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남편 마흔살...

아이는 11살...

지병도 없었는데 자다가 심장마비가 와서 아침에 일어나지 못 했다고 하네요...

 

고교 동창이었지만 그 친구와 그리 친하지는 않았어요.

그 친구는 다른 친구 A와 친했고, 저도 A와 가장 친한 사이었는데

A가 9년전 투병 끝에 고인이 되었어요.

 

그래서 종종 만나 같이 울고, 납골공원에도 여러번 같이 가고

제 결혼식에도 A를 대신해 참석해주었는데

그 친구가 몇년 외국에 나가 살게 되면서 연락이 끊겼어요.

그러다가 오늘 A의 어머니로부터 비보를 전해듣고 다녀왔어요.

 

상복을 입고 있는 친구의 모습이..

상주 자리에 적혀 있는 어린 딸아이의 이름이..

너무나 마음이 아프네요.

 

친구는 의외로 담담했지만..

일 다 치르고 집에 가면 그제서야 실감이 나고 힘들어질텐데..

아이 걱정에 마음껏 슬퍼하지도 못할텐데..

 

"별 일이 다 있다. 그치?" 하던 친구의 말이 생각나 목이 멥니다.

아무쪼록 유족들이 이 힘든 시간 잘 견뎌냈으면 좋겠습니다.

 

느즈막히 집에 돌아와서 남편에게

"하루 두끼 꼬박꼬박 집에서 먹는다고 구박하지 않을게. 오래 살아."

진심 담긴 말을 건내고

우리 가족에게 주어진 하루하루를 감사한 마음으로 잘 살아야겠다 다짐해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534 [자유글] 좋아하는 숫자가 있으세요? imagefile [3] 분홍구름 2014-05-13 4563
533 [자유글] 계절이 바뀌고 있음을 imagefile [4] 아침 2018-08-28 4562
532 [책읽는부모] [함께 책 읽기 프로젝트] 시작합니다. 책이 정해졌어요. [9] 난엄마다 2014-10-16 4562
531 [자유글] ㅋㅋ 술 취했나봐요~ [3] ILLUON 2014-09-25 4562
530 [요리] 마카롱 열풍 이을 새 디저트 강자는? image 베이비트리 2016-01-28 4561
529 [가족] [아내없이 살아가기2] 뽀뇨를 만나다 [1] 홍창욱 2014-03-02 4560
528 [자유글] 다재무능한 이를 위한 직업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4-05 4557
527 [직장맘] [주말엄마]② 칼퇴근 하라고 하세요! [2] kcm1087 2014-06-12 4555
526 [가족] 아인 엄마, 수고했어! image [1] 베이비트리 2013-07-01 4550
525 [자유글] 논에 들어가보기 imagefile [2] 푸르메 2016-06-16 4548
524 [책읽는부모] 하일권, 앙숙 [3] lovelive12 2015-09-09 4545
523 [살림] 국민연금 보험료율 인상? 이건 뭐지? image wonibros 2013-07-11 4543
522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다시 시작해볼까요? [7] 난엄마다 2015-06-16 4542
521 [책읽는부모] [시쓰는엄마] 멈춤과 잠 [2] 난엄마다 2016-06-02 4541
520 [자유글] 한겨레신문을 펼쳐보니 imagefile [5] 파란우산 2013-05-21 4539
519 [직장맘] 아침부터 물난리 [10] yahori 2015-03-27 4538
518 [책읽는부모] "세상의 엄마들이 가르쳐준 것들" 을 읽고 [1] dubiruba 2014-10-22 4536
517 [가족] 우리 아들만의 예뻐해주는 방법 [2] 숲을거닐다 2014-07-09 4536
516 [자유글] 40일간의 여름방학, 얘들아. 엄마 떨고있니..? [2] 윤영희 2014-07-20 4530
515 [자유글] 지금 여기. 오늘 이 곳. imagefile [4] 농부우경 2014-05-30 453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