쩝..

 

만으로 근 5년을 엄마 떨어져서는 안 자는 꼬마입니다.

갑자기 잠자리 독립을 했다거나, 엄마 없이도 잔다거나 이런 일은 앞으로도 없지 싶을 만큼.

잘때는 절대로 절대로 엄마가 옆에 있어야 한답니다.

꼬마는 삼복더위에도 엄마 팔베개를 하거나, 쭈쭈 곁에 찰싹 붙어 자야 잠을 잡니다.

 

그러던 꼬마가

이제는 제법 소년 다워지는구나...싶은 요즈음..

잠이 들기전 하는 행동들이 좀 치사스러워 집니다.

 

여전히 엄마가 옆에 꼭 있어야 한다는 전제조건은 같습니다만,

 

팔베개를 하다가도 정말로 눈이 감길 때쯤엔

   "엄마, 팔베개 빼요. 불편해"

 

니가 잠 좀 자야 엄마도 좀 숨을 쉬겠다 싶어 쫑알거림에 대꾸도 않다가

미안해져 슬며시 안아주기라도 할라치면,

   "엄마, 빨리자. 빨리 안자면 키  안큰다. 얼른 눈감어"

그러더니 홱 돌아 눕네요.

켁..

쩝..

 

급 씁쓸해져서 끄적입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저 녀석이 저한테 이러면 안되지 말입니다~~!! ㅋㅋ..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668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책읽는 부모) 동생 낳아줘서 고맙습니다. imagefile [5] yangnaudo 2015-12-21 3238
667 [호주와 나]를 읽고 - 삶은 명사가 아니라 동사다! [2] 윤영희 2014-02-22 3238
666 [가족] 아인 엄마, 수고했어! image [1] 베이비트리 2013-07-01 3236
665 [자유글] 캠프를 즐겨다오 [7] 분홍구름 2013-12-30 3234
664 [자유글] 꽃보다 더 향기로운 이 봄꽃 향기 image 베이비트리 2015-04-02 3233
663 [자유글] 40일간의 여름방학, 얘들아. 엄마 떨고있니..? [2] 윤영희 2014-07-20 3232
662 [가족] “남자는, 남자는 말야 임마…미안하다 말하는 게 아냐” image 베이비트리 2015-12-07 3231
661 [자유글] '먹방'용 사과~! imagefile [1] 꿈꾸는식물 2014-01-18 3231
660 [가족] [아내없이 살아가기2] 뽀뇨를 만나다 [1] 홍창욱 2014-03-02 3230
» [자유글] 너 이래도 되는거냐. [2] 분홍구름 2013-07-18 3229
658 [자유글] [시쓰는엄마] 내 생애 최고의 순간 [2] 난엄마다 2017-03-20 3226
657 [자유글] 서른살공연 난엄마다 2014-12-01 3226
656 [나들이] ‘보물단지’ 백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제대로 알차게 즐기기 image 베이비트리 2015-08-20 3225
655 [자유글] ‘빵덕’의 자유를 허하라 image 베이비트리 2015-04-30 3224
654 [가족] 가방끈 긴 학생부부의 ‘2세’를 둘러싼 논쟁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5-07-06 3216
653 [자유글] 해외여행 가기 전 예방접종 등 정보 챙기려면? [1] 양선아 2014-07-10 3216
652 [자유글] 가습기고장..ㅠ [2] gnsl3562 2017-03-14 3214
651 [책읽는부모] 희망의 불꽃-불꽃은 저절로 피어오르지 않는다 날개 2014-08-01 3213
650 [살림] 숲을거닐다 님께 - 스타킹 활용법 imagefile [1] anna8078 2014-10-07 3212
649 [나들이] 의미있는(?) 가족나들이 imagefile 모카휘핑크림 2016-04-20 3210