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라는 프로그램을 해외에서도 기회가 될 때마다 즐겨 보고 있어요.

도무지 제어가 될 것 같지 않은 문제행동을 보이는 아이들이, 부모가 달라지니까 신기하게 바뀌는 걸 보면서 많은 사람들이 "문제 아이 뒤에는 문제 부모가 있다" 라는 말에 동의하곤 하죠. 저도 그 중의 한 사람이었구요.


저는 공개하기가 좀 쑥쓰럽지만 유아교육을 전공하고 유치원과 어린이집 교사로 일한 경력이 있습니다. 심지어 대학원에 진학해서 학위를 받은 후 지금은 대학교에서 유아교육 교수로 일하고 있어요.

제 이력을 말하면 누구라도 "아동 교육에 관한 전문가" 라는 생각을 하시죠.


그런데...

중이 제 머리 못깎는다고, 정작 제 아이들을 키우면서는 저도 쩔쩔매고 힘들 때가 많아요. 교과서에 나오는대로, 연구논문에서 밝힌대로, 남들에게 조언은 할 수 있지만, 정작 제 자신에게 문제가 닥칠 때는 알면서도 실천에 옮길 여유가 없다거나, 아무리 좋다는 여러 가지 방법을 시도해봐도 먹히지 않는 경우가 많더군요.

그나마 다행이라면 다행인 점은, 저는 다른 엄마들에 비하면, 보다 다양한 방법으로 행동지도를 위한 시도를 할 수 있는 지식과 경험이 있다는 점...

하지만 때때로 좌절하고 힘든 건 엄마라면 누구나 똑같을 거라고 생각해요.


어느날 동료 교수님이 신문 칼럼 하나를 오려다 주셨어요.

33dc9cef0d4999fe0aebfe954c7715cf.jpg 

요약하자면, 반드시 좋은 부모 밑에서 좋은 자녀가 나오는 것은 아니다!

그 이유는, 아이들은 저마다의 자유 의지대로 자라나는 것이지, 부모가 아이의 성향을 만들어내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자녀의 문제행동 때문에 고심하는 부모들에게 세 가지 조언을 하고 있네요.


첫째, 당신의 자녀가 일으키는 문제는 당신 앞에 가로놓인 것이 아니라, 당신 자녀 앞에 놓인 것이다. (즉, 한발짝 물러서서 객관적으로 받아들이라는 말)


둘째, 당신 자녀의 행동을 바람직한 방향으로 돌리려는 시도는 매우 제한적이고 제대로 안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자녀는 그들 나름의 자유 의지에 따라 성장하기 때문)


마지막으로 (제게 가장 와닿고 위로가 되었던 말이예요 :-), 부모는 그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 할 의무가 있을 뿐이다.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부모의 의무가 아니다.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결국 당신의 자녀가 해야할 일이다.


http://www.apiacere.net/xe/19842

제 블로그에 썼던 원문에는 조금 더 많은 내용이 있습니다.


좋은 엄마아빠가 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는, 그렇지만 뚜렷한 성과를 볼 수 없어 낙담하고 좌절하시는 분들이라면, 제가 그랬던 것처럼 이 칼럼에서 위안을 받으실 듯 해서 나누러 왔습니다.


좋은 가을날 되세요 모두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548 [나들이] 바다에도 산에도 모래밭…대청도 사막 건너기 image 베이비트리 2015-10-01 3016
547 [가족] [아내없이 살아가기3]다시 집으로_0303 홍창욱 2014-03-04 3014
546 [요리] 석쇠에서 통조림으로 뚝딱, 맛은 화려한 파티 image 베이비트리 2015-08-06 3006
545 [책읽는부모] [후기]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imagefile blue13g 2014-07-09 3006
544 [자유글] 엄마의 도전 - 중간보고 [11] 분홍구름 2013-06-24 3003
543 [직장맘] 아침부터 물난리 [10] yahori 2015-03-27 3000
542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6기 시작에 즈음하여~ [11] puumm 2015-08-04 2998
541 [자유글] 농부 통신 12 imagefile [3] 농부우경 2014-03-18 2996
540 [자유글] 당신의 꿈은 무엇인가요? [1] 숲을거닐다 2014-09-19 2995
539 [가족] 세계 의 부자 TOP10 대박 movie conjkh22 2015-03-09 2993
538 [요리] 사 먹을까? 해 먹을까! 베이비트리 2016-02-01 2988
537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그리고 이야기 [3] frost1016 2015-09-15 2988
536 [가족] [어린이날] 가족의날 chailatte1 2013-05-12 2985
535 [나들이] 이야기가 있는 ‘제주 지질트레일’ 뜬다 image 베이비트리 2015-04-28 2983
534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 세상에 둘 중 하나인 엄마는 없는걸.^^ [5] 루가맘 2016-02-29 2981
533 [책읽는부모] [서평] 돼지김밥 보드게임 &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imagefile [1] octhy24 2017-06-27 2980
» [가족] 문제 아이 뒤에는 문제 부모가 있다? 꼭 그런 건 아니래요! imagefile [4] 소년공원 2015-10-15 2978
531 [자유글] 엄마, 왜 13월은 없어요? imagefile 윤영희 2015-12-08 2978
530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를 읽고 imagefile [2] puumm 2016-03-08 2977
529 [책읽는부모] (못참는 아이 욱하는 부모)를 읽고 imagefile puumm 2016-09-17 29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