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요즘들어 돈달라고 하는게 왜 이리 많은지 ㅜㅜ

얼마전에 차에 돈 좀 줬더니 이젠 컴터가 계속 돈달라구래서... 계속 무시하다

도서관에 와서야 몇 자 적어봐요...

 

요즘 들어 나름 사고력을 키워보려...

많은 사물에... 왜? 왜,,, 그렇지? 나라면? 하는 생각연습을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삼십년 넘게 그런 생각 너무 안하고 살았는지.. 참 것두 쉽지 않더라구요.

그냥.. 그런가보다... 그렇다니까 그렇겠지... 하고 산 것이 아닌지...

그런데 시국이 시국이니만큼 요즘들어서는 생각이 많아지네요...

머... 암튼 건 그렇고...

 

오늘 아침 방송에서 우뇌형인간과 좌뇌형 인간에 대한 이야기들을 하더라구요

보고 있노라니 우리 큰 아이 전형적인 우뇌형 아이더군요

저도 우뇌형에 가까운 아주 조금만 좌뇌쪽인.... 인간이구요...

머 인간이 어떻게 완전한 한쪽으로만 딱 정해질 수 있겠습니까...ㅋㅋ

하지만 굳이 특징적으로 분류를 해보자면,,,

우뇌형의 특징은 숲을 바라본다,,, 초긍정적이다,,, 사진찍을 때 표정이 다양하다,,, 감정적이다,,,수학을 싫어한다... 등등등... 우뇌형이 가는 학교 덤비고!!

좌뇌형의 특징은 나무를 본다,,, 집중력이 좋다,,, 사진찍을 때 표정이 거의 하나다,,, 이성적이며 논리적이다... 다소 이기적이다... 등등등...좌뇌형이 가는 학교 따지고!!

재미있는 표현들을 섞어가며 얘기해주는데 이해가 쉽게 되더라구요.

일례로 우뇌형은 긍정적이기에 시험을 볼때도 그냥 잘 볼 것 같대요... 그러면서 공부는 안한대요..ㅋ 왜? 잘 볼 것 같으니까... 막연하게!

그래서 문제 풀 때도 이거 알어? 하면 어! 배웠어~ 하고서는 풀어보라면 못 푼대요

따라서 우뇌형 아이에게는 복습이 꼭 따라와야만하고

좌뇌형 아이는 설명을 해주면 다시 한 번만 해 달라고 얘기하고 틀릴것을 염려하기 때문에 또 공부하고,,, 좌뇌형 아이가 공부를 재미있어하기 위해선 예습을 해주어서 자신감을 갖고 수업에 임하는게 필요하다더군요...

머 물론 예습복습 안 중요한 게 어디 있겠습니까마는...

그래도 아이를 살피고 조금 더 도움이 되면 좋겠지요...

어쩌다보니 얘기가 주저리주저리 됐지만...

우뇌형 아이에게 제가 가끔 아니 자주 좌뇌형 아이를 원했기에 서로 힘들었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물론 앞으로도 그 아이에게 맞춰서 다 하지는 못하겠죠 저도 우뇌형이기에... ㅜㅡ 냉철한 판단 이런건 없는 사람이니까요... 흑흑 ㅠㅜ

하지만... 틀림과 다름의 차이... 또 다름의 인정이 누구에게보다  제게 필요하다는 걸 다시금 깨닫게 되는 시간이었어요.

많은 방송과 육아서적과 강연들이 얘기하지만 잘 실천하지 못하는 것...

다름의 인정,,,

이것도 훈련되어져야겠죠?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696 [자유글] [영상] ‘사립 유치원 비리’ 중간 점검 (feat. 장하나) 베이비트리 2018-10-29 5727
695 [자유글] 14년차 연인의 살짝 닭살스런 이야기- 내 발톱을 남에게 맡겨본 적이 있으신가요? imagefile [6] 안정숙 2014-07-04 5722
694 [자유글] [다짐] 중간보고~! [4] jenaya 2012-11-14 5718
693 [자유글] 새해의 행복 만들기는 이렇게 imagefile [6] 윤영희 2015-01-13 5718
692 [자유글] 어린이집 이야기 [6] lizzyikim 2012-11-09 5714
691 [자유글] (이벤트참여)나만을 위해 시간을 내어요(나는 소중하니까) sea199 2010-06-02 5712
690 [자유글] [뽀뇨아빠] 최고품질의 꿀귤, 한정 판매합니다~ ^^ 홍창욱 2012-11-07 5708
689 [자유글] 엄마는 다 됩니다~ image [3] wonibros 2013-10-25 5704
688 [자유글] 응답하라 1997 [11] illuon 2014-12-15 5703
687 [자유글] [알림] 해당 이벤트는 마감되었습니다. 김미영 2010-06-14 5702
686 [자유글] 갑자기 생겨난 자유시간, 할 일이 없다! [8] 분홍구름 2012-05-21 5698
685 [자유글] 한복입고 전통 백일상 차렸어요. [5] 진이맘 2015-04-03 5683
684 [자유글] 겨울왕국이 남긴..엄마의 피로 [2] mojing 2014-02-24 5679
683 [자유글] 새야 새야 콩새야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05-30 5679
682 [자유글] 바뀐 유치원 원서지원 [3] 숲을거닐다 2014-11-25 5676
681 [자유글] [가방 보내기 캠페인] 첫 택배가 도착했어요! imagefile [1] 양선아 2012-09-25 5675
680 [자유글] 엄마의 꿈을 묻는 아이 [10] 겸뎅쓰마미 2014-05-23 5669
679 [자유글] 기다려주기 [6] 분홍구름 2012-03-06 5668
678 [자유글] 두번째 책 '두려움없이 엄마되기'를 받고 [8] ubin25 2012-03-06 5663
677 [자유글] [이벤트참여]나도 즐겁고 아이도 즐거운. bird0818 2010-06-08 566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