쩝..

 

만으로 근 5년을 엄마 떨어져서는 안 자는 꼬마입니다.

갑자기 잠자리 독립을 했다거나, 엄마 없이도 잔다거나 이런 일은 앞으로도 없지 싶을 만큼.

잘때는 절대로 절대로 엄마가 옆에 있어야 한답니다.

꼬마는 삼복더위에도 엄마 팔베개를 하거나, 쭈쭈 곁에 찰싹 붙어 자야 잠을 잡니다.

 

그러던 꼬마가

이제는 제법 소년 다워지는구나...싶은 요즈음..

잠이 들기전 하는 행동들이 좀 치사스러워 집니다.

 

여전히 엄마가 옆에 꼭 있어야 한다는 전제조건은 같습니다만,

 

팔베개를 하다가도 정말로 눈이 감길 때쯤엔

   "엄마, 팔베개 빼요. 불편해"

 

니가 잠 좀 자야 엄마도 좀 숨을 쉬겠다 싶어 쫑알거림에 대꾸도 않다가

미안해져 슬며시 안아주기라도 할라치면,

   "엄마, 빨리자. 빨리 안자면 키  안큰다. 얼른 눈감어"

그러더니 홱 돌아 눕네요.

켁..

쩝..

 

급 씁쓸해져서 끄적입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저 녀석이 저한테 이러면 안되지 말입니다~~!! ㅋㅋ..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568 [자유글] 농번기 끝!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6-04 4174
567 [자유글] 꿈은 이루어진다(?!) [10] 케이티 2014-11-09 4165
566 [자유글] 아빤 리아꺼야! [2] lotus 2013-02-15 4165
565 [책읽는부모] <소년이 온다> 그들은 어떻게 살고 있을까? imagefile [4] 강모씨 2017-01-15 4164
564 [자유글] 애들이 좀 뛸 수도 있죠, 뭐. imagefile [4] 강모씨 2016-09-10 4163
563 [자유글] 우리의 예산은 어디에 쓰이는걸까? [1% 지렛대 예산 공모전] imagefile 양선아 2014-09-29 4161
562 [책읽는부모] '강변살자'를 읽고 [1] puumm 2016-10-25 4159
561 [자유글] 돌잔치 전문점 파미에파티 ljdraco7 2016-11-28 4158
560 [가족] 아빠가 돌아왔다 [2] 케이티 2014-08-20 4158
559 [건강] 영구치가 나요 ^^ imagefile [2] 아침 2018-05-29 4156
558 [책읽는부모] 불행한 교육은 이제 끝내야 한다.(왜 교육정책은 역사를 불행하게 하는가를 읽고) [1] blueizzy 2014-08-26 4156
557 [자유글] 엄마가 먼저 imagefile [4] 아침 2017-09-19 4154
556 [자유글] 마주이야기 3 [4] 푸르메 2017-08-29 4150
555 [가족] 천기저귀 고집하는 당신…깐깐한 아빠한테 반했죠 image 베이비트리 2016-02-11 4148
» [자유글] 너 이래도 되는거냐. [2] 분홍구름 2013-07-18 4145
553 [직장맘] [주말엄마] 3. 드디어 울렸네요. 신문고! imagefile [3] kcm1087 2014-06-17 4145
552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너는 밥에 김치 나는 김밥 imagefile [4] 안정숙 2017-06-22 4144
551 [자유글] 가을 놀이 ^^ imagefile [4] 아침 2017-11-12 4142
550 [나들이] 리코더 연주회에 초대합니다~ imagefile [4] 푸르메 2016-12-05 4141
549 [자유글] 맥주야 맥주야 제발.... imagefile 양선아 2014-06-12 414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