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 난엄마다-

 

12월 첫날

겨울의 시작을 알리는 눈이 내린다.

유치원에 손잡고 가던 아이가

엄마 눈이 왜 안 쌓여?

라고 묻는다.

어, 많이 춥지 않아 내리다가 녹는 거야.

 

눈발이 굵어진다.

바람도 강해진다.

바닥에 닿자 눈이 사라진다.

녹아 없어지는 눈이 많아질수록

녹지 않고 쌓이는 눈도 있겠지.

 

한 송이 한 송이

내리는 눈이 다르게 보인다.

쌓일 것 같지만 사라지고

쌓일 듯 녹아 없어진다.

제발 눈 쌓이기를 아이마냥 기다린다.

 

먹구름이 짙어진다.

눈발이 강해진다.

계속 쏟아진다.

이런! 곧 눈이 쌓일 듯하다.

쌓이지 않을 것 같던 바닥에

드디어 눈이 쌓이기 시작한다.

 

낮은 지붕 위로

가게 앞 나무 계단 위로

잎 떨어져 앙상한 나뭇가지 위로

그 아래 쌓여있는 낙엽더미 위로

소복이 눈이 쌓여간다.

세상이 하얗게 변해간다.

 

몰아치는 바람에

강해지는 눈발이

싫지 않은 아침이다.

 

 

올해 12월 첫날, 겨울의 시작을 알리듯 눈이 내렸다. 유치원에 아이를 데려다주고 혼자 돌아오는 길, 지금까지 내리는 눈을 많이 보았지만 눈 내리는 모습이 다르게 연상되기는 처음이었다. 어쩌면 이리도 눈 쌓이는 모습이 사람 사는 세상처럼 보이는지. 눈 한 송이 한 송이가 사람 같았다. 먼저 내려와 녹고 햇볕이라도 나면 언제 내렸나싶게 사라진다. 먹구름이 짙어지고 눈발이 굵어지면서 눈이 계속 쏟아졌다. 하얗게 눈이 쌓이는 과정을 보면서 인간사가 보였다. 하얗게 세상을 덮기까지 녹아 사라지는 눈이 얼마나 많은지 몰랐다. 햇볕이 쨍쨍나는 따뜻한 세상이라면 나오지 않을 사람들의 아우성이 차갑고 매서운 겨울의 먹구름 아래에서는 하얀 눈송이로 쏟아져 내렸다. 사람들의 목소리가 차가운 바닥에 닿아 없어진다. 그러나 그 목소리가 많아질수록 세상은 하얗게 변해간다. 불혹의 나이도 괜히 먹는 게 아니구나 싶었다. 

 

시 읽는 엄마, 살구님 덕분에 이렇게 제가 쓴 시도 올려볼 용기가 나네요.

앞으로는 시가 쓰고 싶으면 시를 쓰고 그림을 그리고 싶으면 그림을 그려봐야지.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756 [자유글] [이벤트참여]TV는 내 친구.. erina21 2010-06-01 5891
755 [자유글] 혼자서도 잘 먹고 잘 논 우리 신랑 image akohanna 2010-07-08 5890
754 [자유글] 당하는 입장의 놀이를 즐기는 아이 [2] konga 2011-10-13 5890
753 [자유글] [이벤트 참여]스트레스 탈출기! imagefile shylock 2010-05-26 5883
752 [자유글] [70점 엄마의 쌍둥이 육아] 왜 선물을 돈으로만 해? imagefile [4] 까칠한 워킹맘 2013-06-18 5880
751 [자유글] 웰다잉, 나와 배우자의 죽음 준비 하기 imagefile 정은주 2018-07-03 5872
750 [자유글] 스마트폰 바꾸고 싶은 유혹... [3] 양선아 2013-10-10 5869
749 [자유글] 개똥이 사진 전시회(?) imagefile [1] 강모씨 2012-02-24 5868
748 [자유글] 우리집은 얼마나 가난할까? imagefile [3] wonibros 2012-12-28 5867
» [자유글] [시쓰는엄마] 눈 - 시가 쓰이는 날 [9] 난엄마다 2014-12-06 5864
746 [자유글] 이렇게까지 해야하나요 imagefile [11] ahrghk2334 2012-10-26 5860
745 [자유글] 말썽꾸러기 나일이를 위한 최고 선물은 ‘사랑’ bora8310 2010-06-20 5860
744 [자유글] 자존심 이만오천냥. bora8310 2010-06-02 5856
743 [자유글] 그녀, 돈상자를 열다 imagefile [4] soojinne 2013-01-05 5853
742 [자유글] 이효리 [2] 숲을거닐다 2014-06-12 5850
741 [자유글] [이벤트참여] 건강한 수다= 엄마동화독서모임&인터넷을 통한 아이친구정모참석 등등 dalcomi60 2010-06-01 5850
740 [자유글] 마음의 선물 vs. 상납 [2] 분홍구름 2013-11-26 5844
739 [자유글] 엄마가 나를 두고 갔잖아! [5] kimharyun 2012-03-26 5844
738 [자유글] 아이의 두돌... 특별한 생일? 아니 엄마의 휴일! [2] mojing 2013-10-18 5844
737 [자유글] 틀림과 다름의 차이, 다름의 인정,,, [2] 겸뎅쓰마미 2014-05-16 584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