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결혼하고 2개월 후 임신을 했고  출산 후 3개월만에 복직을 했습니다.

 

아이가 태어나고 3년은 정말 정신없이 지난 것 같습니다. 아이가 너무나 보고싶어서 6-7시까지 집에와서 11시정도까지 아이와 놀고, 수많은 밤을 아이를 재워 놓고서는 밤 2시까지 컴퓨터를 켜고 일을 한 것 같아요. 아이는 제 집에서 시어머님이 맡아서 걱정없이 키워주셨지만 그 시절 아이 하나를 돌보는 것과 일을 병행하는 것은 지나고 나서 생각해봐도 정말 어마어마한 일이었던 것 같아요. 작년 이직을 했고 아이가 벌써 다섯살이 되었네요. 올해 기억에 남는 기쁜 날들은..

 

1. 정리

아주 사소한 것이지만..6년만에 제 화장품도 정리를 했고 (그간 특히 아이가 어릴 때엔 씻고 자는 것도 버겁고, 화장을 하는 것은 거의 어려웠거든요..ㅠ), 옷도 정리를 했습니다. 2년마다 전세집 이사를 해야했지만 그야말로 2년전 포장이사 아저씨가 포장 해준 그대로 이사를 다녀서요. 지금이 결혼후 세번째 집이에요...

 

2. 여행들..

작년 부터는 아이가 제법 커서 주말마다 아이를 데리고 산으로 공원으로 지방으로 여행을 다니기 시작했어요. 참으로 감사하고 근사했습니다. 봄, 여름, 가을, 겨울 산과 들이 변하는 모습을 아이와 구경하고 다니는 것은 앞으로도 계속 잘 하고 싶은 것들 중 하나입니다.

 

사진은 분당에 율동공원안에 있는 호수 앞 까페입니다. 커다란 유리 벽과 3천원대 까페라떼 추천드려요.

1450692013685.jpeg

육아와 일을 병행하시는 많은 엄마 분들께 감히 말씀드리자면 아이가 아주 아가일때에는 일과 육아를 모두 잘하겠다는 욕심을 버리시라는 거에요. 두 가지 일을 병행하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아주 잘하고 계시는 거라고 응원을 보내드리고 싶어요.

 

베이비트리 가족 여러분,

올 한해도 고생 많으셨고 새해에도 기쁘고 행복한 일들 가득하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548 [나들이] 바다에도 산에도 모래밭…대청도 사막 건너기 image 베이비트리 2015-10-01 3016
547 [가족] [아내없이 살아가기3]다시 집으로_0303 홍창욱 2014-03-04 3014
546 [요리] 석쇠에서 통조림으로 뚝딱, 맛은 화려한 파티 image 베이비트리 2015-08-06 3006
545 [책읽는부모] [후기]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imagefile blue13g 2014-07-09 3006
544 [자유글] 엄마의 도전 - 중간보고 [11] 분홍구름 2013-06-24 3003
543 [직장맘] 아침부터 물난리 [10] yahori 2015-03-27 3000
542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6기 시작에 즈음하여~ [11] puumm 2015-08-04 2998
541 [자유글] 농부 통신 12 imagefile [3] 농부우경 2014-03-18 2996
540 [자유글] 당신의 꿈은 무엇인가요? [1] 숲을거닐다 2014-09-19 2995
539 [가족] 세계 의 부자 TOP10 대박 movie conjkh22 2015-03-09 2992
538 [요리] 사 먹을까? 해 먹을까! 베이비트리 2016-02-01 2988
537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그리고 이야기 [3] frost1016 2015-09-15 2988
536 [가족] [어린이날] 가족의날 chailatte1 2013-05-12 2985
535 [나들이] 이야기가 있는 ‘제주 지질트레일’ 뜬다 image 베이비트리 2015-04-28 2983
534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 세상에 둘 중 하나인 엄마는 없는걸.^^ [5] 루가맘 2016-02-29 2981
533 [책읽는부모] [서평] 돼지김밥 보드게임 &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imagefile [1] octhy24 2017-06-27 2980
532 [자유글] 엄마, 왜 13월은 없어요? imagefile 윤영희 2015-12-08 2978
531 [가족] 문제 아이 뒤에는 문제 부모가 있다? 꼭 그런 건 아니래요! imagefile [4] 소년공원 2015-10-15 2978
530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를 읽고 imagefile [2] puumm 2016-03-08 2977
529 [책읽는부모] (못참는 아이 욱하는 부모)를 읽고 imagefile puumm 2016-09-17 29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