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터 번개

자유글 조회수 3129 추천수 0 2013.05.11 23:59:05

오전(토요일)에 1학년 아이 반 엄마그룹에 카톡을 날렸습니다.

'오후 ?시쯤 ?근처 놀이터에서 놀려고 합니다. 시간 되시면 나오세요~'

몇 명의 친구들이 나올까, 첫째에게는 친구랑 놀 수 있게 해주겠다고 말했지만 화창한 토요일 오후라 한 명도 안나오면 어쩌나 약간의 걱정을 했답니다. 그래도 다행히 한 분이 좀 늦게 놀이터에 오시겠다고 답변을 주셨어요. 점심을 먹고 공지했던 시간보다 늦게 놀이터에 갔습니다. 30분이 지났을까요 첫째랑 친한 친구가 왔어요. 또 10분이 지나니 한명, 20분이 더 지나서 한명, 30분이 지나서 또 한명, 놀이터에서 2시간 쯤 놀았을 때는 여자아이만 모두 여섯이 되었어요. 놀이터에서 실컷 놀려야지 작정을 하고 나온터라 날씨까지 좋아서 오래 놀 수 있었어요. 게다가 함께 온 아이 친구의 오빠가 술래를 맡아하면서 아이들과 놀아주어 더 신나게 놀 수 있었답니다.

놀이터 번개를 한 셈이죠. 평소에 만나기 힘든 직장맘 엄마가 세 분이나 함께 했어요. 아이들 학부모로 만난 사이라 엄마들은 약간 서먹했지만 그래도 좋아라 뛰어다니는 아이들의 웃는 모습을 보며 엄마들도 행복한 시간을 보냈답니다.

 

5월의 화창한 토요일 오후 1학년 엄마의 시간 보내기였습니다.

학부모가 되기 전에 아이가 다닐 학교 치맛바람 얘기를 듣고 걱정했던 적이 있는데 알고 보니 몇 년 전 이야기더라구요. 이번에 배정된 초등학교에서는 엄마들이 학교 가서 청소하는 것도 없고(주변 학교 1학년 엄마들은 학교에 청소하러 간다고 하더라구요) 선생님들께서도 학부모에게 딱 선을 그어 말씀해주셔서 '나도 해야하나?' 이런 고민 자체를 할 필요가 없더라구요. 오히려 엄마들이 '선생님이 하지 말라고 하셨는데 그래도 해야하는거 아냐?'라고 할 정도랍니다. 그런 모습을 보면서 '싫다'고 하면 안하면 되는데 굳이 '아닐꺼야. 그래도'라고 생각하는 것부터 버렸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이런 모습이 우리 사회 곳곳에 있지 않을까 싶어요.

아이들이 학교에서 뛰어다니며 노는 시간도 부족한데 방과후 수업을 듣다보니 주중에 놀이터에서 친구들과 자연스레 놀기가 힘들더라구요. 그래도 주중에는 한 두시간 짬이 나는대로, 주말에 집에 있는 날에는 아이들을 놀이터에서 놀게 해주려고 합니다. 놀이터 번개 괜찮네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16 [자유글] 두발 자전거 타기 imagefile [4] 아침 2018-05-21 3146
215 [자유글] 여성가족부에 추석사진공모전이 올라와서 공유합니다^^ file jess123 2014-09-15 3132
» [자유글] 놀이터 번개 난엄마다 2013-05-11 3129
213 [자유글] 웰다잉, 나와 배우자의 죽음 준비 하기 imagefile 정은주 2018-07-03 3122
212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아이셋 엄마, 아이넷 엄마 imagefile [2] 윤영희 2017-06-22 3122
211 [자유글] 토토가를 보던 일반 가정집들 풍경 [6] anna8078 2015-03-05 3115
210 [자유글] 8세 남아 개똥이, 도전! 10km 완주. imagefile [2] 강모씨 2017-03-21 3114
209 [자유글] 임신중 부부싸움 대처법!! 매우 중요한팁!! happyhyper 2015-03-12 3107
208 [자유글] 흔들리지 않는 편안함, 무도vs삼시세끼 happyhyper 2015-01-26 3095
207 [자유글] 즐거운 추석 되세요~ [1] 양선아 2014-09-04 3094
206 [자유글] 출산 후 고생하는 여성들을 위한 앱 및 사이트 모음집 heal132 2016-05-16 3089
205 [자유글] 푸근해진 러셀 크로우 내한 image happyhyper 2015-01-20 3086
204 [자유글] 교육감과 대청소 [4] 분홍구름 2014-06-11 3083
203 [자유글] 그랜드애플 센텀점에 돌잔치 답사다녀왔어요. imagefile mylee810228 2017-09-07 3081
202 [자유글] 미생 [2] 겸뎅쓰마미 2014-09-13 3078
201 [자유글] 불금, 퇴근길 하하하 웃은 사연 [2] 양선아 2015-07-25 3073
200 [자유글] [만추] 추억도 남기고, 선물도 받고... 꿩 먹고 알 먹고? imagefile [2] 강모씨 2015-12-07 3071
199 [자유글] 안녕하셨어요? [4] 난엄마다 2015-11-09 3070
198 [자유글] 기쁘다 크리스마스 케이크 오셨네~ image 베이비트리 2015-12-22 3069
197 [자유글] “짧고 보편적인 용어로 질문” ‘검달’이 말하는 검색 비법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7 306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