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언니네 단아랑 우리집 첫째 은수가 아기 은호, 아인이를 돌봐주고 있어요.

[한겨레 토요판/가족] 가족관계 증명서

큰언니! ‘아인이 낳느라 정말 고생 많았지’라는 인사를 건넨 것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일년이 흘렀네. 아인아, 첫 생일을 진심으로 축하해.

늦은 나이라 어렵게 임신했고, 임신기간 내내 오히려 살이 많이 빠져 가족들이 얼마나 걱정했는지. 그래도 자연분만으로 낳겠다고 씩씩했던 언니였는데, 오랜 진통 끝에 결국 수술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내가 얼마나 더 속이 상하던지. 하지만 사랑스러운 아인이를 만난 덕분인지 언니가 아주 밝은 목소리로 첫 전화를 받아주어 내 마음이 얼마나 기뻤는지 몰라. 그 일이 어제 일처럼 선명하네.

언니, 나는 서른다섯살이 되어서야 두 살 터울 은수, 은호를 키우며 죽었다 깨어나도 모를 것 같았던 큰아이의 마음을 조금이나마 알 것 같아. 봄에 남동생이 태어나 힘든 시기를 이겨낸 은수를 보며 두 살 터울 여동생 두 명을 둔 언니의 어린 모습을 상상해 봤거든. 아빠, 엄마가 입버릇처럼 말하던 ‘네가 잘해야지 동생들도 잘하지’라는 말도 얼마나 부담스러웠을까? 그때는 아빠, 엄마가 많이 바쁘셔서 언니의 마음을 다독여주지 못했을 텐데 지금이라도 어린 시절 언니를 만난다면 내가 어린 언니를 꼭 안고 토닥토닥 위로해주고 싶어.

우리 셋 중에서 가장 늦게 결혼을 하기도 했지만 생각보다 임신이 안 돼서 많이 기다리는 언니를 보며 나도 마음으로 얼마나 언니의 아이를 기다렸는지 몰라. 언니가 우리 은수, 은호에게 해주었듯이, 아니 그보다 더 많이 사랑해주는 막내이모가 되겠다고 다짐했지. 그렇게 기다리던 예쁜 공주 아인이! 얼굴은 형부를 많이 닮았지만 성격은 언니를 더 많이 닮은 것 같아. 나는 아인이가 엄마, 아빠를 반반씩 닮아 참 좋아.

작은언니네 단우, 단아와 우리 은수, 은호랑 달리 아인이는 형제자매 없어서 혹시 외로워하지는 않을까 걱정하지 마. 단우, 단아, 은수, 은호가 막내 아인이를 많이 아끼고 사랑해줄 거야.

그러고 보니 은수는 정말 행복한 아이야. 오빠, 언니, 남동생, 여동생까지 있으니까 말이야. 언니, 우리 앞으로도 부모님 모시고 가족여행, 가족모임 자주 하며 잘 지내자. 늘 언니와 형부가 그런 기회를 많이 만들어줘서 얼마나 고마운지 몰라.

다시 한번 아인이 낳고 기르느라 수고했고, 축하해. 언니는 분명 지혜롭게 회사일도 잘하고, 다정하고 따뜻한 엄마가 될 거야. 오늘도 내일도 많이 웃으며 어여쁜 아인이랑 멋진 형부랑 알콩달콩 즐겁고 행복하길 바랄게.

문보령


▶ 가족들에게 미처 전하지 못한 마음속 얘기를 사진과 함께 편지(원고지 6장 분량)로 적어 gajok@hani.co.kr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사연에 대해서는 원고료를 드립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568 [자유글] 24일, 빈진향님 전시회 오시는 분들 손좀 들어주세요!^^ imagefile [4] 안정숙 2014-01-17 4412
567 [자유글] 밥 빨리 못 먹는다고 우는 아이 [15] 양선아 2014-01-09 4410
566 [자유글] 40일간의 여름방학, 얘들아. 엄마 떨고있니..? [2] 윤영희 2014-07-20 4409
565 [나들이] 서울명산트래킹-남산에 다녀와서 imagefile [1] yahori 2017-05-11 4407
564 [자유글] 젖 이야기 최형주예요. 잘들 지내세요? ^^ imagefile [5] 최형주 2014-07-23 4407
563 [자유글] 훈육, 잘 하는 것보다 끝까지 포기하지않는게 중요 .. [7] 윤영희 2014-03-17 4407
562 [건강] [육아웹툰- 야옹선생의 (근거중심) 자연주의 육아] 콧구멍은 소중해 imagefile [4] 야옹선생 2015-05-18 4404
561 [가족] [아내없이 살아가기2] 뽀뇨를 만나다 [1] 홍창욱 2014-03-02 4404
560 [책읽는부모] [함께 책 읽기 프로젝트] 시작합니다. 책이 정해졌어요. [9] 난엄마다 2014-10-16 4403
559 [자유글] 한겨레신문을 펼쳐보니 imagefile [5] 파란우산 2013-05-21 4402
558 [자유글] 난 엄마다님 생각이 나서~ imagefile [5] 숲을거닐다 2014-03-07 4401
557 [나들이] 리코더 연주회에 초대합니다~ imagefile [4] 푸르메 2016-12-05 4400
556 [나들이] <로이터사진전>엄마의 욕심과 아이들의 눈높이 사이 imagefile [7] 푸르메 2016-09-04 4400
555 [자유글] 엄마의 스트레스 해소법 imagefile [6] 아침 2017-10-24 4399
554 [자유글] 스승의날 김영란법에 가로막힌 9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6] 강모씨 2018-05-16 4396
553 [자유글] 그랜드애플 센텀점에 돌잔치 답사다녀왔어요. imagefile mylee810228 2017-09-07 4396
552 [직장맘] 아침부터 물난리 [10] yahori 2015-03-27 4394
551 [자유글] ㅋㅋ 술 취했나봐요~ [3] ILLUON 2014-09-25 4393
550 [책읽는부모] "세상의 엄마들이 가르쳐준 것들" 을 읽고 [1] dubiruba 2014-10-22 4392
549 [책읽는부모] 육아서적 완벽하지 않아도 괜찮아. image eyesaram84 2017-04-11 439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