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유치원에서 주말에 간단히 해보라고 보내주는 숙제.

"나에게 특별한 숫자는?"

.....

우문이라고 생각했다.

꼬맹이들이 숫자에 얽힌 특별한 사연을 가졌기 힘들테니까.

 

아이 가방을 정리하며,

하이틴 잡지의 앙케이트 처럼 참..지면 메꾸기도 아니고 이건 뭐람~

하고 팽개쳐두었더니

그 앙케이트(?)를 꼬마가 혼자서 열심히 메꿔놓았다.

 

여러분은 좋아하는 숫자가 있나요??

 

나는...숫자따위에 의미를 부여하지 않는 사람이지만,

굳이 꼽으라면 안정감 있는 3.

양적인 의미, 1과 2를 양쪽에 끼고 다닐 수 있는 3을 좋아하겠다. ^^;;

 

특별한 숫자를 쓰고 그 이유를 쓰는 란에 적힌

우리 꼬마의 답은 이랬다.

" 경 ... 많아서.

  조 ... 경보다 작지만, 십보다 많아서

  1억 ... 만보다 많아서 "

 숫자.jpg

 

보통의 사람들도 좋아하는 숫자를 물으면,

0과 9 사이의 숫자 중 어떤 것 한가지를 고를텐데..

이 녀석의 당돌한 글이 너무 웃겼다.

남자 아이 특유의 "센 놈 되기"의 연장선 상에 있는 생각이었는지,

아니면 요 사이 부자였음 좋겠다는 녀석의 바람이 담긴 것인지

나로서는 이해 할 수 없지만,

엉뚱한 생각이 간간히 엄마와 아빠를 즐겁게 해 주었으면.. 하는 바램 정도가 생겼다..고나 할까..

 

후훗..

웃기 힘든 현실에, 한 줄기 빛이었던 에피소드.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534 [자유글] 밥 빨리 못 먹는다고 우는 아이 [15] 양선아 2014-01-09 4646
533 [자유글] 맥주야 맥주야 제발.... imagefile 양선아 2014-06-12 4645
» [자유글] 좋아하는 숫자가 있으세요? imagefile [3] 분홍구름 2014-05-13 4643
531 머리, 아는 만큼 덜 빠진다 image 베이비트리 2012-08-17 4644
530 [가족] [아내없이 살아가기2] 뽀뇨를 만나다 [1] 홍창욱 2014-03-02 4643
529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참 좋다 좋다 [11] 살구 2014-10-08 4641
528 [책읽는부모] 넘어져도 다시 일어서는 아이 : 돕고 사세 imagefile [6] 강모씨 2015-08-18 4640
527 [책읽는부모] "세상의 엄마들이 가르쳐준 것들" 을 읽고 [1] dubiruba 2014-10-22 4639
526 [책읽는부모] 하일권, 앙숙 [3] lovelive12 2015-09-09 4636
525 [자유글] 지상에서 가장 바쁜 날들 imagefile 농부우경 2014-05-06 4635
524 [가족] 아인 엄마, 수고했어! image [1] 베이비트리 2013-07-01 4635
523 [직장맘] 9세 개똥이의 방학 첫날. [6] 강모씨 2018-07-26 4633
522 [요리] 맛과 영양이 한 그릇에 ‘듬뿍’ 토마토 달걀스튜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6-08-08 4630
521 [자유글] 저의 첫 단행본이 곧 출간됩니다. imagefile [7] 윤영희 2014-06-25 4629
520 [책읽는부모] [시쓰는엄마] 멈춤과 잠 [2] 난엄마다 2016-06-02 4628
519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다시 시작해볼까요? [7] 난엄마다 2015-06-16 4624
518 [자유글] ㅋㅋ 술 취했나봐요~ [3] ILLUON 2014-09-25 4623
517 [직장맘] 아침부터 물난리 [10] yahori 2015-03-27 4621
516 [자유글] 다재무능한 이를 위한 직업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4-05 4612
515 [자유글] 논에 들어가보기 imagefile [2] 푸르메 2016-06-16 460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