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7-09-09-50.jpg

 

유치원 교실 공사 관계로 입학일이 늦어졌어요.

그저께 입학식을 하고 어제 첫 등원을 했지요.

 

첫째에게는 제일 형님반이 되어 처음 등원하는 날,

둘째에게는 태어나 처음 엄마와 떨어져 유치원에 가는 날,

엄마는 2012년 이후 처음 혼자 있게 되는 날,

모두에게 의미가 있는 날이었어요.

 

첫째는 익숙한 유치원이니 신이 나서 후다닥 들어가고

둘째는 용기내어 들어갔다가 눈물범벅이 되어 엄마를 외치며 뛰쳐나왔어요.

자신있다고 말은 했지만 처음으로 엄마와 떨어지는거라 무서웠나봐요.

제가 달래주고 간 이후에도 많이 울어서 형님반에 있던 첫째가 여러번 출동해서 달래주었다고 해요. 출동하느라 많이 못 놀아서 아쉬웠지만 잘 달래주었다고 하는데 아고.. 그 마음이 참 예뻐서 쓰다듬어주고, 엄마랑 떨어져서 무서웠을텐데 그래도 재미있었다고 말하는 둘째도 꼭 안아주었어요. 오늘은 다행히 웃으며 잘 들어갔어요.

 

9시부터 1시까지 길지 않은 시간이지만

아이들을 다 보내고 혼자 있으니 짧지만은 않은 시간이네요.

평소에는 첫째 보내놓고 둘째랑 잠깐 놀고 장 보고 설거지나 대충하고 점심 먹으면 끝이었는데

아침에 지인과 커피 한잔 하고나서 빨래 두 판 하고 씻고 설거지랑 청소하고 밥도 먹었는데 시간이 남아요.

애들이 하도 떠들어서 못 들었던 라디오 들으며 집안일 하는데

멘트가 너무 잘 들려서 어색한 기분이 들고요 ㅎㅎ

 

잠투정 심했던 첫째가 밤낮으로 울고 밤에 한시간씩 깨기를 1년을 했을 때도

누워서는 절대 낮잠 안 자던 둘째를 종일 업고 있을 때도

이런 날이 오기는 할까 싶었는데 지나고보니 시간은 휘리릭 흘러가있고

아이들은 이만큼이나 커 있네요.

씩씩하게 등원 잘 하는 아이들이 참 대견하고,

저는 '내일 자유시간에는 또 뭘 할까?' 생각에 두근두근 즐거운 3월입니다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568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아이셋 엄마, 아이넷 엄마 imagefile [2] 윤영희 2017-06-22 4081
567 [자유글] 우리의 예산은 어디에 쓰이는걸까? [1% 지렛대 예산 공모전] imagefile 양선아 2014-09-29 4079
566 [요리] 장마철 저녁, 뜨근한 콩나물국밥 어떠세요~ imagefile [1] 안정숙 2014-07-04 4072
565 [가족] 명절에 ‘내 술잔’부터 챙기는 가족 보셨나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3-05 4071
564 [직장맘] [주말엄마] 3. 드디어 울렸네요. 신문고! imagefile [3] kcm1087 2014-06-17 4070
563 [자유글] 신문 보는 엄마? [6] 숲을거닐다 2014-03-28 4069
562 [자유글] 아차...영유아 검진 푸르메 2016-01-26 4067
561 [자유글] 돌잔치 전문점 파미에파티 ljdraco7 2016-11-28 4064
560 [자유글] 엄마가 노키즈존을 만났을 때 [1] 베이비트리 2017-08-28 4063
559 [자유글] 너 이래도 되는거냐. [2] 분홍구름 2013-07-18 4063
558 [건강] 면역력 떨어지는 한여름, 피부 세균감염 주의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30 4058
557 [책읽는부모] [리뷰] 엄마는 해녀입니다 image [2] octhy24 2017-08-28 4057
556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우리아이 신나는 놀이터 imagefile [4] 하륜하준이네 2015-07-21 4057
555 [자유글] 맥주야 맥주야 제발.... imagefile 양선아 2014-06-12 4057
554 [책읽는부모] '강변살자'를 읽고 [1] puumm 2016-10-25 4055
553 [나들이] 의미있는(?) 가족나들이 imagefile 모카휘핑크림 2016-04-20 4054
552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를 읽고 imagefile [2] puumm 2016-03-08 4051
551 [선배맘에게물어봐] 아기전용잠옷, 형태가 많이 중요한가요? humaor211 2015-03-02 4051
550 [가족] 우리 아들은 무얼 본 걸까요?? [3] 겸뎅쓰마미 2014-09-22 4048
549 [가족] 천기저귀 고집하는 당신…깐깐한 아빠한테 반했죠 image 베이비트리 2016-02-11 404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