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의 세계와 아이의 세계는 같으면서도 다르다.

가끔 너무 힘들 때는 아이의 세계에서 그냥 아이의 시선으로 살고 싶기도 하다.

엄마가 몰랐던 아이의 생각이 튀어 나오면 아이쿠, 엄마가 또 몰랐구나 하고 무릎을 친다.

늘 커다란 웃음을 안겨주는 다섯 살 울 아들의 세계~

   

1. 작년 크리스마스 며칠 전

 형민: 엄마, 나 저거 사줘야겠다. (광고에 장난감 자동차만 나오면 하는 이야기.)

  엄마: 그래? 엄마가 산타 할아버지한테 말 해볼께.

  형민: 아니, 택배 아저씨한테 말해야지!!!

  엄마: 택배 아저씨가 형민이 산타구나. 엄마가 몰랐네 ^^;

   

2. 형민이 어린이집에서 "이 도끼가 네 도끼냐?" 놀이가 유행이란다.

  집에서도 해 봐야지 하고 내가 물었다. "이 도끼가 네 도끼냐?"

  "아니에용~" (아닙니다도 아니고^^)

  몇 번 귀엽게 아니에용~ 하더니 "네 맞아요. 짧은 도끼에요." 한다. 엥? 짧은 도끼?

  "형민아, 그러면 네 도끼 아닌건 무슨 도끼야?"

  "응. 큰 도끼. 큰도끼랑 큰도끼는 내거 아니고 짧은 도끼가 내거야."

  핫, 금도끼 은도끼가 아니고 큰도끼 짧은 도끼였구나. ㅋ

   

3. 아토피가 있는 형민군, 초콜렛이랑 과자를 좀 먹고 옆구리에 뭐가 나서 간지럽고 힘들어했다.

  그리고 며칠 후, 초콜렛을 산 가게 앞을 지날 때...

  형민-엄마, 내가 여기서 어른들 먹는거 큰 초콜렛 사달라고 막 떼썼지.

         근데 그거 먹고..(옆구리라는 말이 생각 안난듯) 오른쪽 왼쪽 막 가려웠지.

  엄마-그랬지. 그러니까 형민이 더 크면, 어른 되면 초콜렛 먹자.

  형민-응. 알겠어. 엄마 미안해.

  엄마-아니야, 형민이가 왜 미안해?

  형민-아니, 내가 초콜렛 사달라고 떼써서 미안해.

  엄마-아, 그거? 그래. 미안했어?

  형민-엄마. 괜찮아 해야지.

 아, 미안해 하면 괜찮아 해야 하는 거구나. 훈훈한 대화를 뒤집는 반전이랄까...쩝.

   

4. 이제 형님반 된다고 으쓱으쓱 하는 형민군.

  친구들은 형님반이 아니라길래 다같이 형님반 되는거라했더니

  현서랑 솔미(여자 친구들)는 누나반 된단다.

  아이쿠, 엄마가 또 몰랐구나.

 

IMG_20120304_214910.jpg

5. 형민이랑 길찾기를 하는데 저렇게 까만 색연필로 줄을 그은 대로

  무당벌레가 찾아 가면 된단다. 그래서 그렇게 가면 무당벌레가

  연못에 빠진다고 했더니 형민군 하는 말.

  "엄마, 무당벌레는 날개가 있잖아. 날아서 가면 되지."

  그래, 엄마가 또 몰랐구나. ㅋㅋㅋ 엄마는 형민이 생각을 못따라 가겠네~

 

6. 영어로 된 책을 보는데 엄마 아빠 그림 옆에 'mommy' 'daddy'라고 써있었다.

   형민이가 이 엄마 아빠 이름이 뭐냐고 물어서 이건 이름이 아니고  

   영어로 엄마 아빠를 ''mommy' 'daddy'라고 부른다고 했다.

   그래? 하면서 의아한 표정을 짓는 형민군.

   알아들었나 싶어 'mommy' 'daddy'가 우리말로 뭐라고 했지? 하고 물었더니

   '여보 여보'란다. ㅋㅋㅋ 알아 들었구나!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856 [자유글] 사진을 올리고 싶은데 계속, 에러가 나네요. bora8310 2010-05-31 6468
855 [자유글] 아이가 이제 16개월인데 jidan74 2010-05-28 6466
854 [자유글] [여성/산후요가 '휴우休友~!'] 함께해요! minkim613 2011-04-19 6464
853 [자유글] ★공지★ 심리상담,미술치료,방과후아동지도 단기간 자격증취득!! esline0927 2011-10-21 6463
852 [자유글] 베이비트리덕분에태교했어요~ kej7609 2010-07-30 6458
851 [자유글] 임신부 부부가 함께하는 둘레길 태교산책(6월11일) minkim613 2011-05-20 6458
» [자유글] 아이쿠! 엄마가 또 몰랐구낭~ imagefile [3] blue029 2012-03-06 6455
849 [자유글] [이 순간] 단 3일간의 스키경기 치르자고…수백년 가리왕산 원시림 아비규환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4-09-26 6454
848 [자유글] 베이비 트리 자주 들러서 좋은 정보 알아갈게요. lovesunwhite 2010-05-31 6448
847 [자유글] 미안하다. 미안하다. imagefile 농부우경 2014-04-20 6448
846 [자유글] 우리딸돌잔치장소 image [2] skdbsaka 2012-01-30 6443
845 [자유글] 엄마는 오늘도 얼버무린다 imagefile [4] anna8078 2014-05-13 6424
844 [자유글] 유치원 졸업다례식 imagefile [4] 루가맘 2016-02-07 6418
843 [자유글] 엄마, 나 다음엔 좀 더 잘 할 수 있겠지? imagefile [6] 안정숙 2013-11-10 6402
842 [자유글] 하소연ᆞᆞᆞ [8] may5five 2015-01-01 6389
841 [자유글] 이럴땐 어찌하시나요? [14] 분홍구름 2012-04-26 6383
840 [자유글] 초보엄마를 위한 인문강좌-"엄마,돌봄의 지혜를 만나다!" imagefile minkim613 2011-08-26 6378
839 [자유글] 빵 터지는 봄날, 이렇게라도 웃으니 ㅎㅎ [6] anna8078 2014-04-08 6376
838 [자유글] 햇님군 그림솜씨 자랑.. ㅋ imagefile [1] 전병희 2012-03-17 6366
837 [자유글] 우리 가족 휴가기 1 [10] 분홍구름 2013-07-31 636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