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이야기입니다.

 

일하기가 너무 싫어 편지공모전의 편지들을 하나 둘 읽어보니

그 절절함에 눈물 찔끔.

집에 가니 아들이 유난히 소중하게 느껴지고 예쁘더라구요..

 

"아, 석이가 너무 예쁜데 어떻게 해야 해??"

 

뭐, 대답을 기대하고 물었던 건 아니에요.

 

"있잖아,

나를 꽉 껴안고 엉덩이를 두드리면서

'아이고~~ 내 강아지' 이러면 돼"

 

이러더라구요. ㅎㅎㅎㅎ

 

어찌나 예쁘던지..

그렇게 해주니 아주 좋아합니다.

 

외할머니가 그렇게 예뻐해주는데

아이들은 자기 예뻐해주는 걸 잘 안다더니...

 

바쁜 아침에 참으로 행복했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568 [책읽는부모] 정우야,, 엄마 말대로 하면 돼.. 그렇게 살 수 있는 세상을 만드는데 엄마도 같이 할게.. coal0001 2014-07-31 3411
567 [자유글] 미개한 국민은 어떻게 살아야 할까요? 숲을거닐다 2014-04-24 3411
566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2015 상반기 결산 [17] 강모씨 2015-06-21 3410
565 [자유글] 세월호 기억지킴이에 동참해주세요 [1] 야옹선생 2014-10-28 3409
564 [자유글] 책모임 다녀왔어요. [1] 난엄마다 2015-03-02 3408
563 [자유글] [조한욱의 서양사람] 그늘 속의 아이들 베이비트리 2015-01-22 3408
» [가족] 우리 아들만의 예뻐해주는 방법 [2] 숲을거닐다 2014-07-09 3403
561 [자유글] (8기 책읽는 부모 이벤트 응모) 4월 꽃놀이는 동네에서. imagefile kulash 2016-04-27 3403
560 [책읽는부모] <세상의 엄마들이 가르쳐준 것들>후기 남깁니다 rain2624 2014-10-13 3397
559 [선배맘에게물어봐] 7세 예비초등 imagefile [13] 푸르메 2016-11-17 3395
558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2015 흥겨웠던 일들 [4] 난엄마다 2015-12-30 3394
557 [책읽는부모] (못참는 아이 욱하는 부모)를 읽고 imagefile puumm 2016-09-17 3391
556 [자유글] 300평 농사를 시작하다1-절대 농사짓지 마라는 엄마 imagefile 홍창욱 2018-04-27 3389
555 [책읽는부모] <팬티 바르게 개는 법> 국/영/수 보다 중요한 것 imagefile [2] 강모씨 2018-06-16 3388
554 [자유글] 종일반에 들고 싶은 마음 [4] 루가맘 2016-02-24 3386
553 [자유글] 사주가 또 뭐라고 [6] 숲을거닐다 2015-10-11 3386
552 [건강] [육아웹툰- 야옹선생의 (근거중심) 자연주의 육아] 탈수의 명약 ORS를 아시나요? imagefile [2] 야옹선생 2015-01-22 3386
551 [요리] 장마철 저녁, 뜨근한 콩나물국밥 어떠세요~ imagefile [1] 안정숙 2014-07-04 3386
550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다시 시작해볼까요? [7] 난엄마다 2015-06-16 3383
549 [자유글] 어른들을 위한 애니 마음을 고쳐 드려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9-23 338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