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범한 주말의 연례행사인 동네 수목원과 광장에 우리 가족이 마실을 갔다.

봄, 가을에는 주말마다 행사가 많이 열린다. 수목원의 고요함을 사랑하는 나로서는 아쉬운 일이지만, 체험형 인간인 남편과 우주는 행사를 즐기는 편이다.

 

지난 주말에는 벼룩시장이 열렸다. 남편은 극초절약 집안의 가풍에 따라 물건과 서비스 구매에 아주 엄격한 편인데,  중고물건의 구입에 대해서는 절제가 없는 편이다. 아무리 말려도 한 번 꽂인 물건은 반드시 사야한다.  자전거와 수레로 이동한 부녀를 걸어서 뒤따라가 보니, 남편은 이미 놀이공원에 도착한 어린아이처럼 눈을 반짝이며 좋아서 헤벌쭉 하고 있었다. 남편의 마음을 빼앗은 것은, 곰돌이 가방이었다. 우주한테는 아직 크기도 크고 가격도 2만5천원으로 사악하며,  얼마전 선물받은 돼지 가방이 있는터라 탐탁지 않은 표정을 보였다. 

 

예의 그 "꼭 사고 싶어 표정"을 연발하며, 기여히 가방을 사고는 우주옷 여러벌을 더불어 구입하였다. 나는 사실 콩콩이를 사고 싶었는데, 우리가 시간이 늦어서인지 장난감은 많지 않았다. 우리는 2주후 벼룩시장을 기대하며, 필요한 물품 목록을 작성하고 있다.

 

딸아이에게 예쁜 가방을 사줄 때 남편의 그 표정은 형용할 수 없는 기쁨이 가득했다.

얼마나 오랜만에 그런 표정을 보는지 모르겠지만, 내 마음속 깊은 곳에 그 장면이 각인되었다.

 

우리 우주는 알뜰한 아빠의 넘치는 사랑을 어떻게 기억할까?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568 [건강] 면역력 떨어지는 한여름, 피부 세균감염 주의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30 3372
567 [가족] 우리 아들만의 예뻐해주는 방법 [2] 숲을거닐다 2014-07-09 3369
566 [자유글] (8기 책읽는 부모 이벤트 응모) 4월 꽃놀이는 동네에서. imagefile kulash 2016-04-27 3368
565 [자유글] 세월호 기억지킴이에 동참해주세요 [1] 야옹선생 2014-10-28 3368
564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엄마 구하기'-나도 대한민국 엄마 중 하나 [2] 꿀마미 2017-02-27 3365
563 [직장맘] [주말엄마]② 칼퇴근 하라고 하세요! [2] kcm1087 2014-06-12 3362
562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2015 상반기 결산 [17] 강모씨 2015-06-21 3360
561 [자유글] 만화주제가 [1] 난엄마다 2017-04-13 3355
560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2015 흥겨웠던 일들 [4] 난엄마다 2015-12-30 3355
559 [책읽는부모] (못참는 아이 욱하는 부모)를 읽고 imagefile puumm 2016-09-17 3352
558 [자유글] 종일반에 들고 싶은 마음 [4] 루가맘 2016-02-24 3349
557 [자유글] 사주가 또 뭐라고 [6] 숲을거닐다 2015-10-11 3349
556 [건강] [육아웹툰- 야옹선생의 (근거중심) 자연주의 육아] 탈수의 명약 ORS를 아시나요? imagefile [2] 야옹선생 2015-01-22 3348
555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다시 시작해볼까요? [7] 난엄마다 2015-06-16 3346
554 [선배맘에게물어봐] 7세 예비초등 imagefile [13] 푸르메 2016-11-17 3345
553 [책읽는부모] <세상의 엄마들이 가르쳐준 것들>후기 남깁니다 rain2624 2014-10-13 3344
» [가족] <알뜰살뜰 우주네> 소박한 삶을 사랑하는 법 [4] satimetta 2014-10-06 3343
551 [요리] 장마철 저녁, 뜨근한 콩나물국밥 어떠세요~ imagefile [1] 안정숙 2014-07-04 3340
550 [자유글] 10대 소녀로 돌아간 날 [4] 난엄마다 2014-10-16 3339
549 [자유글] 어른들을 위한 애니 마음을 고쳐 드려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9-23 33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