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읽는 부모6" 시작으로 책을 기다리며 이야기를 신랑과 하고있는데. . 

49개월 *이 "나도나도. . 나도 이야기해줘 엄마
. ."

. "엄마가 너랑 새벽에 새우깡 사먹던 기억나
?"

*이. "
. . "

. "엄마가 우리 둘이 사진 찍은거를 많은 사람들에게 보여줬더니 아주 좋아했어
. . "

*이. "싫어 엄마. . 모습을 사람들이 보는건 싫어. .엄만 그게 좋아
? "

"그래? 엄마는 *이와 엄마의 행복한 모습을 사람들에게 보여주고 싶었어
. . "

*이 "싫어. . 이제 사진도 못찍게할꺼야
. . "
. . . .

. "알겠어 *. . 이제 엄마도 생각 해보고 다시 얘기하자. . 미안해
. . "

예상 아이의 마음에 엄마는. . 고민 중이네요.

독후 글을 쓰고싶어도 엄마는 아이와의 일상을 공개해야 할 텐데..

 

아직 어리지만 아이에게 미리 허락을 받고 글을 남기겠노라..

감히 생각해보는 날이었네요.

 

혹시 다른 분들은 비슷한 상황에서 어떻게 대처하셨나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568 [가족] 전철 세운 엄마 이야기 [2] 숲을거닐다 2014-07-02 3006
567 [자유글] 농부 통신 14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03-24 3006
566 [책읽는부모] [놀이의 과학]을 읽고서... imagefile [2] 푸르메 2016-08-01 3005
565 [자유글] 딸에게 편안한 잠자리 imagefile bf0967 2015-01-23 3005
564 [가족] 나이 들어 우울하다고? 60대는 제2의 전성기야 image 베이비트리 2016-01-25 3003
563 [나들이] 남한강 품은 중원에 가야금 소리 불어오네 image 베이비트리 2016-06-16 2998
562 [자유글] 아이의 참관수업 [2] 겸뎅쓰마미 2014-03-19 2995
561 [직장맘] 사진이 있는 인터뷰-'미생'영업3팀 김대명 happyhyper 2015-01-19 2993
560 [가족] [아내없이 살아가기3]다시 집으로_0303 홍창욱 2014-03-04 2989
559 [자유글] 3년 고개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9-18 2986
558 [자유글] 엄마의 도전 - 중간보고 [11] 분홍구름 2013-06-24 2986
557 [요리] 석쇠에서 통조림으로 뚝딱, 맛은 화려한 파티 image 베이비트리 2015-08-06 2985
556 [자유글] 사탕 한 알에 엄마 전화번호를 넘긴 10세 남아 개똥이 [3] 강모씨 2019-03-07 2982
555 [책읽는부모] [후기]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imagefile blue13g 2014-07-09 2982
554 [자유글] 아동 학업 스트레스 [2] bf0967 2015-03-13 2979
553 [가족] [어린이날] 가족의날 chailatte1 2013-05-12 2972
»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6기 시작에 즈음하여~ [11] puumm 2015-08-04 2970
551 [직장맘] 아침부터 물난리 [10] yahori 2015-03-27 2970
550 [자유글] 당신의 꿈은 무엇인가요? [1] 숲을거닐다 2014-09-19 2970
549 [자유글] 저희 집 첫 보드게임, 생쥐만세 image [2] 아침 2017-10-15 29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