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비트리 여러분

연말연시의 분주함과 번잡함이 아직도 사그라들지 않아
새해 인사도 못 드린채 벌써 시간이 이만큼 흘렀네요.
늦었지만, 올 한 해 여러분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멀리서나마 바라옵니다.^^

저희집은 큰아이가 양띠거든요.

12년 전 양띠해에 태어난 뒤, 한 바퀴 돌아 다시 양띠해를 맞이하고 나니

엄마로서 기분이 묘하기도 하고 신기하기도 하고.. 그러네요.

커다란 하나의 원을 순환한 뒤, 제자리로 돌아와 다시 시작하는 느낌이랄까.

익숙함과 신선함이 교차하는 그런 기분으로 2015년을 맞이했답니다.


지난 늦가을 여행할 때 찍어둔 양과의 기념사진이 있어 올려봅니다.

올해는 둘째도 드디어 초등 입학을 앞두고 있어요.

아직 7살인데 학교를 보내야 해서

아이도 부모인 저희도 이런저런 성장통을 겪으며 이 겨울을 지내고 있습니다.


쌓아둔 이야기들이 너무 많아

얼른 아날로그 이야기에 하나씩 풀어야 할텐데.

오늘은 오소희 작가님 블로그에서 마음에 드는 글을 발견해,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어

잠깐 들어와 한 부분만 올려봅니다.

세상이 참 헛헛한데도 이런 글을 읽으면,

내 편같은 사람들이 그래도 이렇게 힘껏 살고있구나 싶어 잔잔한 미소가 지어지네요.

우리, 올 한 해도 같은 편이 되어 서로의 기쁨과 눈물 닦아주며 잘 지내보아요.^^



새해에는 내 아이가, 내 남편이, 내가

중간만큼만 잘하기를 바라봅니다.

너무 많은 것을 바라는 피로를 내려놓읍시다.

넘치는 것, 지나친 것에는 반드시 대가가 따릅니다.

그러니 스스로 볶지 말고, 곁의 사람도 볶지 맙시다.

이웃집 남편의 억대연봉이 우리집 창문을 뒤흔들고

엄친아의 풍문이 우리집 현관문을 두드려도,

문고리를 꽉 붙잡고 웅녀처럼 끄덕도 하지 맙시다.

더도 아니고 덜도 아니고

딱 중간에 놓인 내 가정의 행복을

느긋한 마음으로 품어 안읍시다.


                             - 오소희 작가의 블로그, 태평양의 끝 에서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07634/7ba/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696 [자유글] [영상] ‘사립 유치원 비리’ 중간 점검 (feat. 장하나) 베이비트리 2018-10-29 5727
695 [자유글] 14년차 연인의 살짝 닭살스런 이야기- 내 발톱을 남에게 맡겨본 적이 있으신가요? imagefile [6] 안정숙 2014-07-04 5722
694 [자유글] [다짐] 중간보고~! [4] jenaya 2012-11-14 5718
» [자유글] 새해의 행복 만들기는 이렇게 imagefile [6] 윤영희 2015-01-13 5716
692 [자유글] 어린이집 이야기 [6] lizzyikim 2012-11-09 5714
691 [자유글] (이벤트참여)나만을 위해 시간을 내어요(나는 소중하니까) sea199 2010-06-02 5712
690 [자유글] [뽀뇨아빠] 최고품질의 꿀귤, 한정 판매합니다~ ^^ 홍창욱 2012-11-07 5708
689 [자유글] 엄마는 다 됩니다~ image [3] wonibros 2013-10-25 5704
688 [자유글] 응답하라 1997 [11] illuon 2014-12-15 5703
687 [자유글] [알림] 해당 이벤트는 마감되었습니다. 김미영 2010-06-14 5702
686 [자유글] 갑자기 생겨난 자유시간, 할 일이 없다! [8] 분홍구름 2012-05-21 5698
685 [자유글] 한복입고 전통 백일상 차렸어요. [5] 진이맘 2015-04-03 5683
684 [자유글] 겨울왕국이 남긴..엄마의 피로 [2] mojing 2014-02-24 5679
683 [자유글] 새야 새야 콩새야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05-30 5679
682 [자유글] 바뀐 유치원 원서지원 [3] 숲을거닐다 2014-11-25 5676
681 [자유글] [가방 보내기 캠페인] 첫 택배가 도착했어요! imagefile [1] 양선아 2012-09-25 5675
680 [자유글] 엄마의 꿈을 묻는 아이 [10] 겸뎅쓰마미 2014-05-23 5669
679 [자유글] 기다려주기 [6] 분홍구름 2012-03-06 5668
678 [자유글] 두번째 책 '두려움없이 엄마되기'를 받고 [8] ubin25 2012-03-06 5663
677 [자유글] [이벤트참여]나도 즐겁고 아이도 즐거운. bird0818 2010-06-08 566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