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먼저

자유글 조회수 4218 추천수 1 2017.09.19 17:43:16

"엄마, 내 입에 꿀벌이 다녀갔나봐요!"

 

갓한 냄비밥을 먹으며 6살 아이가 이렇게 말합니다.

밥이 꿀맛이라더니 입에 꿀벌이 다녀간 것 같다고 표현하네요.

삼시세끼 밥 하느라 아이고 소리 나오던 제 뼈마디가 한번에 부드러워지는 것 같습니다.

 

남자 아이치고는 부산스럽지 않고 누구에게나 다정하고 말도 조곤조곤 예쁘게 하던 녀석이

6살 되면서 엄마 눈을 쏘아보고, 엄마 자존심 깎아내릴만한 얘기를 골라하며

엄마에게 당혹감과 좌절을 안겨주었었지요.

 

그러면 안 된다고 조근조근 가르쳐도 보고 불같이 화도 내보다가

요즘에는 칭찬을 많이 해주고 있어요.

 "우리 강아지 입에서 나오는 말은 어쩜! 꽃 같이 예쁘구나~ 엄마 마음이 꽃밭이 된 것 같아!"

(오글거려서 오그라드는 손발가락 펴가며) 칭찬을 하면

"엄마의 말도 햇님처럼 예뻐요. 내 마음이 환하게 밝아져요."라며 화답하네요

 

엄마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매일 새로운 시적인 표현을 궁리하고 있나봐요.

내 삶이, 내 행동이 아이에게 가장 좋은 가르침이 된다는 걸 다시 한번 느껴요

 



엄마도 아들도 행복한 가을입니다..^^

KakaoTalk_20170919_173529340.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568 [살림] 에너지 72% 절감 ‘에코하우스’ 보러 오세요 베이비트리 2014-03-28 4216
567 [자유글] 나는 꼼수다 마지막회 들었습니다. 투표하고 기다리겠습니다. 난엄마다 2012-12-19 4216
566 [자유글] 9세 남아 개똥이의 분노 유발 수학 풀이 [4] 강모씨 2018-08-14 4214
565 [자유글] 농번기 끝!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6-04 4214
564 [자유글] 이름 석 자 imagefile [4] 분홍구름 2013-07-07 4211
563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아이셋 엄마, 아이넷 엄마 imagefile [2] 윤영희 2017-06-22 4210
562 [책읽는부모] '강변살자'를 읽고 [1] puumm 2016-10-25 4206
561 [자유글] 꿈은 이루어진다(?!) [10] 케이티 2014-11-09 4204
560 [책읽는부모] <소년이 온다> 그들은 어떻게 살고 있을까? imagefile [4] 강모씨 2017-01-15 4203
559 [자유글] 애들이 좀 뛸 수도 있죠, 뭐. imagefile [4] 강모씨 2016-09-10 4203
558 [자유글] 우리의 예산은 어디에 쓰이는걸까? [1% 지렛대 예산 공모전] imagefile 양선아 2014-09-29 4202
557 [자유글] 아빤 리아꺼야! [2] lotus 2013-02-15 4202
556 [가족] 천기저귀 고집하는 당신…깐깐한 아빠한테 반했죠 image 베이비트리 2016-02-11 4196
555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너는 밥에 김치 나는 김밥 imagefile [4] 안정숙 2017-06-22 4191
554 [책읽는부모] 불행한 교육은 이제 끝내야 한다.(왜 교육정책은 역사를 불행하게 하는가를 읽고) [1] blueizzy 2014-08-26 4190
553 [자유글] 맥주야 맥주야 제발.... imagefile 양선아 2014-06-12 4189
552 [나들이] 리코더 연주회에 초대합니다~ imagefile [4] 푸르메 2016-12-05 4185
551 [가족] 아빠가 돌아왔다 [2] 케이티 2014-08-20 4184
550 [자유글] 돌잔치 전문점 파미에파티 ljdraco7 2016-11-28 4183
549 [자유글] 꽃보다 더 향기로운 이 봄꽃 향기 image 베이비트리 2015-04-02 418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