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비트리에서 알려주시는 지식들을 마음속으로 되새기며 두아들을 키우고 있습니다.

이렇게 좋은 행사에 도전 할 수 있다는 것 부터가 소극적이던  제 모습이 변화된 것 같아 신청서를 쓰는 지금도 뿌듯합니다.


2017년 새해에는  아이와 눈맞춤하는 시간을 늘려서 아이의 생각을 공감하고 경청하고자 합니다.


전 워킹맘으로 퇴근하면 해야하는 집안일을 하면서 아이와 교감한다는 미명하에  건성으로 대답하고...대충 대꾸해주고 있던 제 모습을 발견했습니다.

6살,2살 아들은 퇴근한 제가 너무너무 반가운데 

밖에서 와서 지저분하다며 안아주지 않고 씻느라 15분, 

식사준비한다며 30분, 

저녁먹으라고 다그치고 30분, 

잠잘준비해야하니 장난감 정리하라 실랑이를 30분, 

물놀이 하고파하는 아이를 또 윽박질러서 샤워하고 양치하고 30분.... 

어느새 잘시간이되고 잠자는 머리맡에 책읽기 한답시고 겨우2권읽고 불끄고 자라고 하는 

무서운 엄마였죠.... 놀아주지도 않고 말이죠.....

저도 아이도 피곤한 저녁을 보내고 있습니다.

2017년 새해에는  좀더 여유있게 아이를 바라보는 저녁시간이 넉넉한 엄마가 되고 싶습니다.

제 다짐을 단단하게 다져주고 격려해주는 베이비 트리  감사합니다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028 [책읽는부모] <내 아이 고집 이기는 대화법> 왜냐고 묻지 말아요~ imagefile [2] 강모씨 2017-02-12 3755
3027 [건강] *입춘대길 건양다경 (立春大吉 建陽多慶)* file kkebi33 2017-02-06 2018
3026 [자유글] [시쓰는엄마] 세종시 내려가는 길에/다시 서울로 돌아가며 imagefile [2] 난엄마다 2017-02-06 2163
3025 [가족] 공연 소개 [치고 받고 놀래] 푸르메 2017-02-06 1984
3024 [요리] [인디고 서원의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 영화관 옆 심야식당 image indigo2828 2017-02-05 1913
3023 [자유글] [시쓰는엄마] 손빨래 난엄마다 2017-02-04 4675
3022 [나들이] 고기잡으러, 썰매타러 화천으로 imagefile [2] yahori 2017-02-02 2731
3021 [나들이] 온천노천탕과 보문사 앞바다 즐기는 석모도 여행 image 베이비트리 2017-02-02 25183
»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 becks11 2017-02-01 2424
3019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10기 신청원합니다. secret 2017-02-01 3
3018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secret starwld 2017-01-31 4
3017 [가족] 책읽는 부모 10기 신청~도전합니다 bagaji8668 2017-01-31 2229
3016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10기 지원해봐요! :) eyesaram84 2017-01-31 2006
3015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jju514 2017-01-31 2112
3014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rlagywls314 2017-01-31 2501
3013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0기 지원합니다♡ elpis0319 2017-01-31 1887
3012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1] msklavier 2017-01-31 2336
3011 [책읽는부모] '내 아이 고집이기는 대화법'을 읽고 [2] 꿀마미 2017-01-30 2336
3010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1] nikeshake 2017-01-26 2360
3009 [자유글] [시쓰는엄마] 지각 - 2017년 새해 우리 시를 써봐요~ [5] 난엄마다 2017-01-25 255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