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책의 초고를 쓴 건 벌써 1년 전 일이라,

하루하루 정신없는 요즘의 저에겐 책 이야기를 하는게 좀 어색하네요.

너무 옛날이야기같아서..^^


세월호 사고로 한참 멍-해 있을 때, 편집이 한창이던 때라 참 많이도 혼란스러웠어요.

책은 내서 뭐하나.. 마음을 다잡기가 너무 힘들었죠.

이래저래 시간이 흐르고 결국 저의 첫 단행본이 이제 인쇄만 남겨두고 있습니다.

오늘 표지 시안 몇 가지를 받아봤는데, 최종 결정이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제목은 아마 이렇게..




책은 <서해문집>에서 출간될 예정이구요.

뿌듯하다
기쁘다
뭐 그런 감정이 있어야할텐데
이 글 올리는 지금도 둘째가 옆에서 치대며
"엄마, 6월은 왜 6월이예요??"를 시작으로 폭풍질문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늘 이런 상황 속에서 책 작업을 했으니, 정신이 몽롱..감정을 느낄 여유마저 없어진듯..
이제 다 끝났으니, 잠이나 좀 제대로 자고 싶네요.
책 쓰면서 베이비트리 여러분 생각 많이 했답니다.
하고 싶은 이야기가 늘 많았는데, 여기서 잘 쓸 수 없었던 이야기 많이 담았어요.
책으로 여러분과 더 깊은 대화를 나눌 수 있다면.. 하고 바래봅니다.

날씨도 무더워지고.. 다들 건강하신지.
저는 사실 요즘 좀 마음이 힘드네요. 마흔앓이를 이제야 하나봐요.
책 나오면 또 자세히 소식 전할께요.
편집 끝나 홀가분하긴 한데, 집안꼴은 꼭 귀신이 나올 것 같..@@@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75064/396/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568 [자유글] 24일, 빈진향님 전시회 오시는 분들 손좀 들어주세요!^^ imagefile [4] 안정숙 2014-01-17 4412
567 [자유글] 밥 빨리 못 먹는다고 우는 아이 [15] 양선아 2014-01-09 4410
566 [자유글] 40일간의 여름방학, 얘들아. 엄마 떨고있니..? [2] 윤영희 2014-07-20 4409
565 [나들이] 서울명산트래킹-남산에 다녀와서 imagefile [1] yahori 2017-05-11 4407
564 [자유글] 젖 이야기 최형주예요. 잘들 지내세요? ^^ imagefile [5] 최형주 2014-07-23 4407
563 [자유글] 훈육, 잘 하는 것보다 끝까지 포기하지않는게 중요 .. [7] 윤영희 2014-03-17 4407
562 [건강] [육아웹툰- 야옹선생의 (근거중심) 자연주의 육아] 콧구멍은 소중해 imagefile [4] 야옹선생 2015-05-18 4404
561 [가족] [아내없이 살아가기2] 뽀뇨를 만나다 [1] 홍창욱 2014-03-02 4404
560 [책읽는부모] [함께 책 읽기 프로젝트] 시작합니다. 책이 정해졌어요. [9] 난엄마다 2014-10-16 4403
559 [자유글] 한겨레신문을 펼쳐보니 imagefile [5] 파란우산 2013-05-21 4402
558 [자유글] 난 엄마다님 생각이 나서~ imagefile [5] 숲을거닐다 2014-03-07 4401
557 [나들이] 리코더 연주회에 초대합니다~ imagefile [4] 푸르메 2016-12-05 4400
556 [나들이] <로이터사진전>엄마의 욕심과 아이들의 눈높이 사이 imagefile [7] 푸르메 2016-09-04 4399
555 [자유글] 엄마의 스트레스 해소법 imagefile [6] 아침 2017-10-24 4398
554 [자유글] 그랜드애플 센텀점에 돌잔치 답사다녀왔어요. imagefile mylee810228 2017-09-07 4396
553 [자유글] 스승의날 김영란법에 가로막힌 9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6] 강모씨 2018-05-16 4395
552 [직장맘] 아침부터 물난리 [10] yahori 2015-03-27 4394
551 [자유글] ㅋㅋ 술 취했나봐요~ [3] ILLUON 2014-09-25 4393
550 [책읽는부모] "세상의 엄마들이 가르쳐준 것들" 을 읽고 [1] dubiruba 2014-10-22 4392
549 [책읽는부모] 육아서적 완벽하지 않아도 괜찮아. image eyesaram84 2017-04-11 439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