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와 함께하는 하루 10분 생활놀이를 읽었던 게 언제였더라?

2013년 초였나?

이번 책으로 권오진 선생님의 책은 두 번째 접한다.

처음 읽었던 책과는 달리 선생님의 놀이에 관한 생각과

그 동안 두 자녀를 키우면서 갖게 된 수많은 놀이 노하우가 담겨 있었다.

 

놀이만한 공부는 없다

아빠의 입장에서 쓰였지만 엄마인 내게도 충분히 공감되는 내용이었다.

아이와 공차기도 같이 하고 힘쓰는 놀이도 종종 하는 편이라

더 그랬을지도 모르겠다.

무엇보다 눈에 띄는 것은 하루 1’,

매일 아이와 놀아주기 위해 노력했고 실천으로 옮겨냈다는 사실이다.

놀이의 달인이 되기 위한 3가지 비법은 무얼까?

아이와 놀겠다는 다짐, 아이와 놀 시간 갖기 등이 아닐까

하고 책장을 넘겼더니 의외의 답이 숨어 있었다.

 

우렁찬 목소리

헐리우드 액션

적시 적소의 추임새

 

가 놀이의 달인이 되기 위한 비법이었다.

작가가 말하는 비법은 아이와 놀 때 아이와 서로 교감을 나눌 수 있도록

만드는 세심한 배려들이었다.

엄마인 나도 아이들이 엄마, 같이 놀자!”라고 하면

할 일이 있다고 거절하거나 내키지 않은 마음으로 마지못해 놀아주는

경우가 있다. 아이와 놀아주어야 한다는 책임감으로 대할 게 아니라

단 몇 분이라도 나 자신도 놀아보자고 생각했다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을 했다.

책에 소개된 슈퍼맨 놀이, 셀프 놀이, 취침놀이, 신체놀이, 웰빙 놀이 등

다양하고 많은 놀이가 있지만 놀이의 핵심은 아이와 노는 시간만큼은

같이 놀이를 즐길 수 있어야 한다는 마음가짐이었다.

 

아이와 놀아주는 사람이 아니라 함께 노는 사람이 되자!’

 

그렇게 하려면 함께 노는 사람이 실천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한다.

그 방법이 바로 일상생활에서, 주변에서, 크게 부담가지 않게 시작하는 거였다.

시작은 하루 1분이다.

하루 10분도 아니다. 하루 1분이라고 하지 않는가?

사실 제대로 놀려면 1분으로는 턱도 없다.

그래도 하루 1이라고 하니 에이 그 정도쯤이야.’라고

실천가능하다는 생각이 들게 만든다.

무슨 일이든 하루 1분씩, 매일한다면 해볼 만하다.

시작이 중요하다. 무슨 일이든 습관이 되기까지 매일 꾸준히 하는 것이 어렵지

한 번 습관이 잡히면 그 다음엔 시간, 장소가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

이처럼 관성의 법칙은 우리의 습관에도 적용된다.

 

하루 1분만 글을 쓰자!

-속마음은 글을 쓰기 위해 펜을 들기까지의 시간을 내는 것,

매일 쓴다는 게 어렵지 펜을 들고 나서는 뭐든 쓸 테니까-

뭐 이렇게?

 

처음부터 글쓴이가 한 놀이를 다 따라하는 것은 벅찬 일이다.

일단 하루 1분만이라도 진심을 다해 아이와 놀자라는 생각으로

따라할 수 있는 놀이부터 해본다면

점점 우리 가족의 놀이가 생기지 않을까.

 

하루 1분 아이 안아주기

하루 1분 아이와 눈빛 마주치기

하루 1분 아이와 크게 웃기

하루 1분 아이 손 꼭 잡아주기

......

아빠, 엄마, 부모, 선생님이라는 무거운 마음을 좀 내려놓고

그냥 아이와 친구가 되어 놀아보자!

하루 1분이라니 충분히 실천 가능하지 않을까.

 

2012년 베이비트리 송년모임에서

권오진 선생님이 직접 만들어 나눠준 나무젓가락 총으로

노란 고무줄을 날리며 종이컵을 맞추었던 기억이 새삼 떠올랐다.

그 날 받은 나무젓가락 총은

하루 1, 10년 이상 매일 아이와 함께 하려고 한

선생님의 노력의 결실 중 하나였으리라 생각하니

장난감 상자 안에 들어있는 나무젓가락 총이 달리 보인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568 [나들이] 한겨레신문사 옆 ‘효창공원’을 아시나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5-14 8039
2567 [나들이] 가로수길도 경리단길도 이만 못할걸! image 베이비트리 2015-05-14 12208
2566 [자유글] 서천석 선생님과 양선아 기자가 팟캐스트에서 만났어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5-05-12 10709
2565 [가족] 붉은 여왕의 나라에서 우리의 자식을 기다린다 베이비트리 2015-05-11 6323
2564 [자유글] [140일] 나는 오늘 하루 어떤 엄마였는지? [4] 진이맘 2015-05-09 3480
2563 [자유글] 6세 개똥이 아르바이트 체험기 imagefile [2] 강모씨 2015-05-09 4515
» [책읽는부모] [놀이만한 공부는 없다] 하루 1분의 힘 [5] 난엄마다 2015-05-08 4358
2561 [직장맘] 아주 예쁘고 착한 우리 엄마 imagefile [3] yahori 2015-05-08 7736
2560 [자유글] 아빠와 함께 채널 소개 digitalme 2015-05-05 3600
2559 [직장맘] 황금연휴엔 집으로... imagefile [2] yahori 2015-05-04 7030
2558 [나들이] 우중산책 imagefile [4] 숲을거닐다 2015-05-03 3727
2557 [자유글] ‘빵덕’의 자유를 허하라 image 베이비트리 2015-04-30 5649
2556 [살림] 내 식탁을 빛내주는 작은 사치 image 베이비트리 2015-04-30 4888
2555 [가족] [알뜰살뜰 우주네] 착하지 않아도 괜찮아! [6] satimetta 2015-04-29 7003
2554 [자유글] 아이 훈육시킬 때 바른소리 어플 사용해보세요~ imagefile finyur 2015-04-28 6501
2553 [자유글] 네팔과 함께 있어주세요. "Be with Nepal" 베이비트리 2015-04-28 5531
2552 [나들이] 이야기가 있는 ‘제주 지질트레일’ 뜬다 image 베이비트리 2015-04-28 3809
2551 [선배맘에게물어봐] 임파절(림프절)에 관한 검사를 하려면? [2] 숲을거닐다 2015-04-24 4630
2550 [건강] [육아웹툰- 야옹선생의 (근거중심) 자연주의 육아] 봄이오면 간질간질 imagefile [7] 야옹선생 2015-04-24 4940
2549 [책읽는부모] 초등 동시집 추천합니다. [2] 윤영희 2015-04-23 1014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