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풍경

자유글 조회수 5786 추천수 0 2013.09.25 22:06:03

다들, 추석 명절 잘 보내고 현실로 복귀 잘 하셨나요?

유난히 길었던 연휴.. 쉬고 오니 더 힘든 거 같기도 하네요 ^^.

평소 주말보다 안막히는 귀성길을 달려오며 간단히 추석연휴 5일간을 정리해보니,

요렇게 몇 가지 에피소드가 나오네요.. ^^

끄적거려 봅니다..

 

 

Episode 1 : 바지입고와라.

이제는 더운 추석이 이상하지도 않지요. 전 당연히 일바지로 반바지를 택했죠. 그냥 요즘 흔히들 입는 반바지.. 무릎 위로 20cm정도 되는..

추석 날 이른 아침 열심히 차례상에 올릴 음식을 나르는 저에게 아버님이 하시는 말씀

“바지 입고 와라”

ㅠ-ㅠ.. 저 바지 입었는데요 아버님....

아.. 며느리의 바지가 짧다고 느끼셨나봐요. 똥꼬뵈는 똥꼬바지도 아니었는데 흑흑..

냉큼 긴 바지 입고 와서 일했습니다. ^^;;;;;;;

 

 

 

Episode 2 : 달님, 소원들어주세요.

올 추석에 날씨가 맑아서 다들 보름달 구경하셨지요? 저도 시댁에서 구경했어요. 티비만 보던 남편이 어쩐 일로 꼬마에게 달 구경을 시켜주네요. (하지만, 집안 거실에서..--;;)

대뜸 “자 달님에게 소원빌어” 라네요.

평소 아빠 무서워라하는 꼬마 고분고분 말을 잘도 듣습니다.

기도하는 자세로 무릎을 꿇고 다소곳이 앉하 두 손을 모으고 속으로 빈답니다.

제가 쳐다보고 있으니, 창피하다고 돌아서 있으라대요.

잠시 후에 무슨 소원을 빌었는지 엄마한테만 귓속말로 알려 달랬더니,

“아빠 말씀 잘 듣고, 밥 잘먹고 살게 해달라고 빌었어” 래요.

장난감 사달라는 소원이 아니라는 사실에 한 번 놀랐고, 의외로 순수한 구석이 있다는 사실에 두 번 놀랐습니다. 기특해서 꼭 안아주었네요 ^^

 

CAM00124.jpg

 

 

Episode 3 : 도둑이야.

 

도둑들었냐구요? 네.. 저희 친정과 시댁에 도둑들었습니다.

바로 저요.

사과 한 상자, 배 한 상자, 양파 한 상자, 치약 비누 샴푸 두 상자,

나물 및 반찬류가 든 아이스박스 한 상자, 참기름 두 병,

그리고 기타 등등의 봉지봉지....

차 트렁크에 모두 싣고 나니, 남편이 한마디 합니다.

 “도둑이야!!!”

..... 하지만, 줄 수 있는 기쁨을 누리신 양가 부모님께 효도했다고 생각할랍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756 [자유글] 당하는 입장의 놀이를 즐기는 아이 [2] konga 2011-10-13 5856
755 [자유글] [70점 엄마의 쌍둥이 육아] 왜 선물을 돈으로만 해? imagefile [4] 까칠한 워킹맘 2013-06-18 5845
754 [자유글] [이벤트 참여]스트레스 탈출기! imagefile shylock 2010-05-26 5844
753 [자유글] 7세 남아 개똥이 세뱃돈을 드리다. imagefile [8] 강모씨 2016-02-10 5843
752 [자유글] 우리집은 얼마나 가난할까? imagefile [3] wonibros 2012-12-28 5834
751 [자유글] 그녀, 돈상자를 열다 imagefile [4] soojinne 2013-01-05 5831
750 [자유글] 이렇게까지 해야하나요 imagefile [11] ahrghk2334 2012-10-26 5831
749 [자유글] 저희 집 첫 보드게임, 생쥐만세 image [2] 아침 2017-10-15 5831
748 [자유글] 말썽꾸러기 나일이를 위한 최고 선물은 ‘사랑’ bora8310 2010-06-20 5830
747 [자유글] 자존심 이만오천냥. bora8310 2010-06-02 5829
746 [자유글] [시쓰는엄마] 눈 - 시가 쓰이는 날 [9] 난엄마다 2014-12-06 5827
745 [자유글] 개똥이 사진 전시회(?) imagefile [1] 강모씨 2012-02-24 5822
744 [자유글] 이효리 [2] 숲을거닐다 2014-06-12 5821
743 [자유글] 마음의 선물 vs. 상납 [2] 분홍구름 2013-11-26 5817
742 [자유글] [이벤트참여] 건강한 수다= 엄마동화독서모임&인터넷을 통한 아이친구정모참석 등등 dalcomi60 2010-06-01 5816
741 [자유글] 스마트폰 바꾸고 싶은 유혹... [3] 양선아 2013-10-10 5813
740 [자유글] 아이의 두돌... 특별한 생일? 아니 엄마의 휴일! [2] mojing 2013-10-18 5811
739 [자유글] 엄마가 나를 두고 갔잖아! [5] kimharyun 2012-03-26 5810
738 [자유글] [이벤트참여]내가 스트레스 푸는방법 apple0410 2010-05-25 5804
737 [자유글] 완도의 어린이집에서 전복죽이 나오면? [5] 양선아 2013-11-23 580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