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엔 그림책을 선물 받았다.

제목 '강변 살자'의 글씨체도, 서정적인 그림의 분위기도 다 내 마음에 쏙 든다.

"엄마야, 누나야, 강변 살자~ 뜰에는 반짝이는 금모래빛~♪"이란 노래가 있다.

어렸을 때 자주 불렀던 노래인데,

제목을 보자마자 이 노래가 떠올랐다.



강변에 사는 한 아이가 자기가 사는 마을에 대한 소개와 마을에 담긴 추억에 대한 이야기를 한다.

그러다 개발로 인해 강이 없어지고, 마을이 없어지고, 사람들이 마을에서 떠날 수 밖에 없었다는 이야기를 전한다.


책의 내용도 참 마음 아프지만

 함께 보여지는 그림 또한 일부러 번지는듯하게 그려서인지

터전이 없어져서 슬픈 아이의 마음을 더 잘 느낄 수 있었다.

꼭 눈물로 얼룩진듯한 그림....




이 책을 보니 제주도가 떠올랐다.

나는 제주를 좋아하는 사람으로써 제주도가 자꾸 개발되고 변해가는 모습이 안타까운 사람이다.

내가 처음 제주도 여행을 한게 2011년도.

그 때부터 매년 1,2번은 꼭 제주도로 여행을 다녔다.

1년에 1-2번 정도만 방문하다보니 개발되는 모습이 더 충격적으로 다가온다.

내가 처음 제주도를 갔을 때만 해도 이 정도는 아니었는데 지금은 시골동네에도

미관을 해치는 빌딩들이 들어선다.

자꾸만 자연이 훼손되는 모습에 너무 안타깝고 또 안타깝다.

어떻게 규제 좀 시켜주었으면 좋겠는데 규제보다는 자꾸 개발되도록 만드는 사람들도 원망스럽다.

다큐 프로 같은데서도 보면 이주민들의 유입으로 인해

원주민들이 이사를 갈 수 밖에 없는 상황들을 보면 참 답이 없다.




마지막 문장 '이제 이삿짐을 싸야 할 시간이에요.'

​참 먹먹해진다. 많은 생각을 하게 한다.

한 평생 이 곳에서 터전을 잡고 산 사람들을 쫓아내는 개발이 무슨 의미가 있을까...

원주민들이 다 나가고 관광객만 불러모으는 관광지가 무슨 의미가 있을까...

더이상은 자연을 훼손시키지 않았으면 좋겠다.

자연을 보전하면서 그곳의 터전민들과 함께 상생할 수 있는 방향의 개발을 생각해봤으면 좋겠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568 [건강] 면역력 떨어지는 한여름, 피부 세균감염 주의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30 3372
567 [가족] 우리 아들만의 예뻐해주는 방법 [2] 숲을거닐다 2014-07-09 3369
566 [자유글] (8기 책읽는 부모 이벤트 응모) 4월 꽃놀이는 동네에서. imagefile kulash 2016-04-27 3368
565 [자유글] 세월호 기억지킴이에 동참해주세요 [1] 야옹선생 2014-10-28 3368
564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엄마 구하기'-나도 대한민국 엄마 중 하나 [2] 꿀마미 2017-02-27 3365
563 [직장맘] [주말엄마]② 칼퇴근 하라고 하세요! [2] kcm1087 2014-06-12 3362
562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2015 상반기 결산 [17] 강모씨 2015-06-21 3360
561 [자유글] 만화주제가 [1] 난엄마다 2017-04-13 3355
560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2015 흥겨웠던 일들 [4] 난엄마다 2015-12-30 3355
559 [책읽는부모] (못참는 아이 욱하는 부모)를 읽고 imagefile puumm 2016-09-17 3352
558 [자유글] 종일반에 들고 싶은 마음 [4] 루가맘 2016-02-24 3349
557 [자유글] 사주가 또 뭐라고 [6] 숲을거닐다 2015-10-11 3349
556 [건강] [육아웹툰- 야옹선생의 (근거중심) 자연주의 육아] 탈수의 명약 ORS를 아시나요? imagefile [2] 야옹선생 2015-01-22 3348
555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다시 시작해볼까요? [7] 난엄마다 2015-06-16 3346
554 [선배맘에게물어봐] 7세 예비초등 imagefile [13] 푸르메 2016-11-17 3345
553 [책읽는부모] <세상의 엄마들이 가르쳐준 것들>후기 남깁니다 rain2624 2014-10-13 3344
552 [가족] <알뜰살뜰 우주네> 소박한 삶을 사랑하는 법 [4] satimetta 2014-10-06 3343
551 [요리] 장마철 저녁, 뜨근한 콩나물국밥 어떠세요~ imagefile [1] 안정숙 2014-07-04 3340
550 [자유글] 10대 소녀로 돌아간 날 [4] 난엄마다 2014-10-16 3339
549 [자유글] 어른들을 위한 애니 마음을 고쳐 드려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9-23 33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