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794548_P_0.JPG » 한겨레 사진 자료 <강판권 교수 제공>



대추 한 알

                                               장석주

 

저게 저절로 붉어질 리는 없다

저 안에 태풍 몇 개

저 안에 천둥 몇 개

저 안에 벼락 몇 개

 

저게 저 혼자 둥글어질 리는 없다

저 안에 무서리 내리는 몇 밤

저 안에 땡볕 두어 달

저 안에 초승달 몇 날

 

 

 어제 온 식구가 시골에 감 따러 갔어요. 바라만 봐도 기특하고 신기한 탐스런 감들이 주렁주렁 매달려 있습니다. 저 감이 저절로 붉어졌을리, 둥글어졌을 리가 없겠지요. 정성스레 돌봐준 우리 이모집 식구들 손길, 넓은 가슴으로 안아준 햇볕, 비오고 바람 불고 천둥치고 변덕스러웠던 여름 날들, 나비, 벌, 새 등 온갖 것들의 관심과 사랑으로 저리 탐스럽게 열렸겠지요. 이런 마음으로 감을 보니 아무렇게나 딸 수가 없었습니다. 하나라도 떨어질까 조심스레 꼭지에 손이 갑니다. 다른 식구들도 실수로 감이 바닥에 떨어질 때마다 아~! 탄식을... 떨어진 감들도 조심스레 줍고, 바닥에 떨어져 상처난 감 몇 개, 나무 위 감 몇 개는 그동안 수고한 다른 이들을 위해 남겨두고 돌아왔습니다. 돌아서는 길에 아버님이 "하이고. 아들이 우리 독하다카겠다. 저래 쪼매만 남기고 다 따가니. 허허." 하십니다. 너무 많이 따가는 거 같아 미안해하시는 그 마음이 장석주 시인 마음과 똑 닮아 아버님 뒷모습을 오래 오래 바라봤습니다.


 우리 아가도, 아가와 함께 살아가는 우리도 저절로 붉어지고 둥글어지진 않겠지요? 앞으로 겪게 될 몇 개의 태풍, 천둥, 벼락들, 무서리와 땡볕, 초승달의 시간들을 고마워하며 살 수 있었음 좋겠어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796 [자유글] 카카오 부사장 강연 그리고 오랜만에 후배랑 노래방 [6] 양선아 2014-09-18 6037
795 [자유글] 출근길에서 만난 그, imagefile [4] anna8078 2012-07-10 6025
794 [자유글] 카톡을 받고서 imagefile anna8078 2014-04-25 6021
793 [자유글] 저 피아노 배워요 imagefile [1] 아침 2018-09-18 6018
792 [자유글] 너, 야구 했냐? [4] 강모씨 2012-02-28 6017
791 [자유글] 화곡역 안심치킨, 재료부터 맛이 엄청나네요 ^^ imagefile 짱구맘 2016-04-14 6011
790 [자유글] ‘빵덕’의 자유를 허하라 image 베이비트리 2015-04-30 6009
789 [자유글] 흠! 난 걱정 없다. imagefile songjh03 2010-06-01 6003
788 [자유글] 아픈 하루..ㅠ akohanna 2010-06-03 6000
787 [자유글] 열정을 감추는 방법 imagefile songjh03 2010-06-01 5998
786 [자유글] 처음 인사드려요. 다문화가정에서 이중언어교육을 실험하며 살고 있는 한 에미입니다. [14] 꽃보다 에미 2014-03-05 5998
»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대추 한 알 imagefile [3] 살구 2014-10-27 5995
784 [자유글] [시쓰는엄마] 손빨래 난엄마다 2017-02-04 5996
783 [자유글] 1박 2일!!! akohanna 2010-05-29 5994
782 [자유글] 희망찾기- 내 몸 안에서 희망 찾아요! _ 수수팥떡 생활단식 zeze75 2011-10-05 5992
781 [자유글] 임성한·문영남·김순옥표 ‘막드 월드’의 필수요소 세 가지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20 5992
780 [자유글] [자기소개] 예비 프리랜서 맘, 인사드립니다^^ image [11] 안정숙 2013-08-15 5990
779 [자유글] [이벤트참여]자화자찬하기!우리 정말 잘하고 있잖아요!^^ msjsy 2010-05-23 5989
778 [자유글] 6세 개똥이, 사촌들과 함께라 즐거웠던 방학 imagefile [10] 강모씨 2015-08-18 5978
777 [자유글] 엄마품이 늘 그리운 아이 imagefile [4] 안정숙 2013-10-18 597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