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jpg


"딸이 잠자리에 드는 저녁 9시 30분까지 과연 도착할수 있을까."


나와 아내, 맞벌이 부부에게 주중 9시 30분은 딸과의 하루일과를 성공적으로 마무리 할수 있느냐 없느냐의 갈림길입니다. 


퇴근직전 아내의 비명소리가 전화상으로 들려왔습니다.

"으악. 나 부장님에게 끌려가.. 술한잔 하고 갈듯해.. 엄마에게 전화드려줘."

"헐 나도 오늘 팀원들과 막걸리한잔하기로 했는데..."


장모님께 급히 전화를 돌리고 저녁식사를 회사에서 하고 최대한 일찍 들어가겠다라고 말씀드렸습니다. 다행히 요즘의 술문화는 밤새 먹고죽자.. 이런 분위기는 많이 줄었죠. 회사생활을 하시면 분들은 알겠지만 회식문화는 그조직의 팀장의 성향에 따라 좌우됩니다. 그런면에서 저는 운이 좋은 편이죠. (팀장님이 술을 거의 안드시기 때문에..) 아무튼 8시 30분쯤 무사히 막걸리 저녁자리를 마치고 집으로 달려갑니다. 큰 프로젝트의 마지막 실행을 앞두고 팀원들과 토닥토닥하는 시간도 무시못할 중요한 일이기때문에 놓칠수 없는 회사업무이기도 합니다. 회식은 정말 먹는게 아니라 연장근무죠. :)


아홉시에 무사히 집에 도착했습니다. 샤워하기 전에는 딸과 장모님 침대 접근 금지이기 때문에 후다닥 씻고 딸의 눈을 바라봅니다. 오늘은 밤새 아빠랑 놀겠어. 결연한 의지의 눈빛을 확인한 후 어서 침대로 가서 자자 라는 장모님의 잔소리를 뒤로하고 책을 읽기 시작합니다. 뛰고 달리고 술래잡기에 이어 책을 읽어줍니다. 겨우겨우 달래서 침대로 데려가서 다시 고른 책을 읽어줍니다. 자지않고 계속 읽어달라는 딸의 목소리는 점점더 사그러져 꿈나라로 퐁당 빠져듭니다. 


우리집은 딸의 책이 그렇게 많지는 않습니다. 그나마 있는 책도 아내 친구가 이사가면서 두세박스 건네준게 대부분입니다. 솔직히 딸아이의 책보다는 아내와 만화책과 환타지책과 제가 읽는 책들이 대부분이죠. 부모로써 반성해야하는 점이긴 한데. 솔직히 가만히 앉아서 책을 읽는것보다는 온 몸이 상처투성이에서 보듯히 놀이터에서 노는것을 더욱 신나합니다. 엄마,아빠도 주말에는 캠핑이니 어디니 놀러가기에 골몰하니 책들은 솔직히 뒷전인것도 사실입니다.


하지만 아내와 나는 잠들기전 딸과의 책읽는 시간은 거의 놓치지 않습니다. 거의 대부분 아내가 많이 읽어주지만 아내가 늦는 경우는 제가 조금 서둘러서 퇴근후에 책을 읽습니다. 아마 딸과의 시간중에서 다시 돌아오지 않을 시간이죠. 딸보다 엄마/아빠가 먼저 책을 읽다가 잠이 들어 딸에게 구박을 받기도 하고 그렇게 많은 책을 읽지는 않지만 항상 잠자기전 엄마/아빠와 같이 책을 보는 시간은 딸에게도 맞벌이 우리 부부에게도 소중한 시간입니다. 


엄마/아빠의 낭낭한 책읽기의 소리속에서 웃으며 밝은 얼굴로 책속에 묻혀 결국은 꿈나라로 떠나는 딸의 모습은 1년 365일 우리집의 일과입니다. 물론 엄마/아빠의 야근,회식 일정에 일주일  주중내내 얼굴을 못보는 경우도 있지만.. 세상일이 자기마음대로 될수 없다는 것을 딸아이는 알고 있습니다. 엄마/아빠는 주중에 보면 정말 좋지만 못볼수도 있다는 현실을 딸은 인정하는 것이지요.


TV나 GAME이나 이런것들이 우리부부와 딸에게 들어설 자리가 없는 것은 그나마 허락된 같이 있는 시간은 같이 놀기에도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입니다.  


이번 퇴근은 무사히 성공적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888 [가족] 오빠만 밀어주는 엄마가 얄미워 얄미워 image 베이비트리 2012-06-25 12348
2887 다이어트, 극한요법 imagefile kinni99 2010-09-05 12336
2886 [나들이] 미디어 카페 후~ 에 다녀왔어요~ imagefile [2] 양선아 2015-08-15 12334
2885 [자유글] 이를 어쩌나 imagefile [10] anna8078 2012-09-12 12316
2884 [가족] ‘부부 사랑’ 위한 매일 15초 운동 [2] 베이비트리 2015-05-21 12287
2883 [직장맘] 준규 머리. 없다! 없다! imagefile kiss3739 2011-07-20 12284
2882 [자유글] 임신출산교실"건강한 가족, 행복한 출산" imagefile hlucia 2010-06-23 12282
2881 [가족] 나보다 울 애기를 더 잘 보는 극성남편!!! imagefile [1] kosziii 2015-03-09 12279
2880 [책읽는부모] 김영훈 박사님 공부의욕 : 공부가 하고 싶다 imagefile [1] jenifferbae 2013-07-22 12259
2879 [자유글] 자연건강법 교육 프로그램 신청하세요~ babytree 2010-06-01 12257
2878 [자유글] 아이들 편에 서서 아이를 보라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249
2877 [자유글] ‘크리스마스 보따리’ 함께 풀어요 imagefile sano2 2010-12-08 12243
2876 [나들이] 삼성화재교통박물관& 에버랜드 크리스마스 판타지에 가다*^^* imagefile akohanna 2010-12-06 12231
» [가족] 어제밤 퇴근은 성공입니다. imagefile [1] ??????????¹? 2013-06-25 12227
2874 자살 부르는 우울증 치료는? imagefile babytree 2011-03-02 12196
2873 [자유글] 당신은 몇 점짜리 부모? 육아 상식 체크해 보세요. imagefile 김미영 2010-05-24 12186
2872 [나들이] 가로수길도 경리단길도 이만 못할걸! image 베이비트리 2015-05-14 12168
2871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 때]나도 여자였고 사람이었어 imagefile [7] lizzyikim 2012-11-28 12167
2870 [자유글] [70점 엄마의 쌍둥이 육아] 쌍둥이 남매, 참을수 없는 경쟁의 무거움 imagefile [6] 까칠한 워킹맘 2013-05-14 12160
2869 [다이어트 48화] 다이어트 일기 효과 있네요 imagefile 김미영 2010-07-23 1211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