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집은 중국집 (p.38)

중국집 메뉴판에 올라온 요리와 가족을 요리조리 잘도 연결시켜놓았다.

우리도 맛볼래요  (p.54)

일요일 음식하는 엄마와 가족의 대화가 한 편의 시가 되었다.

소나기 (p.90)

빗방울들의 번지점프라니.

 

언제부터였을까

시가 쓰고 싶은 날이 생겼다.

아마 베이비트리에 처음 시를 올렸던 그 겨울이었으니

그리 오래되진 않았다.

길게 문장으로 표현하기 보다 짧게 내 방식대로

표현하는데 묘한 재미가 생겼다.

올해만 해도 혼자 긁적여본 시가 세 편이나 된다.

일기를 길게 쓰기 보다 짧게 시로 써보기도 한다.

막상 다 쓰는데까지 걸리는 시간은 배가 되기도 하지만

다 쓰고 났을 때 가슴 한켠을 꽉 채우는 뿌듯함이 있다.

완성하고 나면 누군가에게 시썼다고

봐달라고 하고 싶어진다.

그래서 sns에 올려보기도 했다.

시를 많이 써본 건 아니지만 쓰는게 그리 어렵지 않구나

첫발은 뗀 것 같다.

 

구의역 사고 유가족의 인터뷰를 보면서,

개인적으로 전해들은 '어쩌다 공무원(줄여서 어공)'

면접 과정과 결과발표를 전해들으면서

거대 자본으로 얽혀가는 덩굴 속에서 어떻게

헤어나와야할지 막막한 마음에 잠이 오지 않는다.

이럴 때 뭘해야하나

무얼 할 수 있을까

답답한 마음을 쓰면서 나를 달래본다.

 

 

-멈춤과 잠-

 

무섭다

세상이 무섭다

돈이 무섭다

사람이 무섭다

 

작은 자리 하나도 권력으로 변해간다

비정규직, 하청업, 알바

심지어 세 네명이 모인 단체에서도

거대한 다단계 구조가 만들어져간다

그래서 더 꼭대기로 올라가려고

얼굴을 감춘다

 

끼리끼리

좋은 게 좋은 거

공무원, 정규직, 돈이 갑이 되어간다

나쁜 건 왜그리 빨리 물들까

 

입바른 소리는 다들 듣기 싫어한다

하나라도 떨어지는 게 있어야한다

여기저기 줄을 잘 서야한다

여기저기 썪어가는 소리가 들린다

얼마나 더 많은 댓가를 치뤄야하나

감겨오는 눈 만큼 마음이 무겁다

 

희망을 찾고 싶은데

함께 꿈틀대는 것 같은데

모르겠다

어찌 단번에 되랴마는

마음만 앞서려는 것 같아

멈췄다

 

도시의 빌딩 숲 사이로

저녁 노을이 펼쳐진다

해가 많이 길어졌다

하루 일 끝내고

애들 저녁 챙겨주고

비록 지각했지만

또 뭔가를 얻을까 싶어

종종종 걷다가

멈췄다

 

마냥 걷지말자

잠시 멈춰 생각한다

마냥 뛰지말자

잠깐 한숨이라도 내뱉어본다

 

아...... 이러다가 끝내려면

밤을 새울 것 같다

멈춘다

잠을 청해본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534 [직장맘] 아침부터 물난리 [10] yahori 2015-03-27 4488
533 [가족] 우리 아들만의 예뻐해주는 방법 [2] 숲을거닐다 2014-07-09 4488
532 [자유글] 한겨레신문을 펼쳐보니 imagefile [5] 파란우산 2013-05-21 4487
531 [자유글] 40일간의 여름방학, 얘들아. 엄마 떨고있니..? [2] 윤영희 2014-07-20 4486
530 [자유글] 지금 여기. 오늘 이 곳. imagefile [4] 농부우경 2014-05-30 4482
529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엄마표 하브루타를 읽고 [2] 새복맘 2018-08-10 4481
528 [살림] 국민연금 보험료율 인상? 이건 뭐지? image wonibros 2013-07-11 4481
» [책읽는부모] [시쓰는엄마] 멈춤과 잠 [2] 난엄마다 2016-06-02 4477
526 [요리] 눈뜨면 생각나는 그 맛의 비법은 image 베이비트리 2015-10-29 4478
525 [책읽는부모] [엄마의 독서]를 읽고 [3] 푸르메 2018-05-13 4475
524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다시 시작해볼까요? [7] 난엄마다 2015-06-16 4474
523 [가족] 아인 엄마, 수고했어! image [1] 베이비트리 2013-07-01 4474
522 [요리] 마카롱 열풍 이을 새 디저트 강자는? image 베이비트리 2016-01-28 4473
521 [책읽는부모] "세상의 엄마들이 가르쳐준 것들" 을 읽고 [1] dubiruba 2014-10-22 4472
520 [책읽는부모] 하일권, 앙숙 [3] lovelive12 2015-09-09 4469
519 [자유글] 감자와 무인기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04-16 4469
518 [자유글] 이런 걸 뭐라고 말해야 할까요? [7] 분홍구름 2014-07-10 4467
517 [자유글] 가게까지 6km, 신나는 봄날의 모험 imagefile [2] 꿈꾸는식물 2014-03-24 4466
516 [자유글] 꽃미남 학원강사의 유혹 [4] 윤영희 2014-03-24 4460
515 [자유글] 우리의 예산은 어디에 쓰이는걸까? [1% 지렛대 예산 공모전] imagefile 양선아 2014-09-29 444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