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저는 여행을 사랑해서 여행작가를 꿈꾸는 예비 작가이자

작년 10월에 태어난 아이의 엄마

안정숙 엘리사벳이라고 합니다.

 

제 휴대폰에 즐겨찾기 돼 있는 유일한 육아 사이트 베이비트리.

아기 젖 줄 때, 화장실에서 일 볼때마다 틈틈히,

좋은 책에 대한 정보도 얻고 다양하게 사시는 분들의 이야기를 보고 들으며

많은 위안을 얻곤 하는데요.

 

제가 받은 도움에 조금이나마 보답하고자

오늘부터 제 이야기를 들려드릴까 합니다.

 

오늘은 제 이야기에 자주 등장하게 될 두 멤버를 소개시켜 드릴게요.

 

남편 정태준 씨.

전직 온라인 게임 기획자였으나

지금은 육아에 집중하고 있으며, 가끔 소설을 쓰고

책을 기획하고 있습니다.

 

아이 정준영 양.

작년 10월에 태어났고요.

요즘은 엄마 배를 쏘서로 착각하고 노는 걸 무척 좋아하는

건강하고 잘 웃는 사랑스런 아이입니다.

 

저희부부의 육아 모토는 '아이 스스로 깨우치게 하기' 입니다.


제 스스로 감정을 다스릴 줄 알고,

인내할 줄 알고, 재미를 찾을 줄 아는,

그래서 본인이 스스로 행복한 길을 찾아갈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게 저희의 목표입니다.

 

곧 서울을 떠나

시골 마을에서 생활할 계획을 세우고 있는데요.

주로 시골에서의 삶, 육아 이야기, 책과 여행 이야기 등을

하게 될 것 같습니다.

 

많은 분들과 만날 생각을 하니 떨리기도 하고 설레기도 하네요.

그럼, 오늘은 이만.

 

 

 

download?fid=64224001f05a15fe7f0f4010c56a06e3&name=IMG_2796.jpg

 

* 엘리사벳은 저의 세례명이지 퀸 엘리자베스와는 관계 없습니다 :)

 

† Peace Be With You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안정숙
2012년 첫째 아이 임신, 출산과 함께 경력단절녀-프리랜서-계약직 워킹맘-전업주부라는 다양한 정체성을 경험 중이다. 남편과 1인 출판사를 꾸리고 서울을 떠나 화순에 거주했던 2년 간 한겨레 베이비트리에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를 연재했다.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를 통해 아이와 부모가 함께 성장하는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 2017년 겨울, 세 아이 엄마가 된다. 저서로는 <호주와 나 때때로 남편>이 있다.
이메일 : elisabethahn@naver.com      
블로그 : http://blog.naver.com/elisabethahn
홈페이지 : http://plug.hani.co.kr/heroajs81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25925/0b8/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796 [자유글] 카카오 부사장 강연 그리고 오랜만에 후배랑 노래방 [6] 양선아 2014-09-18 6037
795 [자유글] 출근길에서 만난 그, imagefile [4] anna8078 2012-07-10 6025
794 [자유글] 카톡을 받고서 imagefile anna8078 2014-04-25 6021
793 [자유글] 저 피아노 배워요 imagefile [1] 아침 2018-09-18 6018
792 [자유글] 너, 야구 했냐? [4] 강모씨 2012-02-28 6017
791 [자유글] 화곡역 안심치킨, 재료부터 맛이 엄청나네요 ^^ imagefile 짱구맘 2016-04-14 6011
790 [자유글] ‘빵덕’의 자유를 허하라 image 베이비트리 2015-04-30 6009
789 [자유글] 흠! 난 걱정 없다. imagefile songjh03 2010-06-01 6003
788 [자유글] 아픈 하루..ㅠ akohanna 2010-06-03 6000
787 [자유글] 열정을 감추는 방법 imagefile songjh03 2010-06-01 5998
786 [자유글] 처음 인사드려요. 다문화가정에서 이중언어교육을 실험하며 살고 있는 한 에미입니다. [14] 꽃보다 에미 2014-03-05 5998
785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대추 한 알 imagefile [3] 살구 2014-10-27 5996
784 [자유글] [시쓰는엄마] 손빨래 난엄마다 2017-02-04 5996
783 [자유글] 1박 2일!!! akohanna 2010-05-29 5994
782 [자유글] 희망찾기- 내 몸 안에서 희망 찾아요! _ 수수팥떡 생활단식 zeze75 2011-10-05 5992
781 [자유글] 임성한·문영남·김순옥표 ‘막드 월드’의 필수요소 세 가지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20 5992
» [자유글] [자기소개] 예비 프리랜서 맘, 인사드립니다^^ image [11] 안정숙 2013-08-15 5990
779 [자유글] [이벤트참여]자화자찬하기!우리 정말 잘하고 있잖아요!^^ msjsy 2010-05-23 5989
778 [자유글] 6세 개똥이, 사촌들과 함께라 즐거웠던 방학 imagefile [10] 강모씨 2015-08-18 5978
777 [자유글] 엄마품이 늘 그리운 아이 imagefile [4] 안정숙 2013-10-18 597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