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케이티예요.

연말이라 바쁘시죠? 

저는 멀리 있으니 송년회 같은 거 할 일이 없어 그런 일로 바쁘진 않지만,

12월은 케이티가 태어난 달이라 생일도 챙기고 각종 정기검진 가고 그러느라 바쁘네요~


제가 그동안 쓴 글 몇몇에 '책읽는사회 만들기'라는 단체가 언급된 적이 있는데요, 

그 단체에서 해마다 '송년 시 낭송의 밤'이라는 행사를 해요. 

시인, 작가, 배우, 시민단체 활동가 등 여러 사람들이 나와 시 한 편씩을 낭송하며 한 해를 보내는 소회를 나누는 자리죠. 그 자리에 오시는 여러 일반 시민도 원하면 즉석에서 시 낭송을 할 수 있게 되어 있구요. 저는 이 단체와 개인적인 인연이 좀 있는데, 그래서 2009년에는 지금의 남편과 함께 이 행사에 가서 맹문재 시인의 시 한 편을 함께 낭송하기도 했답니다. ㅋ 혹시 베이비트리에 오시는 분들 중에 관심 있는 분들 계실까 해서, 안내장을 링크합니다. 관심 있으시면 가 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아래 링크페이지에서 참가신청을 하시면 됩니다. 근데 여기가 장소랑 분위기상 어린 아이들은 오래 있기 힘든 곳이니, 참고하셔요. ^^  


http://nabeeya.net/nabee/view.html?cat1=53&cat2=79&type=serial&loc=%EC%97%B0%EC%9E%AC&simple=0&cidx=8723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서이슬
'활동가-작가'가 되는 것이 꿈이다. 막연했던 그 꿈에 한발 더 가까워진 것은 운명처럼 태어난 나의 아이 덕분이다. 아이와 함께 태어난 희소질환 클리펠-트리나니 증후군(Klippel-Trenaunay Syndrome)의 약자 KT(케이티)를 필명으로 삼아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라는 제목의 연재글을 썼다. 새로운 연재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은 아이책, 어른책을 번갈아 읽으며 아이와 우리 가족을 둘러싼 세계를 들여다보는 작업이다. 내 아이 뿐 아니라 모든 아이들을 함께 잘 키워내는 사회를 만들어 가는 데 도움이 되는 글과 삶을 꾸려내고 싶다.
이메일 : alyseul@gmail.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alyson0215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293736/0fa/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795 [자유글] 카카오 부사장 강연 그리고 오랜만에 후배랑 노래방 [6] 양선아 2014-09-18 6084
794 [자유글] 전시 안내, 그리고 신년 모임해요, 우리도! imagefile [14] 빈진향 2014-01-06 6081
793 [자유글] 출근길에서 만난 그, imagefile [4] anna8078 2012-07-10 6073
792 [자유글] 화곡역 안심치킨, 재료부터 맛이 엄청나네요 ^^ imagefile 짱구맘 2016-04-14 6073
791 [자유글] ‘빵덕’의 자유를 허하라 image 베이비트리 2015-04-30 6070
790 [자유글] 너, 야구 했냐? [4] 강모씨 2012-02-28 6062
789 [자유글] 카톡을 받고서 imagefile anna8078 2014-04-25 6061
788 [자유글] 아픈 하루..ㅠ akohanna 2010-06-03 6058
787 [자유글] [이벤트참여]자화자찬하기!우리 정말 잘하고 있잖아요!^^ msjsy 2010-05-23 6053
» [자유글] [책읽는사회 2014 송년 시 낭송의 밤] 행사에 가 보실래요? [1] 케이티 2014-12-19 6048
785 [자유글] [시쓰는엄마] 손빨래 난엄마다 2017-02-04 6049
784 [자유글] 6세 개똥이, 사촌들과 함께라 즐거웠던 방학 imagefile [10] 강모씨 2015-08-18 6048
783 [자유글] 임성한·문영남·김순옥표 ‘막드 월드’의 필수요소 세 가지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20 6041
782 [자유글] 1박 2일!!! akohanna 2010-05-29 6040
781 [자유글] 열정을 감추는 방법 imagefile songjh03 2010-06-01 6040
780 [자유글] 흠! 난 걱정 없다. imagefile songjh03 2010-06-01 6038
779 [자유글] 희망찾기- 내 몸 안에서 희망 찾아요! _ 수수팥떡 생활단식 zeze75 2011-10-05 6038
778 [자유글] 저희 집 첫 보드게임, 생쥐만세 image [2] 아침 2017-10-15 6035
777 [자유글] [자기소개] 예비 프리랜서 맘, 인사드립니다^^ image [11] 안정숙 2013-08-15 6034
776 [자유글] 엄마품이 늘 그리운 아이 imagefile [4] 안정숙 2013-10-18 603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