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소연ᆞᆞᆞ

자유글 조회수 6348 추천수 0 2015.01.01 23:03:30
아기를 낳고 어느덧 30개월을 맞이하네요. 결혼 5년만에 아기를 낳고 기쁨도 잠시 잠 한번 푹~잤으면 소원이 없겠다 했었는데 이젠 밤 10시면 자고 아침 8시에 기상하는 착한(?) 아가가 되었답니다 .

육아의 힘듦보다는 그 과정을 누릴수 있음에 감사해야지 하면서도 잘 웃어지지 않는 제 민낯을 보게 되네여 ᆞᆞ
나 좀 편하자고 TV틀어 주고 설겆이 하고 밥먹이구 ᆞᆞ 다른 놀이를 개발해서 놀아 주어야 되는데 마냥 좆아 다니면 위험해 다쳐 조심해 하지마 이런 말 만 하는 나두 좀 한심하게 느껴지고 그렇답니다ᆞ

남편이 아기 때문에 욱해 있으면 자주 놀아주거나 밥 한번 제대로 먹여주는 것두 아니면서 고작 밥 한자리에서 안먹는다고 화를 내는걸 보면 말두 섞기 싫어 질때가 자주 생겨요 ㅜ 남자 아이들 다 그렇지 뭐 ᆞᆞ그런 생각이 들다가도 내가 밥상 교육을 잘 못시킨 엄마가 되버린거 같아 속상하기도 하답니다 ᆞᆞ

하소연이 끝이 없네요 새해에 좋은 글을 올려야 되는데 오늘은 속상한 맘에 글 이렇게 남김니다
올해는 작년보다는 조금더 나아 지겠지하는 작은 바램을 해봅니다 육아 동지들 화이팅~~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856 [자유글] 아이가 이제 16개월인데 jidan74 2010-05-28 6431
855 [자유글] 임신부 부부가 함께하는 둘레길 태교산책(6월11일) minkim613 2011-05-20 6425
854 [자유글] [여성/산후요가 '휴우休友~!'] 함께해요! minkim613 2011-04-19 6421
853 [자유글] [이 순간] 단 3일간의 스키경기 치르자고…수백년 가리왕산 원시림 아비규환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4-09-26 6421
852 [자유글] 사진을 올리고 싶은데 계속, 에러가 나네요. bora8310 2010-05-31 6420
851 [자유글] 베이비트리덕분에태교했어요~ kej7609 2010-07-30 6419
850 [자유글] 아이쿠! 엄마가 또 몰랐구낭~ imagefile [3] blue029 2012-03-06 6418
849 [자유글] ★공지★ 심리상담,미술치료,방과후아동지도 단기간 자격증취득!! esline0927 2011-10-21 6413
848 [자유글] 미안하다. 미안하다. imagefile 농부우경 2014-04-20 6405
847 [자유글] 베이비 트리 자주 들러서 좋은 정보 알아갈게요. lovesunwhite 2010-05-31 6401
846 [자유글] 우리딸돌잔치장소 image [2] skdbsaka 2012-01-30 6398
845 [자유글] 엄마는 오늘도 얼버무린다 imagefile [4] anna8078 2014-05-13 6383
844 [자유글] 유치원 졸업다례식 imagefile [4] 루가맘 2016-02-07 6375
» [자유글] 하소연ᆞᆞᆞ [8] may5five 2015-01-01 6348
842 [자유글] 이럴땐 어찌하시나요? [14] 분홍구름 2012-04-26 6346
841 [자유글] 초보엄마를 위한 인문강좌-"엄마,돌봄의 지혜를 만나다!" imagefile minkim613 2011-08-26 6337
840 [자유글] 햇님군 그림솜씨 자랑.. ㅋ imagefile [1] 전병희 2012-03-17 6335
839 [자유글] 빵 터지는 봄날, 이렇게라도 웃으니 ㅎㅎ [6] anna8078 2014-04-08 6333
838 [자유글] 우리 가족 휴가기 1 [10] 분홍구름 2013-07-31 6319
837 [자유글] 아이가 과일을 잘 안먹네요.. jidan74 2010-06-19 630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