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집에는 TV가 없어요
4년쯤전이었나...
많이 보지도 않는데... 그냥 습관적으로 켜게 되는것 같다며 남편이랑 저랑 미련없이 버렸지요
그땐 애들도 어려서 별로 찾지도 않았구요...
그래도 가끔 웃고싶을때 개그프로그램같은것들 컴퓨터로 다운받아 보거나 하며 별 아쉬움 없이 지내오고 있었는데요
요즘들어 저희 아이들이 친구들과 얘기하다보면 슬슬 궁금한게 생기는지 할머니집으로 올라가서 두어시간씩 죽치고 보는 날이 생겨납니다
참고로 전 친정엄마와 아래윗집 살거든요...
그런데... 어느 날 길을 가다가.. 아들이 갑자기 이런 말을 합니다
"엄마... 나 나중에 결혼할 사람은 엄마가 정해줘~~"
뜬금없이 그렇게 말을 하길래 왜 그러냐고 물으면서도 너무 웃겨서 웃음을 참을 수가 없는데 아들은 사뭇 진지하게 계속 얘기합니다
"엄마가 더 잘 고를 것 같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ㅌㅋ
우린 이런 대화를 나눠본 적도 없는데 이 아인 요즘 할머니네 TV로 뭘 본 걸까요??
지나가던 아줌마 할머니들이 우리의 대화에 다 웃으며 절 훔쳐봐요...
우리 아들은 6살이랍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568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아이셋 엄마, 아이넷 엄마 imagefile [2] 윤영희 2017-06-22 4100
567 [직장맘] 아침부터 물난리 [10] yahori 2015-03-27 4096
566 [가족] 명절에 ‘내 술잔’부터 챙기는 가족 보셨나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3-05 4096
565 [자유글] 우리의 예산은 어디에 쓰이는걸까? [1% 지렛대 예산 공모전] imagefile 양선아 2014-09-29 4095
564 [책읽는부모] [리뷰] 엄마는 해녀입니다 image [2] octhy24 2017-08-28 4094
563 [자유글] 아차...영유아 검진 푸르메 2016-01-26 4088
562 [요리] 장마철 저녁, 뜨근한 콩나물국밥 어떠세요~ imagefile [1] 안정숙 2014-07-04 4088
561 [직장맘] [주말엄마] 3. 드디어 울렸네요. 신문고! imagefile [3] kcm1087 2014-06-17 4085
560 [책읽는부모] '강변살자'를 읽고 [1] puumm 2016-10-25 4084
559 [자유글] 신문 보는 엄마? [6] 숲을거닐다 2014-03-28 4083
558 [자유글] 돌잔치 전문점 파미에파티 ljdraco7 2016-11-28 4081
557 [요리] 남은 치킨으로 치킨마요덮밥 ^^ imagefile 아침 2018-08-31 4078
556 [자유글] 맥주야 맥주야 제발.... imagefile 양선아 2014-06-12 4076
555 [자유글] 너 이래도 되는거냐. [2] 분홍구름 2013-07-18 4075
554 [선배맘에게물어봐] 아기전용잠옷, 형태가 많이 중요한가요? humaor211 2015-03-02 4072
553 [건강] 면역력 떨어지는 한여름, 피부 세균감염 주의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30 4072
552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를 읽고 imagefile [2] puumm 2016-03-08 4071
551 [책읽는부모]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를 읽고 돼지김밥 놀이를 하고;;; ^^ imagefile singri4 2017-06-30 4070
550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우리아이 신나는 놀이터 imagefile [4] 하륜하준이네 2015-07-21 4069
549 [가족] 천기저귀 고집하는 당신…깐깐한 아빠한테 반했죠 image 베이비트리 2016-02-11 406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