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에 EBS 하나뿐인 지구라는 프로그램에서 모유잔혹사라는 주제로 다큐를 방영했어요. 
우리가 좋다고 철썩같이 믿고 있었던 모유가 더 이상 안전하지 않다는 내용이었어요. 
모유에 환경호르몬이나 중금속 등이 배출되고 있어 그것을 먹는 아이가 그에 노출되고 있는거죠. 
그걸 보고 엄마들이 많은 혼란이 왔나봐요. 그래서 모유가 안 좋다는거야?? 하면서요.. 
그래서 자문교수인 경북대 이덕희 교수가 글을 올렸더라고요. 

--------------------------------

이 시대, 모유를 먹이는 방법-경북의대 이덕희  (링크 걸려있어요. 누르면 해당글로 이동해요)

현재 우리가 처해있는 현실에 필요한 조언을 요약하자면, 

첫째, 모유수유 기간 동안에는 단 일초도 하루 빨리 출산전의 그 몸매로 돌아가야겠다는 생각은 하지 마세요. 내 몸이 환상적으로 바뀌어져 가고 있는 바로 그 시간, 본인의 지방조직에서 흘러나온 그 수많은 화학물질들이 고스란히 모유를 통하여 내 사랑하는 아기한테 듬뿍듬뿍 전해진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이러한 적극적인 다이어트의사가 없다 하더라도 수유 기간 동안 충분한 양의 식사를 하지 않으면 쉽게 살이 빠집니다. 수유기간 동안은 임신 때보다 더 잘 드셔야 합니다. 

둘째, 먹는 것이 매우 매우 중요합니다.  모유가 그렇듯이 엄마들이 먹는 음식도 지구상에 존재하는 먹이사슬의 어느 지점인가에 위치한 음식이라는 것을 간과하는거죠. 21세기 음식선택의 기준은 결코 그 음식 안에 포함된 영양소에만 근거할 수가 없습니다. 그 음식이 먹이 사슬의 어느 지점에 위치해있느냐? 그리고 그 음식에 과연 체내에 존재하는 화학물질의 배출에 도움이 되는 성분이 있느냐? 등이 포괄적으로 고려되어야만 합니다. 모유는 대안이 없지만 음식은 대안이 있습니다. 그리고 엄마들이 선택하여 먹는 그 음식들은 궁극적으로 그 대안이 없는 모유의 성분에 영향을 미치게 되죠. 

그리고 먹는 것이 아니라 이상하게 들릴 수도 있지만 꾸준한 운동도 빼놓지 마세요. 헬스클럽가서 몸매교정용 PT같은 것은 나중에 차차 받으시고 햇빛아래서 하는 약간 속도감있는 산책은 우리 몸에서 이러한 화학물질의 배출을 증가시키는데 역시 도움이 됩니다. 아기 때문에 밖에 나가기가 힘들면 집에서 아기 잘 때 잠시 잠시 시간내어 하는 스트레칭이나 요가같은 것들도 참 좋죠. 중요한 것은 나의 뼈, 근육, 혈관에 끊임없이 자극을 주는 것입니다. 살을 빼기 위한 운동이 아니라..

---------

결론은 이렇습니다.  모유가 오염되었다고 해서 모유가 아닌 분유가 대안이 될 수는 없다는 것이에요. 아무리 슈퍼 분유라도 절대로 따라 오지 못할 아기의 성장과 발달에 꼭 필요한 중요한 성분들이 포함되어 있으니까요. 

방금도 속이 안 좋아 컵라면 두개를 먹었는데 이를 어쩌면 좋죠??ㅠㅠ
내일부터는 음식의 질을 생각해서 먹어야겠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688 [책읽는부모] 유대인의 비밀 imagefile [8] rins 2012-02-15 8473
2687 [나들이] 부산여행 <부산 아쿠아리움> imagefile [2] lizzyikim 2013-01-21 8462
2686 [자유글] [답변포함] 모유수유에 대한 질문입니다. ssal1150 2011-02-01 8461
2685 [자유글] [시쓰는엄마]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난엄마다 2019-05-02 8452
2684 [다이어트 40화] 70% 완주…번개 어때요 imagefile 김미영 2010-07-14 8452
2683 [다이어트 29화] 옷 쇼핑, 아직은 ‘굴욕’ imagefile 김미영 2010-06-29 8440
2682 [나들이] 캠핑카, 그래 이 맛이야 imagefile [12] 분홍구름 2013-08-06 8437
2681 [자유글] 초등학교 선택과 1년 간의 사교육 [12] 난엄마다 2013-11-03 8435
2680 [자유글] 5살 한글 교육이 뇌를 망가뜨린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20 8432
2679 [자유글] 엄마랑 아빠랑 우리 가족 행복한 나들이 ktw8124 2010-06-05 8425
2678 [자유글] 주부에겐 언제나 즐거운 남의집 구경 imagefile [2] 윤영희 2014-01-25 8419
2677 [가족] 썰매에 사랑을 싣고! imagefile [6] 리디아 2012-12-13 8415
2676 [우리말과 한의학]"엄마 손은 약손" babytree 2011-03-02 8402
2675 [나들이] 안산 다문화거리 & 경기도 미술관 imagefile [4] 푸르메 2013-09-06 8400
2674 [자유글] 주말, 딸아이와의 대화 imagefile [4] sano2 2011-10-24 8398
2673 걷고 걷고 또 걸어 -16kg imagefile a04785 2010-06-18 8378
2672 모유의 비밀, 유전자에 있다 babytree 2010-06-01 8376
2671 [다이어트 2-1화] -6kg을 향해 다시 시작 김미영 2010-08-09 8368
2670 [다이어트 25화] 이번 주말엔 안 무너진다 김미영 2010-06-25 8354
2669 "여성형-일반형 인공관절 차이없다" babytree 2010-10-26 835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