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 이벤트에 달린 댓글들을 보니, 다들 ‘주말’ 보내기가 녹록치 않았던 것 같다. 모처럼 가족과 함께 하는 이틀 동안 더불어 함께 음식을 나누지 못하는 것만큼 불행한 것도 없다. 그만큼 음식의 유혹도 참기 힘들다는 뜻이다. 



어제 토요일, 열심히 밥(?)을 먹었다는 사실 때문에 지금도 후회가 밀려오고 있는 중이다. 그럼에도 일요일 역시 제대로 인내심을 갖고 음식조절을 하지 못했다. 아침 겸 점심으로 두 딸이 남긴 밥(1/2공기)을 오이와 상추쌈과 곁들여 먹었다. 



오랜만에 싱싱한 채소를 먹으니 기분이 상쾌했다. 특히 요즘은 오이 철이라 저렴하게 시중에서 구할 수 있는 채소다. 공복 때나 갈증이 날 때 오이만한 것이 없을 것 같다. 반찬도 오이소박이라면 좋겠으나, 만약 그럴 여유가 없다면 고추장에 찍어만 먹어도 밥귀신이 따로 없다.



문제는 저녁이었다. 다음주 화요일이 친정어머니 생신이라, 모처럼 가족과 저녁식사를 하기로 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뭘 먹을까? 고민하다 결정한 것이 장어. 그나마 장어는 고기 등 다른 음식보다 칼로리 섭취가 적은 음식이라고 할 수 있으니 다행이다. 나도 장어는 엄청 많이 먹었다. 장어를 먹은 뒤 공기밥은 사절! 커피도 사절!



낮에 2시간 남짓을 걸었다. 30도를 넘나드는 날씨에 달리기 같은 강도가 센 운동을 하는 것은 오히려 역효과가 날 것 같았다. 친정집 주변에서 인도를 따라 천천히 걸으니, 할만 했다.



오랜만에 먹는 장어구이는 일품이었다. 아이들도 처음 맛보는 장어 맛에 흠뻑 빠진 듯하다. 18개월 된 둘째딸이 거의 한마리를 먹은 듯... ^^  



내일쯤 다시 몸무게를 재어봐야겠다. 주말동안 먹은 음식 때문에 영 찜짐하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2828 [책읽는부모] [건지 감자껍질파이 북클럽] 연달아 2번 읽기는 처음 imagefile [4] 강모씨 2016-03-18 4424
2827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 반감 vs 반성 그리고 추억 [4] 강모씨 2016-03-18 3514
2826 [요리] "고맙습니다~. 윤영희 일본 아줌마~~" imagefile [4] yahori 2016-03-17 4089
2825 [직장맘] 어느 직장맘의 기분좋은 저녁에. [4] puumm 2016-03-17 3619
2824 [책읽는부모] [내가 읽은 책] 기적은 기적처럼 오지 않는다 imagefile [8] 양선아 2016-03-11 6196
2823 [나들이] 맛과 멋 어우러지는 남해·동해·서해 드라이브 명소 3곳 image 베이비트리 2016-03-10 5913
2822 [나들이] 봄바다 품은 한반도 ‘엉덩이 해안’을 달리다 image 베이비트리 2016-03-10 2996
2821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를 읽고 imagefile [2] puumm 2016-03-08 3246
2820 [책읽는부모] <지금 꼭 안아줄 것> 서평 [2] kulash 2016-03-04 4386
2819 [요리] 우리 부부 삶 닮은 스웨덴 가정식 맛보러 오세요 image 베이비트리 2016-03-03 4842
2818 [자유글] 3.1절에는 귀향을~ imagefile [1] 양선아 2016-02-29 4857
2817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 세상에 둘 중 하나인 엄마는 없는걸.^^ [5] 루가맘 2016-02-29 3184
2816 [책읽는부모] [지금 꼭 안아주기] 지금 내가 해야 할일 [2] yangnaudo 2016-02-25 3412
2815 [자유글] 약초 대신 키울 식물 처방해주는 ‘느린 약국’ image 베이비트리 2016-02-25 3850
2814 [나들이] 이른 봄꽃 보러 동쪽으로 간 까닭은 image 베이비트리 2016-02-25 2879
2813 [자유글] 종일반에 들고 싶은 마음 [4] 루가맘 2016-02-24 3286
2812 [자유글] 부엌살림 나눔합니다 - yahori님 보세요^^ imagefile [5] 윤영희 2016-02-23 3453
2811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2] 루가맘 2016-02-23 3473
2810 [요리] 처음 만들어본 가토 쇼콜라 imagefile [2] yahori 2016-02-22 5257
2809 [자유글] 올해의 색 ‘로즈쿼츠’, ‘세레니티’…대체 뭔 색깔? image 베이비트리 2016-02-18 427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