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주이야기 3

자유글 조회수 4251 추천수 0 2017.08.29 16:47:10

1.     엄마: 시우야, 미용실에 머리 자르러 가자. 머리가 너무 길었어.

시우: 싫어. 난 머리 기를 거야. 엄마처럼 길게

엄마: 여름에 머리 길면 더워. 좀 시원해지는 가을, 겨울이 되면 그때 길러.

시우: 그네가 나 머리 길면 멋있다고 했어.

      나 엄마처럼 머리 길어서 여자될거야.

엄마: 그럼 앞머리 길어서 눈 찌르는데 어떻게 할거야.

시우: (머리를 쓸어 올리며) 이렇게 올리면 돼지.

엄마: 그럼 한 손으로 계속 올리고 있으면, 마음대로 못 놀잖아.

     이 파란 핀은 어디서 났어?

시우: 정인이 언니가 줬어. 빤짝이 핀 예쁘지.

엄마: 그래? 정말 준거야? 앞머리 이 핀으로 꼽자.


2.     시우: 엄마, 오늘 집에 돌아가고 싶어.

엄마: 캠핑으로 두 밤 자기로 한 건데, 이미 돈을 다 내서 내일까지 있을 거야.

     니들이 캠핑 가고 싶다고 해서 힘들게 예약한 건데.

시우: 캠핑 와서 좋긴 한데, 모기가 너무 많아.

남우: 엄마, 내가 세어 봤는데나는 서른 여섯 군데 물렸어.

아빠: 괜찮아. 어릴 때 모기 많이 물리면, 면역력이 높아져서 오래 산데.

      이리 와봐. 약 좀 바르자.


3.     시우: 엄마, 내년이 되려면 한참 남았어?

엄마: 글쎄….8월부터 12월까지 대충 180?

시우: 그렇게 많이 남았어? 엄마가 내년이 되면 레고 사 준다고 했잖아.

엄마: 그래, 지난번 네 생일 때 비싼 거 사서, 올해는 다시 안 사준다고 했지.

시우: 나 부품이 더 필요한데.

엄마: 그래서 엄마가 새로 사는 대신에 다른 사람이 쓰다가 필요없다는 거 택배로 받았잖아. 새로운 거 생겨서 좋아했잖아.

시우: , 그런데 거기에는 사실 내가 필요한 부품은 별로 없다.


4.  시우: 엄마~ 감자전에 생꽃소금 넣었어? 짭짤한데~

엄마: 아니, 오레가노 황토소금 넣었어.

시우: 엄마~ 황토소금은 오래가?

남우: 하하...오래가...는게 아니라 오레가노 허브 이름이다.

시우: 아하~ 그런데, 황토소금 오래가요~ 하면 광고가 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568 [자유글] 나는 꼼수다 마지막회 들었습니다. 투표하고 기다리겠습니다. 난엄마다 2012-12-19 4228
567 [자유글] 꽃미남 학원강사의 유혹 [4] 윤영희 2014-03-24 4227
566 [살림] 에너지 72% 절감 ‘에코하우스’ 보러 오세요 베이비트리 2014-03-28 4226
565 [자유글] 농번기 끝!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6-04 4222
564 [자유글] 이름 석 자 imagefile [4] 분홍구름 2013-07-07 4218
563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아이셋 엄마, 아이넷 엄마 imagefile [2] 윤영희 2017-06-22 4217
562 [자유글] 우리의 예산은 어디에 쓰이는걸까? [1% 지렛대 예산 공모전] imagefile 양선아 2014-09-29 4215
561 [자유글] 애들이 좀 뛸 수도 있죠, 뭐. imagefile [4] 강모씨 2016-09-10 4214
560 [책읽는부모] <소년이 온다> 그들은 어떻게 살고 있을까? imagefile [4] 강모씨 2017-01-15 4213
559 [책읽는부모] '강변살자'를 읽고 [1] puumm 2016-10-25 4213
558 [자유글] 꿈은 이루어진다(?!) [10] 케이티 2014-11-09 4213
557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너는 밥에 김치 나는 김밥 imagefile [4] 안정숙 2017-06-22 4208
556 [가족] 천기저귀 고집하는 당신…깐깐한 아빠한테 반했죠 image 베이비트리 2016-02-11 4207
555 [자유글] 아빤 리아꺼야! [2] lotus 2013-02-15 4206
554 [자유글] 맥주야 맥주야 제발.... imagefile 양선아 2014-06-12 4203
553 [책읽는부모] 불행한 교육은 이제 끝내야 한다.(왜 교육정책은 역사를 불행하게 하는가를 읽고) [1] blueizzy 2014-08-26 4197
552 [나들이] 리코더 연주회에 초대합니다~ imagefile [4] 푸르메 2016-12-05 4194
551 [자유글] 돌잔치 전문점 파미에파티 ljdraco7 2016-11-28 4191
550 [가족] 아빠가 돌아왔다 [2] 케이티 2014-08-20 4191
549 [자유글] 신문 보는 엄마? [6] 숲을거닐다 2014-03-28 419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