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 학교 총회에 이어 이번주 공개수업.
2주 연속 휴가를 사용하기는 어려운 관계로 오늘은 남편이 출동.

남편은 몇장의 사진과 '재미있는 시간이었다'는 짤막한 후기를 톡으로 남겼다.

(공개수업에 참석한 아빠는 남편 포함 딱 2명 이었다고)

이와는 별개로 같은 반 아이 엄마가
"감정표현하는 수업이었다는데 눈에 띄어 보내요 ㅋ"
라는 메시지와 함께 따로 사진 한장을 전송 해 주었다.

뭘까 뭘까 궁금했는데
.
.
.

개똥이_감정표현_.jpg

- 엄마가 돌아가셔서 슬퍼요.

배우들이 보통 슬픈 감정을 잡을 때
'엄마가 돌아가셨다는 생각을 한다'고들 했었는데,
이 녀석도 그런거겠지?

지난주 총회 참석 후 개똥이 교실로 가
개똥이 자리에 앉아 담임 선생님께 눈도장 찍었으니,
"개똥이 어머님이시죠?"라는 말도 들었으니,
각종 서류에 엄마 서명 했으니,
학교에서 나의 생존은 알고 있겠지?

그런데 왜 내가 슬프지?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08 [자유글] [시쓰는엄마] 이것들과의 동거 [1] 난엄마다 2016-09-08 3445
207 [책읽는부모] <빵점에도 다 이유가 있다> 너 한편, 나 한편 imagefile [2] 강모씨 2018-02-28 3444
206 [자유글] 베이비트리 모바일 버전에 대한 여러분의 생각은? [2] 양선아 2015-06-17 3444
205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굿바이 여름! elf1128 2016-08-25 3440
204 [책읽는부모] '내 아이 고집이기는 대화법'을 읽고 [2] 꿀마미 2017-01-30 3439
203 [책읽는부모] 제주가 아니어도~~~ crack79 2014-07-07 3432
202 [나만의 화장팁3] 건조한 실내에서 살아남기 [2] 베이비트리 2014-03-19 3431
201 [책읽는부모] <아이의 미래는 부모의 말에서 결정된다> 남편에게 강추!!! imagefile [4] 강모씨 2017-12-30 3429
200 [자유글] 당신의 ‘인생영화’ 있습니까? image 베이비트리 2015-11-05 3428
» [직장맘] 9세 남아 개똥이, 엄마가 돌아가셔서 슬퍼요(?) imagefile [4] 강모씨 2018-03-28 3424
198 [자유글] [세상 읽기] 유민 아빠께 / 김중미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8-28 3425
197 [자유글] 아래 '미국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관련 칼럼 한 편 공유합니다. 케이티 2014-07-30 3421
196 [직장맘] 7살은 유아사춘기? [1] 푸르메 2018-02-26 3418
195 [자유글] [혁신교육의 방향을 묻는다 - 민주학교] 답답해하는 아이를 위해 무엇을 해야하나? [2] 난엄마다 2017-03-13 3418
194 [자유글] 내일부터 아이 방학이네요~ kangmindul 2015-07-28 3414
193 [가족] 내 아들을 키운 건 8할이 삼겹살 비밀회동 image 베이비트리 2015-08-13 3412
192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1기]지원합니다.^^ [1] elpis0319 2017-05-10 3409
191 [자유글] 센스있는 엄마들의 선택 착한공구 맘&베이비입니다. ampas2000 2015-10-29 3409
190 [자유글] 너무너무 춥네요~ [1] gnsl3562 2017-03-07 3408
189 [책읽는부모] 2017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시가 된 노래, 노래가 된 시 - 청소년, 시를 노래하다> 2기 모집 imagefile indigo2828 2017-07-25 340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