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독서 모임 <센북> <세상에서 가장 큰집, 구본준>, <82년생 김지영, 조남주> 2권을 연달아 추천했는데 두 권 모두좋은 책 추천해주어 고맙다’, ‘덕택에 좋은 책 잘 읽었다등 반응이 좋았다. 이에 자신감을 얻어 <바람이 숨결 될 때, 폴 칼라니티>을 추천했는데 평이 엇갈렸다. ! 다른 멤버들이 책 추천을 왜 주저했는지 새삼 뒤늦게 깨달았다.

일단 책 추천의 어려움을 알고 나니 선뜻 추천하기가 쉽지 않아서 심사 숙고하여 작년에 읽었던 책 중 <웬만해선 아무렇지 않다, 이기호>를 골랐는데 반응이 괜찮았다. 누군가는 짧은 이야기가 쭉~ 연결될 것이라 기대했다가 아니라서 아쉬웠다고 했는데 어제 마을 작은 도서관에 가 보니 <세 살 버릇 여름까지 간다, 이기호>이 있어 반갑게 들춰보니 이번에는 짧은 글이 이어지는 소설이었다. 표지에가족소설이 눈에 띄는데 가족소설은 뭘까 궁금하기도 했다.

작가의 말을 읽고는 가슴이 찡했는데 2011년부터 한 월간지에유쾌한 기호씨네라는 제목으로 삼십 년을 기약하고 시작한 글이었지만 사 년을 못 채우고 멈추었고 그간 연재했던 글을 책으로 엮은 것이 바로 <세 살 버릇 여름까지 간다>. 둘째 아이의 생일이 4 16. 아이 입에 음식을 떠 넣어주며 TV뉴스를 보던 작가는 2014 4월 이후 가족이야기를 더 이상 쓸 수 없었다고.

이 소설은 아내의 셋째 임신으로 시작되었는데 2017년 현재 그 셋째가 일곱 살. 처음 기획대로 삼십 년 동안 연재되었다면 그 셋째의 결혼과 임신 출산까지도 이어지지 않았을까? 아쉽기도 하다.

소설인지 육아 일기인지 확인할 길은 없지만 사랑스러우면서도 세상에서 가장 현명해 보이는 아내와 세 아이 외 부모님 처가 부모님 그리고 조카들까지 다양한 가족이야기를 따뜻하면서도 시큰하게 담고 있다.

더러는 소리 내어 웃게 되는데, 바로 책 제목과 동일한세 살 버릇 여름까지 간다가 그랬다. 옆에서 지켜보던 개똥이가엄마 왜 웃어요?”하고 물어봐서 웃게 된 대목과 이유를 설명해주니 녀석 또한 까르르 까르르 배를 잡고 웃는다.

부모님에 대한 이야기는 짠하고 아이에 대한 이야기는 웃음을 자아낸다. 웃게 되면서도 울컥 뭉클하게 하는 소설. 이 책이 바로 그랬다. 다 읽고 책의 표지를 찬찬히 보니웃다가 찡 바람 잘 날 없는 식구 이야기가 눈에 들어온다. 그래 웃다 찡! 맞다.

에필로그에는 작가의 아이들 외 그 친구들도 나오는데, 이 집은 동네 아이들 아지트 같다. 아이 당사자는 없는데 현관문 비밀번호를 이미 알고 있는 친구들에게 점령당하고 냉장고가 털린 작가의 집. 어수선하고 식비가 많이 들겠지만 요즘도 이런 집이 있구나. 정겹기 그지 없다.


강모씨.

 

 

 

 

도서_세살버릇.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548 [나들이] 바다에도 산에도 모래밭…대청도 사막 건너기 image 베이비트리 2015-10-01 3016
547 [가족] [아내없이 살아가기3]다시 집으로_0303 홍창욱 2014-03-04 3014
546 [요리] 석쇠에서 통조림으로 뚝딱, 맛은 화려한 파티 image 베이비트리 2015-08-06 3008
545 [책읽는부모] [후기]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imagefile blue13g 2014-07-09 3006
544 [자유글] 엄마의 도전 - 중간보고 [11] 분홍구름 2013-06-24 3003
543 [직장맘] 아침부터 물난리 [10] yahori 2015-03-27 3001
542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6기 시작에 즈음하여~ [11] puumm 2015-08-04 2999
541 [자유글] 농부 통신 12 imagefile [3] 농부우경 2014-03-18 2996
540 [가족] 세계 의 부자 TOP10 대박 movie conjkh22 2015-03-09 2995
539 [자유글] 당신의 꿈은 무엇인가요? [1] 숲을거닐다 2014-09-19 2995
538 [요리] 사 먹을까? 해 먹을까! 베이비트리 2016-02-01 2988
537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그리고 이야기 [3] frost1016 2015-09-15 2988
536 [가족] [어린이날] 가족의날 chailatte1 2013-05-12 2985
535 [나들이] 이야기가 있는 ‘제주 지질트레일’ 뜬다 image 베이비트리 2015-04-28 2983
534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 세상에 둘 중 하나인 엄마는 없는걸.^^ [5] 루가맘 2016-02-29 2981
533 [책읽는부모] [서평] 돼지김밥 보드게임 &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imagefile [1] octhy24 2017-06-27 2980
532 [가족] 문제 아이 뒤에는 문제 부모가 있다? 꼭 그런 건 아니래요! imagefile [4] 소년공원 2015-10-15 2979
531 [자유글] 엄마, 왜 13월은 없어요? imagefile 윤영희 2015-12-08 2978
530 [건강] 면역력이 약한 우리아이 첫등교~걱정하지마세요! imagefile kkebi33 2019-02-15 2977
529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를 읽고 imagefile [2] puumm 2016-03-08 29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