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절부절...

가족 조회수 4687 추천수 0 2015.02.02 11:27:38
오랜만에 인사드리네요..^^
방학동안 외갓집에서 한달 가까이 지내면서 의도적으로 스마트폰을 멀리하다보니..베이비트리도 잠시 잊고 지냈어요..
긴 방학이 끝나고 개학과 동시에, 여지껏 끼고 키우던 둘째도 어린이집에 보내게 됐어요. 입소대기 상태였기에 바로 오늘이 등원 첫날인데요..
가서 한 30분 잘 놀아주고 이따 데리러 온다고 인사하고선 나오는데, 허리를 뒤로 꺾으며 대성통곡을 하더라구요.ㅡ.ㅡ 어차피 적응할꺼 자꾸 밍기적거리면,엄마가 같이있을꺼란 희망고문을 시키는것같아 바로 뒤돌아 나왔는데..
그 뒤로 제가 안절부절이네요..ㅠ
오다가 나도 모르게 신호위반하고..장보러 가서 떡국떡을 넋놓고 쳐다보고 있고...
점심먹으면 바로 데리러 갈텐데..내일 아침 안간다고 버티면 어떡하나요.. 좀 더 데리고 있을껄 그랬나 싶기도 하고..
이제 5살이니, 때가 된것 같아 보냈는데..
지금까지 울고 있는건 아니겠죠?
아침엔, 빨리 가고싶다며 신발신고 미리 나가 있고 그랬는데...
저도 일 시작할꺼라 어차피 보내야하니..마음 굳게 먹는게 낫겠죠?
처음도 아닌데, 힘들긴 매한가지네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2468 [가족] “더불어 사는 건 좋은데 동참을 강요하진 말자고” image 베이비트리 2015-02-09 4750
2467 [가족] 세월이 새겨진 물건들 image 베이비트리 2015-02-05 4485
2466 [나들이] 초록 매생이·빨간 동백꽃 봄을 부르는 장흥의 빛깔 image 베이비트리 2015-02-05 4936
2465 [선배맘에게물어봐] 개학증후군? [6] illuon 2015-02-04 4818
2464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미국 급식 문화 속에서 꽃피운 도시락 imagefile [12] pororo0308 2015-02-04 28165
» [가족] 안절부절... [7] illuon 2015-02-02 4687
2462 [자유글] 설명절 선물이 필요하신 분께 권해드려요 ^^ file 홍창욱 2015-01-30 4776
2461 [가족] 남편을 어떻게 부르세요? [6] 숲을거닐다 2015-01-30 5234
2460 [살림] 서재도 아닌 창고도 아닌 작은 방 구출작전 image 베이비트리 2015-01-29 7319
2459 [가족] 한달에 11장, 일년에 앨범 하나면 충분해 image 베이비트리 2015-01-29 4565
2458 [나들이] 호주 동남부 섬 태즈메이니아 미식 여행 image 베이비트리 2015-01-29 5073
2457 [요리] ‘속 편한’ 맛 들이면 다른 식당 못 간다네 image 베이비트리 2015-01-29 4543
2456 [살림] 우리집 자동차 없이 2년 imagefile [8] yahori 2015-01-27 8513
2455 [자유글] 흔들리지 않는 편안함, 무도vs삼시세끼 happyhyper 2015-01-26 3918
2454 [가족] 구리와 구라의 빵만들기를 읽고 imagefile [4] 숲을거닐다 2015-01-26 7363
2453 [가족] 망치로 부숴버린 핸드폰, 그거 그만 좀 보면 안되니? image 베이비트리 2015-01-26 4646
2452 [자유글] 90년대 로맨틱 공주, 웹툰 정글로 납시오 image 베이비트리 2015-01-26 4996
2451 [가족] [알뜰살뜰 우주네] 해독가족?! [6] satimetta 2015-01-25 4857
2450 [책읽는부모] 아이들은 놀이가 밥이다<편해문> [8] satimetta 2015-01-24 9350
2449 [자유글] 딸에게 편안한 잠자리 imagefile bf0967 2015-01-23 402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