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랑살랑 봄바람이 부는 주말이다.

고궁, 박물관, 동물원, 놀이동산에 가면 아이들과 함께 하는 아빠들을 쉽게 만난다.

슴으로 아이를 안고, 두 손으로 유모차를 밀고서 가족과 함께 하는 모습이 딱 봄이다!    


TV에서도 아빠들이 육아하는 프로그램이 많아지고,

사회적으로도 아빠의 육아 참여를 장려하니

점점 아빠들의 인식도 변하고 육아에 참여하는 이가 많아졌다.     


아직은 미약하지만 아빠의 육아휴직도 점점 증가하는 추세라니 참 반갑다.     

 

-

나의 육아휴직은 벌써 6개월이 지났다.

긴 여행과 짧은 구경을 다니고, 수다와 놀이의 대상이 회사 동료에서

아이들과 아내로 변한 것을 제외하고는 여전히 정신없는 일상의 연속이다.     


아이들과 일상을 공유하며,

잠시(?) 휴대폰에 빠진 아빠를 위해 거실등을 켜주는 예상치 못한 아이의 배려에 놀라기도 하고,

흥에 겨워 엉덩이와 어깨를 흔들며 맑게 웃는 작은 얼굴을 보며 함께 흥을 느껴보지만,

일상은 또 생활인지라 서로 부딪히며 상처를 내는 경우도 많다.     


그래도 직장이란 곳에서 덜컥 떨어져 나와 오롯이 아이와 함께 할 수 있다는 것은

큰 행운(?)이다.

늘어가는 빚과 복직의 불안함이 있지만 인생의 선택지에 넣을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하다.     

 

-

가끔 <아빠의 육아휴직을 권하겠느냐?>는 질문을 받는다.


그럴 때마다 고민이다.

뭐라고 할까?


처음 육아휴직을 했을 땐 나와 가족의 관계가 급속히 회복되고,

앞으로는 육아로 문제가 생기지 않을 것 같았다.

그런데 끊임없이 새로운 일들이 생기고,

아이가 자라면서 그 변화에 따라 부모의 역할도 변해야 하고,

육아를 지나 교육으로 들어가면 또 다른 차원의 문제가 기다리고 다.



친구들과 놀고 싶은 아이들이 놀이터로 향한다.

아빠는 주로 괴물이 되어 아이들을 잡으며 함께 놀지만,

때론 엄마들처럼 벤치에 앉아 육아 정보를 나누며 차도 마시고 싶다.

흰머리가 늘어나는 나이에 낯을 가리는 수줍은 성격까지 가진 남자인 나는

여자들만 가득한 곳엔 갈 용기가 없다.       



복직의 두려움도 마주해야 한다.

첫 번째 휴직에서 복직했을 때 ‘사람이 없어서 받는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이것이 내가 마주한 복직의 현실이다.

휴직기간보다 더 긴 시간의 후배들과 경쟁을 해야 하고,

‘남자’ 육아휴직자란 소개가 붙는다.       



엄마 없이 간 공원의 남자 화장실에서 기저귀 교환대의 부재에,

어린이집 앞에서 마주친 할머니가 내게 전하는 측은한 눈빛에,

등원시키고 돌아오는 길에 ‘이제 퇴근이냐’는 경비원의 인사에,

가끔 불쑥 또 다른 내가 튀어나와 ‘너 지금 뭐 하냐’는 물음에,    



나는 불편하다.     


 

-

다른 사람들에게 아빠의 육아휴직을 권하겠느냐는 물음에

아직 “예”라고 답하진 못한다.     


다만, 내가 느낀 소수자의 삶을 이야기하고 싶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다시 선택했고,

나만의 방식으로 일상의 소중함과 행복을 깨닫고 있다.     


소수자의 삶이 불행을 뜻하는 것은 아니니까!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848 무자식은 하팔자 imagefile babytree 2010-08-25 9538
2847 [직장맘] 가을 소풍, 도시락 뭐 싸주세요? [1] yahori 2011-09-28 9531
2846 [자유글] 감기 걸린 수다쟁이 형민군~ imagefile [4] blue029 2012-09-16 9487
2845 [자유글] 남편과 함께하는 숲속 자연태교에 임신부 부부를 초대합니다! minkim613 2010-08-16 9487
2844 [나들이] 썰매타기 imagefile [7] 난엄마다 2015-01-08 9484
2843 "아토피 심할수록 삶의 질 떨어져" babytree 2010-11-02 9454
2842 [자유글] 강아지랑 뽀뽀해요^^ imagefile akohanna 2010-06-02 9454
2841 [요리] 우리집 스파게티 스타~일! imagefile [8] yahori 2012-10-18 9451
2840 킁킁킁~ 엄마, 코 좀 뚫어주세요 imagefile 김미영 2010-11-30 9451
2839 [요리] 첨가물 없는 착한 주스, 가격도 착했으면 좋겠네 image 베이비트리 2013-11-08 9448
2838 [자유글] 40대 전업맘의 일자리 찾아 삼만리 imagefile [14] 윤영희 2014-03-03 9445
2837 [가족] 손꼽아 기다린"서울 시향 오박사의 재미나는 클래식"-제 6회 신이 창조한 최고의 악기 imagefile [4] 리디아 2012-08-08 9424
2836 내게 딱 맞는 운동화 고르는 법 imagefile 양선아 2010-07-03 9418
2835 [다이어트2-51화] 수요일 과식의 여파... 김미영 2010-10-22 9393
2834 다이어트, 극한요법 imagefile kinni99 2010-09-05 9393
2833 [자유글] [답변포함] 모유수유를 하고싶어요... k2k0708 2011-01-26 9388
2832 [나들이] 몸에 지닐 만큼 차에 실을 만큼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3-08-08 9381
2831 [자유글] ‘만 3~4살’ 모든 가정까지 교육비 지원 추진 [1] wonibros 2011-12-15 9380
2830 성묘·차례 때 전염병·식중독 ‘비상’ babytree 2010-09-14 9360
2829 [다이어트2-35화] 또 또 깜빡~ 최근 제모습 공개! imagefile 김미영 2010-10-04 9353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