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화요일, 퇴근후 무거운 발걸음으로 집을 향했습니다.
남편도 늦는다고 했는데 평소보다 늦은 시간에 회사를 나왔으니 맘이 급해 
달리는 듯 걸었죠.

현관문을 여는 소리에 아이들은 환호성을 질렀습니다.
큰 아이, 작은 아이 한번씩 안아주고 손을 씻으려 하는데 분위기가 사뭇 달랐지요. 
식탁의자가 거실에 나란히 붙여 있었고, 바닥에 이불도 깔리고, 작은 쇼파도 위치가 바뀌어 있었죠.

이렇게요.
인형극.JPG

'오늘 뭐 재미있는 놀이를 했나? 이거 다 언제 치우나...'
생각하며 저녁 식사를 하려고 의자를 빼오려는데
아이들이 보여줄 것이 있다며 앉으라고 하더군요.
순간 피곤한 마음에 귀찮았으나 너무하나 싶어 귀를 기울여 줬죠.

"엄마는 키 큰 어른이니까 앞에 바닥에 앉아주세요.."
할머니는 쇼파에 앉아 계셨고 관객은 엄마 한 사람인데...
의자에 앉고 싶었으나 바닥에 혼자 뻘쭘하게 앉았습니다.

"애들아 뭐하게? 엄마 손 씻고 밥먹어야지. 오늘 어린이집 수료식은 잘 했어?"

"엄마 우리가 인형극 할꺼야."

오잉.. 웬 인형극...
집에서 인형극 공연은 처음이었죠.
이때를 놓칠세라 폰을 꺼내 영상 녹화를 꾸욱 눌렀습니다.

"그래 해봐...박수... 짝짝짝..."

그러고 보니 베란다도 평소와 달랐어요. 
인형과 장난감등 그곳에 없던 물건들이 나란히 진열되어 있었지요.

"자.. 오늘의 인형극을 시작하겠습니다.
인형극 제목은 곰돌이와 친구들입니다~. 인형극에 와 주셔서 감사합니다. 꾸벅"

큰 아이가 인형극을 진행하고 작은 아이는 나름 보조 역할을 하며 
무대 주변을 서성거렸죠.ㅋㅋ

인형극5.JPG » 인형극 영상 캡쳐 화면. 인형극을 시작하며 진행자 큰 곰이 인사를 하고 있다

큰 아이가 바닥의 대본(?)을 느릿느릿 읽으며 새로운 인형들을 등장시키며 극은 진행이 되었습니다.

아이들은 줄거리를 알 수 없는 실험적인(?) 이야기를 선보였고 폰을 들고 있는 엄마의 팔은 점점 무거워졌습니다. 그래도 처음 보는 아이들 인형극에 호기심 어린 눈으로 숨을 죽여가며 공연을 감상했죠.

인형극4.jpg » 언니는 바닥의 대본을 읽고 있고 동생은 무대에서 공연을 펼치고 있습니다.

금방 끝나겠지 싶었던 공연은 11분을 넘겨 11분 31초에 끝이 났지요.
인형극 공연을 마치고 아이들은 비로소 외할머니와 엄마의 큰 박수를 받았습니다.

보아하니 
둘째 아이 수료식때 그간 작업한 작품들을 받아와서 그것을 인형극에 등장시키기 위해 만들어진 대본이었습니다.

인형극3.jpg » 인형극이 절정에 치닫고 있습니다. 모든 등장인물과 소품이 무대에 나와 있네요.

어떨결에 본 공연이었지만 
엄마, 아빠를 위해 준비하고 연습한 걸 생각하니 기특하더군요..

내용이 궁금하시죠?

대본입니다.
인형극대본1.JPG

인형극대본2.JPG

인형극 제목:공돌리와 친그들
1. 예들아 저기 여자아 곰돌이 쌍둥이다 와~~
2. 근데 1명은 크고 1명은 작아 왜 그럴까
3. 그떼 뽀로로가 나타낟어요
4. 그떼 3명 친그들은 쩌기에 발자국이 보였어요
5. 쿵캉쿵캉 발 쿵캉 거렸어요
6. 발짜국이 컸어요 
7. 그떼 저기에서 달팽이가 왔어요
8. 예들아 큰일낟어 %&%*$(% 큰 사람이 와 &^%% 말했어요
9. 그떼 하늘에서 예쁜는 왔어요
10. 그레서 아이들은는 사람을 만들었어요
11. 그런데 사람의 손짜국이 들었어요.
12. 그런데 땅에 나문잎 1게 복였어요.
13. 그떼 눈이 녹아 버렸어요.
14. 그런더 그 떠랑(?)에서 꽃이 피었어요.
15. 리라쿠마가 꽃을 땃어요
16. 그떼 친그들은 바다에 갔어요
17. 바다에 가서 돌고래를 만났어요
18. 그떼 루피가 저~기서 과자를 가지고 왔어요
19. 예들아 네가 먹을 것을 가지고 왔어요
20. 그떼 사람에 엑자가 2개가 보였어요
21. 예들아 저기 사람의 엑자가 보여
22. 예들아 입술을 찍은 사진이 보여

도무지 스토리가 이어지지 않는 그리고 알아보기 힘든 대본이었지요.
그리고 등장인물이 아주 많았던 인형극이었습니다.
1월말에 인형극을 보여줬었는데 나름 인상적이었나 봅니다.

사실 걱정이 많이 되는 대본입니다. 올해 초등학교도 입학하는데요...
학교가서 잘 배우겠지요?^^ 


사랑스러운 딸들아
엄마가 공연 정말 감동적으로 봤단다.
다음에도 좋은 공연 기대할께...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008 환절기 목소리 건강 이렇게 지키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09-28 14208
3007 [가족] 아버지... 아버지... imagemoviefile [1] 베이비트리 2012-05-22 14204
3006 [생활동의보감] 뱃속에서 꾸루룩대면 ‘장명증’ 의심 babytree 2010-08-31 14196
3005 [나들이] 순천 낙안읍성과 순천만생태공원을 다녀와서... imagefile [1] yahori 2015-08-06 14184
3004 [직장맘] 독서논술 선생님 놀이 중인 딸들~ imagefile [1] kelly7972 2014-07-13 14181
3003 눈부신 백설에 눈 다칠라…보호안경 쓰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12-07 14136
3002 [나들이] 부산여행 <송정토이뮤지엄-장난감 박물관> imagefile [6] lizzyikim 2013-01-21 14053
3001 [자유글] 사랑을 나누는 ‘엄마의 기술’ imagefile 양선아 2010-04-27 14000
3000 [자유글] 새학기 적응은 아이보다 엄마가 느리다?! imagefile [3] 윤영희 2013-04-11 13991
2999 [요리] 별주부가 선사한 토끼간 image [1] 베이비트리 2012-05-10 13986
2998 [나들이] 부천 워터파크 웅진플레이도시 방문기 harry39 2010-07-07 13982
2997 [다이어트 11화] 열흘째, ‘같기도’하지만… imagefile 김미영 2010-06-10 13956
2996 [자유글] 코카콜라 비타민음료, 식품첨가물 사용기준 위반 imagefile 양선아 2010-06-23 13956
» [직장맘] 엄마를 위한 인형극 '공돌리와 친그들' imagefile [2] yahori 2012-02-23 13948
2994 [살림] 비 탓하지 말고 즐겨봐 장마 image 베이비트리 2015-07-02 13946
2993 [나들이] 유명산 자연휴양림에 다녀와서 image yahori 2010-05-25 13946
2992 [다이어트2-54화] 살을 뺀 후유증? 환절기 부적응? 김미영 2010-10-27 13940
2991 [다이어트2-50화] 소식 생활화를 의식적으로! 김미영 2010-10-19 13937
2990 [자유글] '아이와 나를 살리는 시간, 15분' 서천석 박사님의 강의 movie [1] smnet97 2011-10-18 13910
2989 임신부, 건강한 아기 출산 위해 독감예방 접종해야 babytree 2010-10-01 1390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