 머리를 기르는 사연은 무엇일까? 윤슬이가 머리를 기르겠다고 나선 건 올해 초 TV 프로그램에서 소아암 환우들을 본 후다. 머리를 25cm까지 길러 소아암 친구에게 가발로 선물하겠다는 기특한 이유로 머리를 기르고 있는 것. 3년 전 서울생활을 정리하고 제주도에 정착한 윤슬이네 부모님은 부쩍 윤슬이와 함께 하는 시간이 많아졌다. 윤슬이가 좋은 대학에 가기보단,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고 공감하는 사회적 감수성이 깊은 사람으로 자라길 바란다는 윤슬이네 부모님. 기특하고 대견한 생각을 하며 자라는 윤슬이를 향한 부모님의 고마운 마음을 들어본다.

http://smart.kbs.co.kr/tv/sisa/thankyou/view/preview/2571282_131476.html

 

[요거는 지난 6월말 베이비트리에 썼던 글]

http://babytree.hani.co.kr/31729739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박진현
제주에서 8살, 4살 아들을 키우는 아빠입니다. 육아휴직도 두 번 했습니다. 4년 전에 각박한 서울을 떠나 제주로 왔습니다. 가족과 함께하는 삶을 살고자 벌인 일입니다. 우리 부부의 좌우명은 평등육아입니다. 사실 아내가 먼저 외치기 시작한 좌우명이지만, 저도 동의합니다. 진짜입니다.
이메일 : hyunbaro@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equal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43667/e48/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16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꽃들 imagefile [2] 살구 2014-09-14 3153
215 [자유글] 여성가족부에 추석사진공모전이 올라와서 공유합니다^^ file jess123 2014-09-15 3136
214 [자유글] 놀이터 번개 난엄마다 2013-05-11 3134
213 [자유글] 웰다잉, 나와 배우자의 죽음 준비 하기 imagefile 정은주 2018-07-03 3131
212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아이셋 엄마, 아이넷 엄마 imagefile [2] 윤영희 2017-06-22 3126
211 [자유글] 8세 남아 개똥이, 도전! 10km 완주. imagefile [2] 강모씨 2017-03-21 3120
210 [자유글] 토토가를 보던 일반 가정집들 풍경 [6] anna8078 2015-03-05 3119
209 [자유글] 임신중 부부싸움 대처법!! 매우 중요한팁!! happyhyper 2015-03-12 3113
208 [자유글] 흔들리지 않는 편안함, 무도vs삼시세끼 happyhyper 2015-01-26 3103
207 [자유글] 즐거운 추석 되세요~ [1] 양선아 2014-09-04 3101
206 [자유글] 출산 후 고생하는 여성들을 위한 앱 및 사이트 모음집 heal132 2016-05-16 3093
205 [자유글] 푸근해진 러셀 크로우 내한 image happyhyper 2015-01-20 3091
204 [자유글] 그랜드애플 센텀점에 돌잔치 답사다녀왔어요. imagefile mylee810228 2017-09-07 3088
203 [자유글] 교육감과 대청소 [4] 분홍구름 2014-06-11 3087
202 [자유글] 미생 [2] 겸뎅쓰마미 2014-09-13 3081
201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연필깎는 즐거움 imagefile 안정숙 2017-07-10 3079
200 [자유글] 불금, 퇴근길 하하하 웃은 사연 [2] 양선아 2015-07-25 3078
199 [자유글] “짧고 보편적인 용어로 질문” ‘검달’이 말하는 검색 비법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7 3074
198 [자유글] [만추] 추억도 남기고, 선물도 받고... 꿩 먹고 알 먹고? imagefile [2] 강모씨 2015-12-07 3073
197 [자유글] 안녕하셨어요? [4] 난엄마다 2015-11-09 307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