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희집 세탁기는 뒷베란다에 있습니다. 


여느 날처럼 엊저녁에도 아이가 벗어놓은 옷가지,


남편이 뒤집어 벗어놓은 옷가지,


축축한 수건.... 


빨래들을 주섬주섬 안고서 뒷베란다로 나갔습니다. 


그리고 세탁기 문을 열....................... 열어야 했건만만만만


창문을, 베란다의 창문을 열고는 


빨래 더미를 던지려는 순간


아니구나, 이건 아니구나, 싶었습니다. 


아....


아아........


이렇게 사십대 중년의 길에 들어서려나 봅니다. 



참..... 빨래 몇 장은 이미 아랫층 바닥으로 떨어져 있었네요. 




123.jpg

  ▲ 저도 아름답게 빨래를 널고 싶은데 말입니다. (출처:굿다운로더 캠페인)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2748 [나들이] 풍기역 앞에서 순흥도호부 터·소수서원 거쳐 부석사까지 image [1] 베이비트리 2015-11-26 14033
2747 [자유글] 어린이한겨레 [2] sybelle 2015-11-23 10220
2746 [가족] 이런 게 철드는 거라면 우리 차라리 철들지 말자 image 베이비트리 2015-11-23 9860
2745 [살림] 화장품도 다이어트가 필요해 image 베이비트리 2015-11-19 3997
2744 [자유글] 가을 육아 imagefile [4] 윤영희 2015-11-19 4586
2743 [자유글] 센스있는 엄마들의 선택 착한공구 맘&베이비입니다. ampas2000 2015-11-12 4862
2742 [가족] 엄마가 낯설다, 딸인데… image 베이비트리 2015-11-11 4020
2741 [가족] 가족 이야기에…시작은 ‘응답’했다 image 베이비트리 2015-11-10 3138
2740 [자유글] 안녕하셨어요? [4] 난엄마다 2015-11-09 3929
2739 [자유글] 당신의 ‘인생영화’ 있습니까? image 베이비트리 2015-11-05 3433
2738 [건강] 밀가루 먹으면 소화가 안 되는 이유 ‘글루텐’ image 베이비트리 2015-11-02 18445
2737 [가족] 기억이 멀어지는 엄마는 지금 아기가 돼가는 거야 image 베이비트리 2015-11-02 3740
2736 [나들이] 충남 보령 장현리…이번 주말 은행마을 축제 image 베이비트리 2015-10-29 5145
2735 [요리] 눈뜨면 생각나는 그 맛의 비법은 image 베이비트리 2015-10-29 3911
2734 [가족] 추수기를 맞이하여... 육아는 분업과 협업중 어느쪽이 바람직할까? [1] 소년공원 2015-10-29 3904
2733 [자유글] 센스있는 엄마들의 선택 착한공구 맘&베이비입니다. ampas2000 2015-10-29 3411
2732 [건강] 주말 병원 순례 [1] sybelle 2015-10-26 4304
2731 [자유글] 조성진의 땀방울 imagefile [1] wonibros 2015-10-23 11597
2730 [직장맘] 금쪽같은 점심시간 [6] sybelle 2015-10-22 4382
2729 [나들이] 상처 견딘 물길에 가을은 깊어간다 image 베이비트리 2015-10-22 355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