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릴 지브란의 예언자'. 사진 스마일이엔티, 판씨네마 제공
'칼릴 지브란의 예언자'. 사진 스마일이엔티, 판씨네마 제공
달의 요정·칼릴 지브란 시
세대 넘는 영화 잇단 개봉
세대를 뛰어넘는 애니메이션이 늘고 있다. 10일 개봉한 애니메이션 <칼릴 지브란의 예언자>는 칼릴 지브란이 쓴 시를 애니메이션으로 만든 것이다. 신비로운 생태계를 그려낸 <뮨: 달의 요정>도 24일 개봉한다.

달빛처럼 푸른 솜털이 덮인 피부에 커다란 눈동자를 한밤의 주민들, 황금색으로 빛나는 낮의 주민들, 태양의 열기에 녹고 달의 한기에 굳는 중간계 생물들이 바글거리는 <뮨: 달의 요정>은 분명 아이들을 위한 세계다. 그러나 이들이 창조해내는 이미지는 어른들이 깊은 꿈속에서 만났을 법한 것이다. 빛의 세계를 경계로 한쪽엔 태양이 지배하는 낮의 세계가, 다른 한쪽엔 달이 비추는 밤의 세계가 있는 이곳은 지구도 아니고 그 어떤 행성도 아니다. 불타는 용암이 흘러내리는 지하세계는 우리가 가위눌릴 때면 보곤 하는 그 어두움이 아닐까?

'뮨: 달의 요정사진'. 사진 스마일이엔티, 판씨네마 제공
'뮨: 달의 요정사진'. 사진 스마일이엔티, 판씨네마 제공
뮨이라는 어린 요정이 갑자기 달의 수호자로 지목받으면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모두가 무시하는 작고 약한 존재가 영웅으로 자라난다는 설정은 모든 동화와 비슷하다. 보잘 것 없는 내가 달을 지킬 수 있을까? 소년이 이 질문에 대한 답을 얻을 때까지 가혹한 시련을 겪어야 하는 것도 동화의 법칙이다. 태양의 수호자가 아니라 달의 수호자, 뮨이 주인공인 것은 이 애니메이션은 어른들을 위한 동화이기 때문이다. 뮨이 꿈속의 꺼림칙한 이야기들을 씻어내는 모습은 심무의식 속의 어두운 이야기를 밖으로 끄집어내는 심리치유를 연상시킨다.

<칼릴 지브란의 예언자>는 인생을 이야기한다. “삶이란 뒤로 가지 아니하고 어제와 함께 머물지도 않으리.” 이렇게 속삭이는 애니메이션이 어떻게 아이들의 것일 수 있을까. <칼릴 지브란의 예언자>는 아랍의 경전을 읽는 듯한 경구로 가득하다.

아빠를 잃고 마음을 닫은 소녀 알미트라는 사람들을 선동한다는 이유로 감금된 시인 무스타파의 친구가 된다. 사랑, 결혼, 일, 아이들, 음식, 선과 악, 죽음, 그리고 자유…. 영화는 시인과 소녀가 나누는 우정을 따라가면서 그 사이사이로 사람들에게 전하는 메시지를 그림과 음악으로 전한다. <미녀와 야수>의 각본을 썼고, <라이온 킹>을 연출한 로저 알러스 감독이 큰 줄거리가 되는 무스타파와 알미트라의 이야기를 만들었으며 칼릴 지브란의 <예언자>에서 발췌한 8개의 메시지는 9명의 애니메이션 감독들이 각각 4분정도의 영상으로 만들어서 합친 것이다.

남은주 기자


(*위 내용은 2015년 9월22일 인터넷한겨레에 실린 내용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568 [자유글] 세월호 기억지킴이에 동참해주세요 [1] 야옹선생 2014-10-28 3413
567 [자유글] 책모임 다녀왔어요. [1] 난엄마다 2015-03-02 3412
566 [책읽는부모] 정우야,, 엄마 말대로 하면 돼.. 그렇게 살 수 있는 세상을 만드는데 엄마도 같이 할게.. coal0001 2014-07-31 3411
565 [자유글] 미개한 국민은 어떻게 살아야 할까요? 숲을거닐다 2014-04-24 3411
564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2015 상반기 결산 [17] 강모씨 2015-06-21 3410
563 [자유글] [조한욱의 서양사람] 그늘 속의 아이들 베이비트리 2015-01-22 3409
562 [자유글] (8기 책읽는 부모 이벤트 응모) 4월 꽃놀이는 동네에서. imagefile kulash 2016-04-27 3407
561 [가족] 우리 아들만의 예뻐해주는 방법 [2] 숲을거닐다 2014-07-09 3406
560 [자유글] 300평 농사를 시작하다1-절대 농사짓지 마라는 엄마 imagefile 홍창욱 2018-04-27 3400
559 [책읽는부모] <세상의 엄마들이 가르쳐준 것들>후기 남깁니다 rain2624 2014-10-13 3399
558 [선배맘에게물어봐] 7세 예비초등 imagefile [13] 푸르메 2016-11-17 3398
557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2015 흥겨웠던 일들 [4] 난엄마다 2015-12-30 3394
556 [책읽는부모] <팬티 바르게 개는 법> 국/영/수 보다 중요한 것 imagefile [2] 강모씨 2018-06-16 3393
555 [책읽는부모] (못참는 아이 욱하는 부모)를 읽고 imagefile puumm 2016-09-17 3392
554 [자유글] 종일반에 들고 싶은 마음 [4] 루가맘 2016-02-24 3389
553 [건강] [육아웹툰- 야옹선생의 (근거중심) 자연주의 육아] 탈수의 명약 ORS를 아시나요? imagefile [2] 야옹선생 2015-01-22 3388
552 [요리] 장마철 저녁, 뜨근한 콩나물국밥 어떠세요~ imagefile [1] 안정숙 2014-07-04 3388
551 [자유글] 사주가 또 뭐라고 [6] 숲을거닐다 2015-10-11 3387
550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우리아이 신나는 놀이터 imagefile [4] 하륜하준이네 2015-07-21 3387
549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다시 시작해볼까요? [7] 난엄마다 2015-06-16 338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