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소풍날 누군가 김밥을 싸준다면?
그것도 같은 엄마의 마음으로...?

정말 정말 좋겠다는 생각을 하곤했지요.
하지만 꿈은 꿈, 소원은 소원.
어디가서 물건 하나 못파는 저로서는
비빌 언덕도 없었답니다.

제가 만드는 김밥은 맛도 별로, 보기에도 별로...
그래도 엄마가 아침에 공들여 싸준 것이니 맛없어도 맛나게 먹어주는 아이가 있어 
다행이라 생각하며 지난 5년 동안 아이 소풍날 김밥을 꼬박꼬박 싸줬답니다.

이번주 들어서 날씨가 갑자기 쌀쌀해졌지만 소풍 소식이 많더군요.
저희집도 목요일은 둘째 어린이집 소풍, 금요일은 첫째 아이 소풍이었지요.

새벽부터 일어나 김밥을 만들었던 목요일,
저녁에 퇴근 후 내일 큰아이 소풍 가방에 넣어 줄 간식과 음료수 등을 떠올리며 
걸어가고 있었습니다.

그순간 전화벨이 울렸습니다.
큰 아이 친구 엄마였습니다.
같은 직장맘이죠.

"00엄마, 오랜만~"
"네, 안녕하세요."

"내일 00 김밥 어떻게 해요? 내가 싸는 김에 하나 더 쌀까 하는데?"
"네..?"

아니 이런 최근에 생각했던 소원이 현실로?

"우리집은 김밥 좋아해서 한번 만들 때 많이 만드니 걱정마시고
괜찮으면 00것도 같이 싸 줄께요. 그렇게 알아요."

어머나...
이렇게 감사할수가요...
지난 토요일 놀이터에서 아이들 같이 놀리고 직장맘으로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눴었는데
마음이 통했던 것일까요. 

물론 아침에 김밥싸면서 소란스런 소풍 분위기를 선사해주지는 못했지만
여유로이 머리 빗겨주며 소풍 갈 동물원에 대해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눴답니다.
그리고 과일과 다른 먹을거리 몇가지를 만들어 아이편에 같이 나눠 먹으라고 보냈지요.

매번은 못하겠지만
어쩌다 이렇게 나눠먹는 김밥도
정스러운것 같아요...

그분도 직장맘이라 힘드실텐데 다른 직장맘 배려까지...
정신없던 이번주, 그 분 덕분에 다시 제 마음을 따뜻하게 리셋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번 주말엔 아이들과 단풍을 느낄 수 있는 공원에 나가봐야겠어요.
저도 소풍가게요.^^

김밥과떡복이.jpg » 동료들과 먹은 분식집 떡볶이와 김밥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768 [자유글] 공동육아 어린이집에 아이를 보내며 imagefile [5] 푸르메 2014-06-23 8990
2767 [자유글] 아빠의 무리수 imagefile [4] yahori 2012-02-10 8989
2766 [자유글] 지방재정 악화 복지사업 직격탄 [한겨레 3월2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8980
2765 [가족] 자폐 공개, 용기-공포 사이 imagefile [6] rashaim74 2015-07-03 8951
2764 잇몸 아프면 신장 따뜻하게 babytree 2010-10-05 8951
2763 [자유글] 두 돌 아이, 맞고 뺐기기만 하는데… imagefile jjyoung96 2010-12-25 8941
2762 [가족] 네 탓 하며 싸우는 부모 못난 내 탓일까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05-07 8940
2761 의미 큰 '갑상샘암 진료기준 권고' imagefile babytree 2010-11-23 8936
2760 [가족] 자연담음- 꼬마 농부가 되다. imagefile 리디아 2012-05-15 8934
2759 [다이어트2-16화] 당분간 줄넘기 금물? 김미영 2010-08-31 8912
2758 간접흡연, 당뇨 위험2배 높인다 babytree 2010-12-21 8909
2757 사촌이 땅을 사면 배가 아프다 babytree 2011-01-18 8904
2756 [책읽는부모] <나무에게 배운다> 건축과 자연, 교육과 사람에 대한 귀한 가르침을 받았습니다. imagefile [4] fjrql 2013-06-26 8890
2755 [직장맘] 독서논술 선생님 놀이 중인 딸들~ imagefile [1] kelly7972 2014-07-13 8885
2754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새로운 곳으로의 이사, 아이들에게는 이별공부 imagefile [6] pororo0308 2014-07-06 8880
» [직장맘] 아이 소풍날 누군가가 김밥을 싸준다면? imagefile [10] yahori 2012-10-12 8878
2752 [자유글] 맞벌이 육아휴직, 부부 합쳐서 2년 서로 1년씩 쓰세요 babytree 2010-12-06 8874
2751 [자유글] 나를 가르치는 아이의 시 한 편 imagefile songjh03 2010-06-09 8867
2750 30대여, 운동 좀 합시다 babytree 2010-10-12 8866
2749 [다이어트2-37화] 고백, 술을 마시기 시작했어요 김미영 2010-10-06 886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