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학교 시절.

노골적으로 촌지를 바라는 담임선생님을 만났고,

나는 아주아주 정의롭고 대쪽 같게도 "엄마, 학교 출입 금지령"을 내렸다.

짜증팍팍 사춘기 소녀의 금지령은 이상하게도(?)잘 지켜졌고,

나는 줄곧 담임 선생님의 자애로운 울타리 바깥에서 그럭저럭 3년을 잘 마치고 졸업했던 것 같다.

은혜로운 보살핌 없이도, 졸업을 하고, 대학 진학도 했기에... 그 동안은 잊고 있었던 문제가

꼬마를 키우면서 슬슬 발생하게 되었다.

 

요즘 같은 세상에 나부터 실천하며 치맛자락 따위는 펄럭이지 않겠노라고.

당연히 자연스럽게 생각해왔던 나의 생각은 올해 꼬마 담임 선생님을 만나고부터 흔들렸다.

 

그동안 우리 유치원 학부모들은 학기 초에 공손한 "선물사양" 안내를 대대적으로 공지 받았다.

그리고 내가 알기로는 실천도 되어왔다.

현금성 선물은 물론이고, 먹거리 외의 물건으로서의 선물은 되돌아 왔다.

심지어 바디로션 하나도 돌려보내시는 선생님을 보았다.

최소한 남들 모르게 주고 받으셨던지...

 

자기 주장 강한 꼬마의 사회생활(?)이 염려되고, 잘 돌봐주시는 담임 선생님이 정말 고마워서

커피나 먹거리 전달은 어쩌다 가끔 생각날 때 하게 되었다.

그 정도는 마음에서 우러나와 기꺼이 할 수 있었다.

드리고 싶어도 더 큰 선물은 받는 쪽도 드리는 쪽도 부담스러우니 안하는 게 맞았다.

 

올해는 참 달랐다.

적어도 학부모와 담임교사간에 마음은 통하리란 생각으로 인사차

테이크 아웃 커피를 한 손에 들고 찾아갔던 나는 손이 너무 부끄러워 견딜 수가 없었다.

나를 밖에 세워두고, 우리 담임 교사는 다른 친구 엄마에게서 화장품을 받고 있었다.

 

- 이거 별거 아니라며, 그냥 있어서 드리는 거예요.

- 아유~ 어머니..

 거기서 한 번이라도 손사레 치며 거절의 뉘앙스를 보일 줄 알았던 담임.

- 너무 예뻐요. 잘 바르고 다닐께요!!

 .....라니....

 

그리곤 개인 SNS에 (왜 교사가 학부모 계정은 팔로우를 하는 것인지..) 버젓이 올렸다.

그 후로도 종종 받은 선물은 자주 올라왔다.

 

그날 나는 들고 갔던 커피는..도로 들고 돌아왔던 것 같다.

지난 몇 년간 마음에서 우러나 들고 갔던 커피배달, 간식 배달은.. 아예 생각이 묻혔다.

가끔씩 SNS에 선물을 올릴 때마다 심장이 괜히 덜컥 거렸다.

 

압권은 지난 가을..

꼬마 담임선생님의 인생지대사 결혼이 있었다. 청첩장? 돌렸다.

SNS에는 어느 학부모로부터 받은 선물이 올라왔다.

깜짝 놀란 몇 명의 같은 반 엄마들과 선물을 마련하기로 했다.

모여서 들어보니 다들 비슷한 생각들이었다. "부담스럽고, 억지로 하는 느낌"

 

십시일반 하여 선물을 전달하여도, 받는 것이 당연했는지 정신이 없었는지

이렇다 저렇다 말도 없고... 그냥..

엄마들은 하나 같이 같은 느낌을 받았다 "상납"

 

뭐 촌지봉투를 한 것은 아니지만,

마음이 받은 부담은 그에 못지 않다.

 

옆동네 언니가 스승의 날에 선생님 골프복을 몇 십만원 짜리를 사는 것을 보고

속으로 쯧쯧..혀를 찼었는데,

그럴 일이 아닌 것 같단 생각이 드는 이 불편함은 무엇일까...

 

내가 학교를 다닌다면, 엄마를 출입금지 당연히 시키겠지만.

내 아이가 학교를 다닌다면, 아이가 말려도 출입을 당당히 할 것만 같은 이 막연한 불안감...

 

나만의 부러 걱정인 것일까..

씁쓸하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756 [자유글] [70점 엄마의 쌍둥이 육아] 왜 선물을 돈으로만 해? imagefile [4] 까칠한 워킹맘 2013-06-18 5716
755 [자유글] 자존심 이만오천냥. bora8310 2010-06-02 5712
754 [자유글] [70점엄마의 쌍둥이육아] 왜 오빠라고 불러? imagefile nyyii76 2013-05-08 5709
753 [자유글] [이벤트참여] 건강한 수다= 엄마동화독서모임&인터넷을 통한 아이친구정모참석 등등 dalcomi60 2010-06-01 5708
752 [자유글] 아이의 두돌... 특별한 생일? 아니 엄마의 휴일! [2] mojing 2013-10-18 5704
751 [자유글] 개똥이 사진 전시회(?) imagefile [1] 강모씨 2012-02-24 5703
750 [자유글] [이벤트참여]TV는 내 친구.. erina21 2010-06-01 5703
749 [자유글] 바탕화면 달력 좋네요~ 양선아 2014-07-01 5702
748 [자유글] 추석풍경 imagefile [10] 분홍구름 2013-09-25 5702
747 [자유글] 이벤트 경품은 언제 주나요? chj992 2010-09-06 5701
746 [자유글] 베이비트리 북카페는 어떤가요? imagefile [8] 윤영희 2013-11-05 5699
» [자유글] 마음의 선물 vs. 상납 [2] 분홍구름 2013-11-26 5693
744 [자유글] 스마트폰 바꾸고 싶은 유혹... [3] 양선아 2013-10-10 5692
743 [자유글] 그녀, 돈상자를 열다 imagefile [4] soojinne 2013-01-05 5691
742 [자유글] 엄마가 나를 두고 갔잖아! [5] kimharyun 2012-03-26 5688
741 [자유글] 이렇게까지 해야하나요 imagefile [11] ahrghk2334 2012-10-26 5686
740 [자유글] 수두 이야기 imagefile [1] blue029 2012-06-13 5684
739 [자유글] [이벤트참여]내가 스트레스 푸는방법 apple0410 2010-05-25 5682
738 [자유글] [부모교육]육아멘토와의 만남 - 부모도 마을의 멘토가 필요해! (3월 15일) minkim613 2012-03-13 5679
737 [자유글] 선거보도 민언련모니터단 보고서 - 보육공약 논평 양선아 2012-03-27 567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