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비트리에서 두 번째로 받아본 그림책 <엄마는 해녀입니다>

내가 사는 곳이 제주인지라 <엄마는 해녀입니다>가  반갑고 무척이나 친근하게 느껴지는 책이었다.

작가 고희영님은 제주 출신이란다..그래서 더욱 해녀에 관심이 많으셨나보다. 해녀에 관한 다큐멘터리도 제작하셨다고 한다.

그럼 먼저 <엄마는 해녀입니다>의 내용을 살짝 살펴보자..









엄마와 할머니는 해녀랍니다.

그러나 엄마는 한때 할머니처럼 살기 싫어서, 바다가 꼴도 보기 싫어져서 도시로 나가서 살았더랩니다.

도시에서 미용사로 일하던 엄마.

어느날 엄마의 귀가 아파오기 시작하고 미용실 안의 모든 소리들에 짜증이 치밀었다고..

그때, 바다가 떠오르더랍니다.

그래서 엄마는 다시 바다로 돌아왔고, 그 바다에서 '호오이~호오이~' 숨비소리에 살아 있다는 소리를 느끼고

귓병도 파도 소리르 듣자 씻은 듯이 나았다고 합니다.

다시 할머니처럼 해녀가 된 엄마.


그러나  공기통도 없이 깊은 바다로 들어가는 해녀의 일이 그렇게 쉬운 일은 아니지요.

엄마가 커다란 전복을 캐기 위해 바다로 깊이 들어갔는데, 정신을 잃어버리고 만답니다.

그러나 다행히 근방에서 물질을 하던 할머니가 엄마를 끌어올렸답니다.


할머니는 말씀 하십니다.

"바다는 절대로 인간의 욕심을 허락하지 않는단다.

바닷속에서 욕심을 부렸다간 숨을 먹게 되어 있단다.

물속에서 숨을 먹으면 어떻게 되겠냐, 물숨은 우리를 죽음으로 데려간단다."


"오늘 하루도 욕심내지 말고

딱 너의 숨만큼만 있다 오거라."


제주에 사는 나는 해녀를 자주 보게 된다.

대부분이 연세가 드신 분들이다.

저 연세에 어떻게 바다에 공기통도 없이 들어가셔서 저 많은 해산물을 해오실까 싶다.

지금은 제주의 해녀가 세계자연유산에 들어갔다고 한다.

그런 의미에서라도 <엄마는 해녀입니다>가 더욱 뜻깊은 그림책이 아닐까 싶다.


해녀들의 삶과 숨에 깊은 뜻을 갖고 이야기와 그림으로 담아낸 <엄마는 해녀입니다>는 아이들에게 해녀에 대해 알려주기 좋은 그림책이다.

해녀들이 하는 일과 테왁같은 해녀들이 사용하는 물건들에 대한 이름과 해녀들의 숨비소리도 느낄 수 있는 이야기이다.

왠지 내게는 슬프게 다가온 이야기이지만..

바다에서 행복을 찾는, 바다에서 허락하지 않는 욕심은 부리지 않는 해녀들의 모습과 삶이 그대로 느껴지는 듯한 <엄마는 해녀입니다>가 많은 이들에게 읽혔으면 좋겠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568 [자유글] 농번기 끝!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6-04 4174
567 [자유글] 꿈은 이루어진다(?!) [10] 케이티 2014-11-09 4165
566 [자유글] 아빤 리아꺼야! [2] lotus 2013-02-15 4165
565 [책읽는부모] <소년이 온다> 그들은 어떻게 살고 있을까? imagefile [4] 강모씨 2017-01-15 4164
564 [자유글] 애들이 좀 뛸 수도 있죠, 뭐. imagefile [4] 강모씨 2016-09-10 4163
563 [자유글] 우리의 예산은 어디에 쓰이는걸까? [1% 지렛대 예산 공모전] imagefile 양선아 2014-09-29 4162
562 [책읽는부모] '강변살자'를 읽고 [1] puumm 2016-10-25 4159
561 [자유글] 돌잔치 전문점 파미에파티 ljdraco7 2016-11-28 4158
560 [가족] 아빠가 돌아왔다 [2] 케이티 2014-08-20 4158
559 [건강] 영구치가 나요 ^^ imagefile [2] 아침 2018-05-29 4156
558 [책읽는부모] 불행한 교육은 이제 끝내야 한다.(왜 교육정책은 역사를 불행하게 하는가를 읽고) [1] blueizzy 2014-08-26 4156
557 [자유글] 엄마가 먼저 imagefile [4] 아침 2017-09-19 4154
556 [자유글] 마주이야기 3 [4] 푸르메 2017-08-29 4151
555 [가족] 천기저귀 고집하는 당신…깐깐한 아빠한테 반했죠 image 베이비트리 2016-02-11 4148
554 [자유글] 너 이래도 되는거냐. [2] 분홍구름 2013-07-18 4146
553 [직장맘] [주말엄마] 3. 드디어 울렸네요. 신문고! imagefile [3] kcm1087 2014-06-17 4145
552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너는 밥에 김치 나는 김밥 imagefile [4] 안정숙 2017-06-22 4144
551 [자유글] 가을 놀이 ^^ imagefile [4] 아침 2017-11-12 4142
550 [나들이] 리코더 연주회에 초대합니다~ imagefile [4] 푸르메 2016-12-05 4141
549 [자유글] 맥주야 맥주야 제발.... imagefile 양선아 2014-06-12 414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