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 졸업사진을 찍는다고 했습니다.

그날 아침도 여느 날과 같이 등원 시간을 정신없이 보내고

회사에서 일을 하고, 퇴근을 하고, 둘러앉아 저녁을 먹었죠.


내 할일만 챙기다 보면 늘 대화가 없기 마련인데 그날도 억지로 대화꺼리를 찾다 

올커니... 졸업사진을 생각해 냈습니다.


"졸업사진 잘 찍었어?"


"응. 그런데 힘들었어."


"원래 가만히 있는게 힘든거야."


"oo가 우리 이제 8살 된다고 했어."


".........."


7살까지는 익숙했는데 8살.. 저도 갑자기 생소해지더군요.


놀고 있는 딸아이의 얼굴을 물끄러미 내려다 보았습니다.

순간 지난 일들이 영화 필름처럼 스쳐 지나가더군요.


3.2Kg으로 건강하게 태어나 줬던 그 때의 감격.(엄마 딸 아니랄까봐 눈 아래 볼에 생긴 주름도 똑같았지요)

출산 휴가 3개월 뒤 회사 복귀해서 겨우겨우 잠 재우고 밤새 일하던 기억.

불면 날아갈까... 양가 식구들이 귀하게 키워서 돌잔치 열어 주던 날.

만 3살까지 밤중에 3번 깨어 자지러지게 울어서 업고 달래어 재우다 날이 새던 기억.

4살에 처음 어린이집에 들어가 첫 번째 크리스마스 공연으로 가족들을 즐겁게 해주던 일.

동생이 태어나 멍하게 바라보던 아이의 얼굴. 그리고 동생 때문에 매번 양보하고 울던 일들.

한글을 처음 읽을 땐 신세계가 열린양 제가 대학 합격한 날 보다, 운전면허증 합격했던 날 보다 더 기뻤죠. 신기해서요..^^

6살 때 자매가 없는 엄마를 위해 나중에 크면 동생되어 주겠다고 해서 엄마를 흐뭇하게 했던 일.

그리고 7살 가을... 몸도 마음도 훌쩍 커버린 예비 초등생이 되었습니다.


이제 아이에게서 그 시절 그 모습을 볼 수 없다고 생각하니 너무 아쉬웠습니다.

그러면서 저도 모르게 눈에 눈물이 고이더군요...ㅠ.ㅠ



아가야 


너는 엄마의 영원한 아가란다. 사랑해~~


6.jpg



초등학교 들어가서도 우리 잘해보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647 [나들이] 수업시간표와 학교, 행복한 학교란 없는 걸까요? imagefile [1] wonibros 2011-11-09 18935
646 [살림] 보험 1년안 해약때 60% 돌려받는대요 베이비트리 2011-11-08 6248
645 [자유글] 내아이 ‘초음파 동영상’ 아무나 봤다니… image 베이비트리 2011-11-07 6747
644 [자유글] 사랑한다면 놓아주세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1-11-04 9052
643 [요리] 3무 원칙 ‘유기농 엄마밥상’ 체험해보랑께 image 베이비트리 2011-11-04 5824
» [직장맘] 유치원 졸업사진 찍던 날, 왠지 눈물이... imagefile [2] yahori 2011-11-03 5984
641 [요리] ‘천년의 밥상’ 오한샘 피디와 사각사각 ‘돼지고기 벌판’을 거닐다 image 베이비트리 2011-11-03 6824
640 [자유글] ‘즐거운 나’가 좋은 아빠·남편·작가 image 베이비트리 2011-11-03 5504
639 [요리] 싸고 깨끗한 배추·무 ‘듬뿍’ 김장 담그러 횡성 오세요 베이비트리 2011-11-03 5540
638 [자유글] 탁틴맘, 영화 ‘아이들’ 상영과 감독과의 대화에 초대합니다!(11월 4일) file minkim613 2011-10-26 7901
637 [자유글] 아빠가 아이와 놀아줘야 하는 이유? imagefile [2] yahori 2011-10-26 5463
636 [직장맘] 일하는 엄마를 위한 심리참여연극 보세요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1-10-26 22517
635 [살림] 올 가을 김장 양념의 반란 image 베이비트리 2011-10-25 14860
634 [자유글] "우리는 선생님을 믿습니다" imagefile wonibros 2011-10-25 11487
633 [자유글] 주말, 딸아이와의 대화 imagefile [4] sano2 2011-10-24 8125
632 [자유글] 『개강임박』8개월과정━사회복지사&보육교사 자격증취득♬ esline0927 2011-10-21 4500
631 [자유글] ★공지★ 심리상담,미술치료,방과후아동지도 단기간 자격증취득!! esline0927 2011-10-21 5313
630 아동복도 SPA((제조자 판매 의류) 바람 image [1] 베이비트리 2011-10-21 6794
629 [직장맘] 나경원 vs 박원순, 서울시 시장 투표하시죠? [2] yahori 2011-10-20 5355
628 [자유글] '아이와 나를 살리는 시간, 15분' 서천석 박사님의 강의 movie [1] smnet97 2011-10-18 10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