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범한 주말의 연례행사인 동네 수목원과 광장에 우리 가족이 마실을 갔다.

봄, 가을에는 주말마다 행사가 많이 열린다. 수목원의 고요함을 사랑하는 나로서는 아쉬운 일이지만, 체험형 인간인 남편과 우주는 행사를 즐기는 편이다.

 

지난 주말에는 벼룩시장이 열렸다. 남편은 극초절약 집안의 가풍에 따라 물건과 서비스 구매에 아주 엄격한 편인데,  중고물건의 구입에 대해서는 절제가 없는 편이다. 아무리 말려도 한 번 꽂인 물건은 반드시 사야한다.  자전거와 수레로 이동한 부녀를 걸어서 뒤따라가 보니, 남편은 이미 놀이공원에 도착한 어린아이처럼 눈을 반짝이며 좋아서 헤벌쭉 하고 있었다. 남편의 마음을 빼앗은 것은, 곰돌이 가방이었다. 우주한테는 아직 크기도 크고 가격도 2만5천원으로 사악하며,  얼마전 선물받은 돼지 가방이 있는터라 탐탁지 않은 표정을 보였다. 

 

예의 그 "꼭 사고 싶어 표정"을 연발하며, 기여히 가방을 사고는 우주옷 여러벌을 더불어 구입하였다. 나는 사실 콩콩이를 사고 싶었는데, 우리가 시간이 늦어서인지 장난감은 많지 않았다. 우리는 2주후 벼룩시장을 기대하며, 필요한 물품 목록을 작성하고 있다.

 

딸아이에게 예쁜 가방을 사줄 때 남편의 그 표정은 형용할 수 없는 기쁨이 가득했다.

얼마나 오랜만에 그런 표정을 보는지 모르겠지만, 내 마음속 깊은 곳에 그 장면이 각인되었다.

 

우리 우주는 알뜰한 아빠의 넘치는 사랑을 어떻게 기억할까?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534 [자유글] 논에 들어가보기 imagefile [2] 푸르메 2016-06-16 4480
533 [자유글] 40일간의 여름방학, 얘들아. 엄마 떨고있니..? [2] 윤영희 2014-07-20 4480
532 [가족] 우리 아들만의 예뻐해주는 방법 [2] 숲을거닐다 2014-07-09 4476
531 [자유글] 한겨레신문을 펼쳐보니 imagefile [5] 파란우산 2013-05-21 4475
530 [살림] 국민연금 보험료율 인상? 이건 뭐지? image wonibros 2013-07-11 4472
529 [책읽는부모] [시쓰는엄마] 멈춤과 잠 [2] 난엄마다 2016-06-02 4471
528 [요리] 눈뜨면 생각나는 그 맛의 비법은 image 베이비트리 2015-10-29 4471
527 [자유글] 지금 여기. 오늘 이 곳. imagefile [4] 농부우경 2014-05-30 4470
526 [책읽는부모] "세상의 엄마들이 가르쳐준 것들" 을 읽고 [1] dubiruba 2014-10-22 4467
525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엄마표 하브루타를 읽고 [2] 새복맘 2018-08-10 4465
524 [책읽는부모] 하일권, 앙숙 [3] lovelive12 2015-09-09 4463
523 [자유글] 감자와 무인기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04-16 4463
522 [자유글] 가게까지 6km, 신나는 봄날의 모험 imagefile [2] 꿈꾸는식물 2014-03-24 4463
521 [책읽는부모] [엄마의 독서]를 읽고 [3] 푸르메 2018-05-13 4462
520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다시 시작해볼까요? [7] 난엄마다 2015-06-16 4462
519 [요리] 마카롱 열풍 이을 새 디저트 강자는? image 베이비트리 2016-01-28 4461
518 [자유글] 이런 걸 뭐라고 말해야 할까요? [7] 분홍구름 2014-07-10 4460
517 [가족] 아인 엄마, 수고했어! image [1] 베이비트리 2013-07-01 4458
516 [자유글] 꽃미남 학원강사의 유혹 [4] 윤영희 2014-03-24 4450
515 [자유글] 우리의 예산은 어디에 쓰이는걸까? [1% 지렛대 예산 공모전] imagefile 양선아 2014-09-29 444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